16,775건 방문자 86 / 44,705,067 (오늘 / 전체)

수재민에게 제공하라고 보낸 우리의 인도적 물자는 수재민이 아닌 북한 지배세력의 건강을 강화하고, 그들로 하여금 북한 주민에 대한 탄압을 건강하게 지속시키는 작용을 하게 된다.
[2010-08-28, 21:17]
한나라당 내에서 김태호를 흔드는 자들
[2010-08-28, 21:13]
이 시대의 풍자시/ 서울판 쌍화점(雙花店)이 떠돌고 떠돈다.
[2010-08-27, 16:02]
인명진이 반대하니 믿을 만하다고 봐야 한다.
[2010-08-27, 10:02]
[문무대왕(회원)] 강기갑은 대답하라
수염 기르고 한복 입은 사람들(강기갑, 한상렬)은 하나같이 북한사람 먹여살리기 위해 왜 그렇게 안달입니까?
[2010-08-26, 17:43]
야당의 국회청문회 기준.
[2010-08-26, 13:48]
세 달 만에 訪中했다는 것은 북한사태가 심상치 않다는 방증이다.
[2010-08-26, 11:59]
[2010-08-26, 11:24]
포퓰리즘 사설을 쓰신 논설위원은 어디에서 주무시나? 출장으로 피곤한 몸을 찜질방에서 잘 수 있겠나?
[2010-08-26, 00:55]
김연아도 세련되게 헤어지는 방법 배워야.
[2010-08-26, 00:09]
그렇게 경박하게 왔다 갔다 하며 제 몸값만 내리니, 김정일이 어찌 이쪽 알기를 흑사리 쭉지로 알지 않겠나?
[2010-08-25, 17:20]
김정일의 40억 달러 비자금에서 1억 달러만 인출해도 20만 톤의 쌀을 구입한다.
[2010-08-25, 15:06]
[강철환(뉴데일리)] '人道的'이란 거짓말
非인도주의적 국가에 人道的 지원은 불가능하다. 모니터링이 없는 지원은 권력집단 강화와 주민 탄압으로 이어질 뿐이다.
[2010-08-25, 08:49]
정작 죽어가는 자들의 비명엔 귀 닫은 채 "人道的"운운하는 데 역겨움을 금할 수 없다.
[2010-08-24, 22:03]
[심양섭(뉴데일리)] 自手成家가 자랑인가?
임기응변에 능하나 철학이 부재하며 부지런하나 전략이 없다. 자수성가한 사람의 한계다.
[2010-08-24, 17:43]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씨는 과연 이런 웅대한 ‘한반도적 리더십의 소명의식’을 가지고서 2012년을 바라보고 있는가, 아니면 특정인들인 자신들의 ‘정치적 지속’을 도모하기 위한 타산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있는가?
[2010-08-24, 16:32]
이게 정상인가? 개판이란 생각이 들지 않는가? 청문회에서 명패를 집어 던지고 욕설을 퍼부은 원조는 노무현이다.
[2010-08-24, 11:44]
[낙동강뱃사공(회원)] 이재오와 흥선대원군
그에게 세도가들은 민주당과 親朴들이 아닐까. 박근혜와 차기 대권을 노리는 정치인들은 무서움을 느꼈을 것이다.
[2010-08-24, 11:30]
2012년 大選 전망 "통일문제도 경제를 중심으로 접근해야 대중의 선호도 높아질 것"
[2010-08-24, 11:21]
천안함 선내에서 아직도 썩은내가 진동한다는 뉴스도 안 봤느냐?
[2010-08-24, 06:38]
세종시 찬성, 쇠고기 난동 때의 兩非論, 6·15선언 찬동, 김정일에 대한 입장 표명이 선행돼야!
[2010-08-23, 15:22]
[문무대왕(회원)] 한상렬君에게
김정일 흡혈귀는 그렇게 존경하고 대한민국 대통령 이명박은 패당무리요, 살인마라고 욕설을 퍼붓는데 이것이 자네의 진심인가?
[2010-08-23, 10:54]
4.19 세대가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 공로까지 부정하는 것은 4.19의 뿌리인 대한민국 건국사의 '레종 데트르(raison d'etre, 존재이유)'를 부정하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2010-08-23, 10:23]
[2010-08-22, 22:10]
이명박 정부는 김/김/노 정부에 이어 사교육 잡는다며 교육 자체를 아예 망치고 있다.
[2010-08-22, 18:12]
사탄과 예수를 동시에 섬길 수는 없다.
[2010-08-21, 12:59]
[coreano(회원토론방)] 소통하지 말고 소탕해라!
활빈당 행수 홍정식 님의 글에 정신이 번쩍 듭니다.
[2010-08-21, 06:07]
[문무대왕(회원)] 드골, DJ, 노무현의 무덤
한국의 전직 대통령은 죽으면 유족이나 추종자들이 거창한 國葬을 강요한다.‘위대한 프랑스’를 건설한 샤롤르 드골은 달랐다.
[2010-08-20, 15:57]
[류근일(뉴데일리)] 市場이냐 어버이냐
‘채하 시장’ 동영상을 보면 북한 주민들이 제 힘으로 먹고 사는 법을 익히고 있다는 점이다
[2010-08-20, 10:30]
매일 1억원씩 쏟아 부어도 아깝지 않다. 정말 싸게 먹히는 것이다.
[2010-08-20, 06:20]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