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시나리오 벌어질 것인가?
남은 것은 汎여권과 MB와 한나라당의 공동작품인 BBK폭탄의 실재 여부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아래의 글은 기자의 가설(假說)에 불과한 것임을 밝혀둡니다.
  1. 질수 없는 선거다.

23일 YTN과 한국리서치 여론조사를 보자. 이명박, 이회창, 정동영 지지율은 42.5% ; 23.1% ; 13.4%. 좌파의 단일화를 가정해도 세 사람 지지율은 각각 43.2% ; 24% ; 19.6%(기타 권영길 5%, 모른다는 응답 8%)였다.

좌익이 용을 써도 금메달, 은메달은 汎보수 후보가 가져가게 된 선거다.


2.

보수층은 좌파의 BBK「공작정치」를 걱정한다. 그러나 MB는 「공작정치」로 무너지지 않는다.


23일 여론조사를 보면, △MB의 BBK 실제소유 가능성에 대해 「BBK와 무관하다는 李후보 주장을 믿는 사람은 15%, 안 믿는 사람이 52.5%」로 나왔다. △MB가 BBK에 연루됐을 경우 21.2%가 지지를 철회하겠다고 했지만 58.7%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유권자들이 MB를 지지하는 이유 역시 유능함이 83.1%, 도덕성은 1.6%에 그쳤다.


MB가 《도덕적이어서》 또는《BBK와 무관해서》 지지하는 게 아니라는 데이터들이다.


3.

질 수 없는 선거를 汎보수가 패배하면 이유는 한 가지다.


12월5일 검찰의 BBK 수사결과가 11월23일 예측을 뛰어넘는 경우다. MB가 非도덕적이고, BBK의 실소유자여도 지지한다던 유권자의 마음을 무너뜨릴 참담한 사실(事實)발견이다.

 

MB가 BBK 실소유자였을 뿐 아니라, 도곡동 땅을 매각한 돈이 BBK 설립자금이 됐으며, 김경준과 공동경영을 한 주가조작·횡령의 공범(共犯)이라는 식의 발표이다. 

 

이것은 한나라당과 MB논객이 아무리 『공작정치』라 외쳐도, 도저히 공작정치로 보기 어려운 증거가 발견되는 상황을 말한다. 

 

그 경우 한나라당이 공들여 온 중도층과 386과 젊은층은 급격히 이반할 것이다. 「경제 살리기」구호론 수습이 안 되는 중간층의 엑서더스(exodus)다.


4.

23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BBK사건으로 MB로부터 빠져나갈 지지자 중 45.5%는 이회창, 35%는 정동영에게 간다고 나왔다. 


만일 BBK 수사발표로 43%에 달하는 MB의 現지지율이 10%이상 하락하고, 정동영이 10% 이상 상승하면 그야말로 최악의 시나리오가 펼쳐진다. 3; 3; 3으로 이명박, 이회창, 정동영이 표밭을 균점하는 것이다.


위기를 초래한 장본인이 MB가 되는 구도이기 때문에 이회창의 『살신성인(殺身成仁)』, 후보사퇴조차 요구할 수 없게 된다. 오히려 MB의 후보사퇴를 들고 나올 보수층 목소리만 높아질 것이다. 물론 이 요구가 당사자에게 수용될 리 만무하다. 결국 아무 것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12월19일 대선이 치러지게 된다.


5.

도저히 질 수 없는 선거이다. 이런 선거에서 패배한다면, 간접(間接)원인은 보수의 분열, 이회창의 출마가 될 것이다. 그러나 직접(直接)원인은 MB의 몰락, 이명박 후보 본인과 한나라당의 일관된  『거짓말』이 될 것이다.


사실 BBK는 사소한 문제일 수 있다. 설령 MB가 실소유자였다 해도, 예전에 털고 갔다면 무게가 덜했을 것이다. 이념(理念)노선을 확고히 해 진짜 대역죄인(大逆罪人) 김정일, 김대중, 노무현과 그 적자(嫡子)인 정동영을 공격했다면 균열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MB와 한나라당은 경선 이후 급격히 중도(中道)노선으로 선회했고, 10·4평양선언 이후 정권에 대한 공세를 완전히 포기했다. 이해되지 않는 엉성한 대응논리로 쟁점을 BBK로 몰아갔다.


이제 남은 것은 汎여권과 MB와 한나라당의 공동작품인 BBK폭탄의 실재 여부다.


과연 MB와 한나라당은 『거짓말』로 국민을 속여 왔던 것일까?


모든 게 사실이 아니라면, 그래서 정권교체가 물 건너간다면, MB와 한나라당 심지어 이회창 前총재까지도 역사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출처 : 프리존
[ 2007-11-25, 21: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