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시장은 서울 광장을 아예 없애라
광장은 시민·公民의 것이지 중우(衆愚), 선동가, 3류 노천무대 연출가들의 밥이 되어선 안 된다.

류근일(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서울광장을 아예 없애는 게 차라리? 서울시 의회는 시청 앞 서울광장을 정치집회를 할 수 있도록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바꿨다. 하루가 멀다않고 서울 도심이 살벌한 이념집회와 고성능 스피커와 고통체증으로 몸살을 앓게 되었다.
  
  그 동안 서울광장은 시민 휴식처로, 가족 나들이 장소로, 어린이들의 분수 물놀이터로,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사랑을 받았다. 서울광장-광화문-경복궁-인사동-청계천-을 잇는 서울의 정취가 이제 막 향기를 발하기 시작하던 차였다. 그러나 이제는 그 자리에 다시 증오와 광란과 저주의 사육제가 벌어질 모양이다.
  
  광장은 곧잘 교활한 음모가들과 미친 군중들과 기만적이고 선동적인 한판 굿이 아수라장을 연출하는 무대가 된다. 천안문 광장이 그 대표적인 사례다. 18세기에는 파리의 콩코르드 광장이 그랬다. 파리의 부녀자들이 자코벵당이 설치한 단두대 주변에 몰려들어 정치범으로 몰린 사람들의 목이 툭 떨어지는 것을 ‘구경’ 하며 시시덕거리고 끼득끼득 웃던 곳이다. 천안문 광장은 로베스피에르(자코벵당 黨首)의 20세기 판 극단적주의적 사생아들인 모택동주의 홍위병들이 나치스 뺨치는 초토화(焦土化)를 자행하던 곳이다.
  
  서울시 의회는 서울광장에 또다시 ‘거짓 예언’이 조작해 내는 대중폭란에 빗장을 열어줄 작정인가? 폭민(暴民)화된 군중은 대의제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그 자리에 ‘민중 직접행동’ ‘민중 직접지배’ ‘콤뮨(commune)'주의를 갖다 놓으려 할 것이다. 종북(從北)주의자들, 이런저런 혁명적 몽상가들, 훌리건들(hooligans, 건달), 무정부주의자들, 트로츠키주의자들, 에바 페론(Eva Peron)주의자들, 골빈 철부지들, 홧김에 국보급 문화재에 불 지르고 싶은 자들, 인터넷에 살고 인터넷에 죽는 ’디지탈 좀비‘들, 주정꾼들, 포퓰리스트 정치꾼들…이 김대중이 말한 것 같은 ’들고 일어남‘ 그리고 노무현이 자신의 팬들 앞에서 연설한 것 같은 ’시민혁명‘의 그림을 그려가려 할 것이다.
  
  오세훈 시장은 그것을 원하는가? 원하지 않는다면 자리를 걸고 서울시 의회의 정치광장 편집증을 온 몸으로 막아라. 광장은 시민, 공민(公民)의 것이지 중우(衆愚), 폭중(暴衆), 난폭자, 선동가, 문화 공작대, 3류 노천무대 연출가들의 밥이 되어선 안 된다. 정히 막무가내라면 광장을 아예 없애버려라!
  
   <류근일 /본사고문, 언론인>
  
  
[ 2010-09-21, 11: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