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새 비대위원장을 물색하라.
이 길이 지금의 새누리당을 하나로 만들고, 태극기 시위 군중을 하나로 만드는 길이다.

김일중(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새누리당은 새 비대위원장을 물색하라. 이 길이 쉬운 길이고 사는 길이다.
  
  좌파 목사였다가 갑자기 좌파 정치인으로 돌변한 인명진 씨가 새누리당의 개혁은 고사하고, 더 어지럽게 하고 있다. 꽃가마 타고 새누리당에 들어가면서 서청원 씨와 최경환 씨를 쫓아내지 못하면 자기가 쫓겨나겠다고 호언(好言)장담(壯談)했던 그가, 두 사람한테 몽둥이찜질을 당하고서도 항복은 고사하고 전의(戰意)를 불태우고 있다.
  
  서·최 씨들의 출당에 찬성하면서 좌파 정치인 인명진 씨를 지지하는 새누리 국회의원들과 사무당원들에게 이렇게 묻는다. 두 사람을 쫓아내고서도 당신들은 박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할 수 있느냐고, 자유민주주의, 자본주의 시장경제 체제와 반공·친미 정당을 유지 할 수 있느냐고, 광화문 촛불 세력과 맞설 수 있는 정당(政黨)을 유지할 수 있느냐고 묻는다. 그럴 수 있다고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이렇게 묻는다. 새누리당의 재건을 위해서는 꼭 두 사람의 출당이 필요하느냐고 묻는다. 그 출당이 광화문 촛불 시위대의 여론을 존중하기 위한 것이고, 탄핵을 지지하는 여론이 높아서고, 박 대통령의 지지도가 바닥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냐고 묻는다. 그 출당이 새누리당의 지지율을 수직 곡선을 그리면서 올라가게 할 것이기 때문이냐고 묻는다. 이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한다면, 나는 그것에 대해 동의(同意)할 수 없다.
  
  여론은 바람에 날리는 갈대다. 바람에 따라 이리 흔들리고 저리 흔들린다. 조변석개(朝變夕改)한다. 정치인들이 여론을 무시할 수 없고 무시해서도 안 된다. 그러나 옳지 않은 일에서는 그 여론과 당당히 맞서 싸워서 그 여론을 이끌어야 한다. 보수·우파의 시위군중의 수가 좌파의 그것을 앞지른 것을 보라. 여론에 항복(降伏)하고 아첨하기 위해 두 사람을 쫓아내지는 말라.
  
  좌파 정치인 인명진 씨가 새누리당에 들어와서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 우선 그 정치인의 청사진을 들어봤으면 좋겠다. 그저 막연한 개혁이란 말은 아무나 할 수 있다. 어느 일개인이, 그것도 본업이 좌파 목사인 인명진 씨가 하루아침에 정치인으로 변신하여 새누리당을 개혁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큰 잘못이다. 세계 정당사에서 그런 일은 아직 없었다.
  
  지금의 새누리당에서 소위 친박 세력을 다 몰아내거나 무력화시키고, 탈당한 ‘바른 정당’ 세력들과 다시 합치는 것이 인 씨의 꿈인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그것도 결코 쉽지 않고 악한 일이다. 그러려면 인 씨가 적어도 1년 이상 새누리당을 장악하고 있어야 할 것이다. 그런 일이 가능하겠는가? 전권(全權)을 쥔 권력을 그가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 가능한 일이 아니다.
  
  보수·우파 애국 세력들, 다시 말하면, 광화문 촛불 시위 세력에 맞서고 있는 세력 간에도 두 사람의 출당을 지지하는 이들이 있다. 그것을 반대하는 이들도 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새누리당 국회의원과 새누리당 사무당원들에도 인 씨에 대한 찬반(贊反)이 갈려 있다. 유감스러운 일이다. 인 씨는 이미 스탈일을 구겼다. 그를 내보내고 다른 인물을 물색(物色)해 다시 시작하라. 이 길이 지금의 새누리당을 하나로 만들고, 태극기 시위 군중을 하나로 만드는 길이다. 왜 어려운 길을 가려고 하느냐?
  
  그렇지 않다면 나는 이렇게 말할 수밖에 없다. 서청원 씨, 최경환 씨, 인명진 씨와의 싸움에서 잘하고 있다. 그와의 싸움에서 양보는 없다. 용감하라. 담대하라. 당신들은 박 대통령을 탄핵에서 구하고, 새누리당을 좌파에게 넘겨주지 못하게 하는 선한 싸움에서 선두에 선 장수(將帥)다. 그러니 당신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실망시키지 말라고. (끝)
  
  
  
  
  
  
  
언론의 난
[ 2017-01-09, 10:28 ] 조회수 : 1569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갤뱅이   2017-01-10 오전 2:16
문재인은 북조선에 물어보고 더불어 민주당은 중국에 물어보고 새누리당대표 정우택은 종북좌빨 인명진에게 물어보고 정치한다
  산해   2017-01-10 오전 1:09
새누리당이 쇄신한답시고 대통령 정책을 적극지지 하였던 골수 친박이라는 이름을 붙여 내치려는 형태는 비열한 짓이다 지금 어느 때인가 대통령 탄핵중 아닌가? 토요일 마다 우파들이 목이 터저라하고 "탄핵반대" 주장을 하고 있는 지금 한사람이라도 필요한 지금 골수 친박이라는 딱지를 붙혀 내치려는 의도가 무엇인가. 쇄신을 한답시고 박대통령의 정책을 비판하고 반대하였던 사람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한 저의는 무엇인가
하기사 죽으려면 무언인들 못하겠는가. 지금 힘을 함처 함께 가야 한다. 누가 누구를 적이라고 내치려는 것인가? 원내대표 꿈 깨시요 살고 싶으면 뭉치고 죽고싶으면 내쳐랴
원내대표!
토요일 마다 "탄핵반대"의 집회에 힘을 보태주지 못할 망정 찬물을 끼 얹지 말라
당신들이 집회에 참석이나 해봤나. 문제인이 촛불을 들고 촛불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우파들이 토요일 탄핵반대 목소리 내는 것이 할일이 없어 그렇게 하나?
뿐만아니라 "인명진을 나가라"고 새누리당사 앞에서 집회를 해도 꿈적도 하지 않는다
태극기 흔들고 그들이 부르짓는 소리는 민심이 아니라 천심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태극기 혼들고 부르짓는 소리는 죽음을 각오하고 부르짓는 신의 소리다. 대한민국 없을 질때까지..... 비상대책위원장이 버티면 끌어 내려질 것이다

우파들이 그렇게 목에 피가 터처라고 하고 외쳐대는 것이 그렇게 하짢게 보이나?

  tgsong35   2017-01-09 오후 7:11
인명진 이사람 목사 맞나? 사이비 목사다.목사라는자가 남을 비방하고 거짓말을 밥먹듯이하고 목회활동에 치충하지않고 정치에 눈이 먼사람 이사람이 어떻게 목사냐? 사이비목사지. 게다가 골수좌파라니 예수께서 벌을 내리실거다.하루빨리 교회로 돌아가서 진실하게 예수님을 믿는 신도가 되기바란다.
  민주주의수호자   2017-01-09 오전 10:45


동감입니다.
새누리당과 이념적배신자이자 정치적 간통자들과 합친다고요
참으로 해괘망칙한 꿈을 꾸는 것 같군요.
태국기 애국집회를 한번이라도 참석하면 그런 생각은 당장 접을 겁니다.
한번 배신한 자는 또 다른 배신을 잉태합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