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요구한다. 그를 쫓아내라
인명진 씨는 우리, 보수·우파 태극기 세력에게는 적(敵)이다. 시위 현장에 한 번 구경 나와 보라. 문재인보다 퇴진(退陣)을 더 요구받은 인물이다.

김일중(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절차적 하자(瑕疵)로 입성(入城)한 인명진 씨는 새누리당을 떠나야 한다.
  
  불타(佛陀)는 2500년 전 그가 살아 있을 때 부족(部族)이 서로 싸울 때, 부족한테 말 한 마디 하지 않고 그 싸우는 한 가운데에 가서 가부좌(跏趺坐)를 틀고 않았다. 그러면 싸우던 두 부족이 즉시 싸움을 그치고 서로 화해하고 사이좋게 지냈다. 불교의 교주가 그래서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불교사에 전쟁은 없다. 불교는 참 평화스러운 종교다.
  
  예수는 여론 재판에 의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었다. 서석구 변호사가 박 대통령을 변호할 때 여론 재판에 의해 죽은 예수의 예를 인용했을 때 사람들이 조소했다. 그러나 예수가 여론 재판에 의해 죽은 것은 기독교 신자에게는 초보적인 상식이다. 기독교사를 보면 예수의 제자들과 신도들이 자연사(自然死)하지 못한 이들이 많다. 피를 흘리고 죽어갔다. 그래서 그런지 기독교는 호전적(好戰的)이다. 여담이지만 민노총도 이 땅의 기독교 세력에 싸움을 걸지 않는 것이 좋다. 호전적인 예로 십자군 전쟁 하나만 들어도 된다.
  
  직업이 기독교 목사인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을 보라. 불타처럼 싸움을 말리려고, 자비심과 사랑으로 새누리당을 세우려고 그곳에 꽃가마 타고 들어갔냐? 아니다. 그는 새누리당을 두 파로 나누어 싸움을 붙이려 들어갔다. 그리고 좌파와의 싸움에서, 박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싸움에서 최전방에서 싸우고 있는 서청원과 최경환의 목을 치려고 들어갔다. 그는 호전적이다.
  
  좌파와 우파의 줄다리기의 치열한 정치 싸움에서 좌파 쪽에 서서 줄다리기를 하던 인명진 씨가 어느 날 갑자기 우파 쪽에 와서 우파의 줄을 잡고 당기기는커녕 선두 장수인 두 사람의 목을 치겠다고 하는데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 일이냐? 누가 봐도 잘못된 일이 아니냐? 한 사람이라도 더 병력을 모으고, 신병(新兵)을 충원해서 열심히 싸워야 할 마당에 두 장수를 치겠다고 하는데 이것이 옳은 일이고 필요한 일이냐? 배신자들이 탈당해서 병력이 모자란 판에 누구를 내보내는 일은 하지 말자. 싸움 중에는 아군과의 싸움은 피해야 한다.
  
  서청원이 누구냐? 8선 의원이다. 아이고 부럽다. 일생에 국회의원 한 번 하기도 어려운데 그는 여덟 번을 국회의원에 당선된 사람이다. 지모(智謀)가 뛰어난 정치인이다. 백전노장(百戰老將)이다. 백번을 싸워 죽지 않고 이긴 늙은 장군이다. 그가 비례대표 국회의원 한 번 해보려고 좌파를 배신하고 우파에 온 인명진에게 쉽게 항복할 것 같으냐? 인명진이 싸움의 상대를 잘못 골랐다.
  
  지난번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이 대통령이 됐을 것을 한 번 상상해보라. 끔찍한 일이 아니냐? 큰 재앙 아니냐? 그 문재인을 낙선시킨 일등공신(一等功臣)이 누구냐? 서청원과 최경환이 아니냐? 이것 하나만으로도 두 사람을 새누리당에서 쫓아내서는 안 된다. 기회 있으면 박 대통령을 험구하고 악담한 사람이다. 곧 박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할 것이다. 우파가 참기 힘든, 참으로 참기 힘든 요구를 할 것이다.
  
  어제(1월10일) 새누리당 의원 총회에서 서청원 의원이 인명진 씨 앞에서 25분간 그를 맹공(猛攻)했다. 그는 인 씨와의 싸움에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잘한 일이다. 서씨에 따르면, 그는 최순실 씨를 알지도 못했다. 박 대통령한데 1원 한 장 정치자금을 지원받은 것도 없다. 새누리당에서 추천한 장관 하나도 박 대통령이 받아들이지도 않았다. 이런 그를 꼭 쫓아내야 하겠느냐? 아무리 세상이 야박해도 그래서는 안 된다. 그렇게 돼 봐라. 좌파의 조롱이 쏟아질 것이다. 민노총의 축포놀이가 있을 것이다.
  
  인명진 씨는 우리, 보수·우파 태극기 세력에게는 적(敵)이다. 좌파 정치인이다. 시위 현장에 한 번 구경 나와 보라. 문재인보다 퇴진(退陣)을 더 요구받은 인물이다. 그가 새누리당의 우두머리에 앉아 있는 상태에서 태극기 시위대가 어떻게 박 대통령을 탄핵에서 구하고 새누리당에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느냐? 절차적 하자로 새누리당에 입성한 그를 그대로 두어서는 안 된다. 다시 요구한다. 그를 쫓아내라
  
  
언론의 난
[ 2017-01-11, 15:15 ] 조회수 : 2028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민주주의수호자   2017-01-11 오후 7:25
새누리당이 존속할려고 하면 박근혜대통령부터 구하라
대한민국 모든 좌익들과 홀로 외롭게 싸우고 있는 모습에 아무런 감정도 없나
대통령이 탄핵되고 나면 새누리당의 미래는 없다
민명진 빨리 내보내고 대통령 탄핵 기각에 당력을 집중할때 미래가 있다
  1   2017-01-11 오후 7:04
좌파 정치인 인명진은 누가내세웠나??? 백해무익한 상;비종교인에다 정치꾼인 이사람은 하루속히 당에서 없에야한다!!! 좌파는 영원한 좌파다!!! 절대 믿어서는 안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