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의 편향적인 MBC 관련 보도
勞使간의 문제를 국회로 끌어 들여, 공영방송에 재갈을 물리려는 획책인가?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지난 2월16일자 경향신문은 12면 톱기사로 〈"국회 청문회, 8분간 비판한 MBC 뉴스, 언론탄압 운운… 방송 사유화 논란"〉이라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사실관계가 잘못됐다. 경향신문은 '국회독재'를 비판한 MBC 뉴스의 용기를 비하한 것으로 비굴해 보이기까지 한다. 경향신문의 사실관계 왜곡은 상습화 된 것 같다. 경향신문의 보도 일부를 보자.
  
  〈MBC는 국회 결정을 노골적인 공영방송 장악 시도, 언론탄압이라고 규정했지만 이는 어불성설이란 지적도 나온다. 現 정부야말로 공영방송에 낙하산 인사를 거듭 내려보내며 정부여당을 일방적으로 대변하는 보도환경을 낳고 공영방송 장악 시도를 했다는 비판을 끊임없이 받고 있다.〉
  
  경향신문이 말한 '국회 결정'의 실체는 무엇인가? 국회환경노동위원회는 MBC 노조의 불법 파업에 대해 회사 측이 주동자를 징계한 것을 문제삼아 노조탄압으로 규정하고 청문회를 열어 MBC 임원진을 출석시켜 따지겠다는 의도를 보였다. 그것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상임위에서 반대 퇴장한 뒤 민주당 측 날치기로 통과시킨 것이다. 이것은 의회 폭거(暴擧) 아닌가? 노사간의 문제를 무리하게 국회로 끌어 들여 공영방송에 재갈을 물리고자 하는 획책으로 보인다.
  
  現 정부의 낙하산 인사란 주장도 사실관계가 틀렸다. 박근혜 정부는 외부 낙하산 인사를 내려보낸 사실이 없다. MBC, KBS 등 공영방송 임원은 자사(自社) 출신 중 선임했다. 오히려 김대중 정부가 방송 경영 경력이 없는 동아일보 출신의 故 박권상 씨를, 노무현 정부는 한겨레신문의 정연주를 KBS 사장에 임명했다. 또 동아일보 출신의 김중배 씨를 MBC 사장에 선임한 적도 있다. 특정인을 MBC 사장으로 선임하기 위해 선임규정을 고쳐가며 최문순 부장대우(現 강원도지사)를 MBC 사장에 선임한 것이야말로 낙하산 인사의 전형이요, 공영방송 장악의 모델 케이스다. 이러한 사례는 묵살하고 現 정부의 공영방송 인사를 낙하산 인사라고 공영방송 장악이라고 보도한 것은 기본이 안 된 엉터리 기사다.
  
  공영방송 사유화란 말도 잘못된 주장이다. MBC와 KBS가 '노영(勞營)방송'이란 오명에서 벗어나 이제 겨우 공영방송 본래의 길로 접어들고 있는 것을 공영방송 사유화로 몰아붙이는 것은 경향신문이 안고 있는 편향보도의 악습이다.
  
  민주당 등 야당이 방송 관련 법규를 개정하여 방송문화진흥회 6對3의 현행 이사비율을 야당 측에 유리하게 뜯어 고치려고 하는 것을 MBC가 공영방송 장악 음모로 비판한 것을 경향신문이 역으로 생트집을 잡는 것은 사실관계를 왜곡한 것이다. MBC의 대주주는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이다. 現行 방송문화진흥회법은 1987년 與野 합의에 의해 국회에서 입법, 30년간 아무 문제 없이 운용되어 왔다. 그런데 이제와서 문제를 삼다니…. 과거 좌파세력이 정권을 잡았을 때는 전리품처럼 써 먹고 우파정권이 들어서면 비난하는 것은 탐욕의 소산 아닐까.
  
  경향신문은 노조나 야당의 편을 들면서 MBC를 욕할 입장이 아니지 않는가? 제3공화국시절 경향신문이 경영난에 봉착, 폐간(廢刊) 위기에 처했을 때 '문화방송 경향신문'이란 간판 아래 한솥밥을 먹지 않았는가? 5共 시절 '新放(신방) 겸영'에서 '新放 분리'가 되면서 MBC는 현재의 서울 정동 사옥을 경향신문에 증여하여 오늘까지 경향신문이 살아남았다. 경향신문 건물이 들어선 대지 약 723평은 당시 문화방송의 대주주였던 정수장학회(5·16장학회가 前身) 소유로 지금도 건물 경영은 경향신문이 하고 있고 대지는 정수장학회 소유로 되어 있다.
  
  경향신문은 참으로 무책임한 보도를 하고 있다. 기사의 기본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기사를 양산하는 것은 독자에 대한 우롱이다.
  
언론의 난
[ 2017-02-16, 13:52 ] 조회수 : 221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