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共 '습근평 사회제국주의' 망언을 규탄한다
탈미입중(脫美入中) 운운하는 우리 내부의 일부 엉터리들에게 ‘곤장 100대’를 처한다!

류근일(블로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중공(中共)의 습근평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것은 규탄받아 마땅한 망언이다. 조공(朝貢)은 국가간 외교적 의전이었지, 한 제국의 직할통치 체제가 아니었다. 중국이 땅덩어리가 크고 난폭했기 때문에 주변국들이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일러준 게 이른바 조공이었다.
  
  고구려 백제 신라 고려 조선이 “우리는 중국이다”라고 일체화 한 적이 없다. 문화적으로도 전혀 달랐을 뿐 아니라, 고대엔 중화족과 동이족은 서로 패권을 겨룬 적도 있다. 광개토대왕은 호태왕 즉 황제급이었다. 훈민정음 반포 때도 “나랏 말싸미 듕궉과 달아”라고 했다. 중국은 다른 나라였다. 고려 때 원나라의 부마국으로 전락해 달로화치(총독)의 감찰을 받았지만 그건 몽골족이었지 한족이 아니었다.
  
  과학적 사회주의라 자칭하는 중공 주석 습근평이 그런 망언을 한 건 따라서 시대착오적인, 봉건적 잔재였다. 마르크스주의엔 국수주의나 민족 우월주의 따위는 없다. 하기야 스탈린은 소련제국주의를 만들어 티토 같은 민족공산주의를 억압했다. 마오쩌뚱도 늘그막에 신판 천자(天子) 행세를 했다. 그러나 그건 다 옛날 옛적 이야기다.
  
  그런데 21세기 정보화 시대라는 오늘의 시점에서 중공의 습근평이 그런 유치한 민족우월주의와 봉건적 조공질서를 입에 올렸다는 건 그가 과학적 사회주의자가 못될뿐더러, 마르크스주의 원칙에 충실하지 않다는 것을 자인한 셈이다. 그는 케케묵은 반동적 ‘중화 복고주의자’일 뿐임을 드러냈다. 그가 이끄는 중공은 결국 전체주의+중화주의+봉건주의+제국주의+대국주의+한족 우월주의+영토확장주의+패권주의+역사왜곡+복고주의+반지성(反知性)의 나라로 가고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
  
  우리도 이젠 북한뿐만 아니라 중공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핵(核)을 가져야 할 것 같다. 한미 동맹만이 동북아시아의 세력균형과 중공 패권주의 저지를 위한 최선의 보루란 이야기가 될 것이다. 아울러 인도 베트남 몽골 미국과 더불어 동아시아의 미래에 대한 공동관심사를 협의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탈미입중(脫美入中, 미국을 떠나 중공에 붙자) 운운하는 우리 내부의 일부 엉터리들에게 ‘곤장 100대’를 처한다!
언론의 난
[ 2017-04-21, 06:49 ] 조회수 : 1199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송용만   2017-04-21 오전 11:06
벌써 입중조공을 한 인사들이 있습니다.
중국의 수명이 얼마남지 않은 느낌입니다.
한반도 문제에 대한 그릇된 시각은 중국자체를 위태롭게 할 것입니다.
주변국은 선린우호관계를 중시하지만 중국의 본심을 알았기때문에 긴장관계가 우리뿐만아니라 사방에 벌집을 건드렸다.
이것은 동북3성의 비릇한 국경문제뿐만이 아니라 중국내 소수민족의 독립문제에 본격적으로 봉착할 것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