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국회 연설
두 사람의 연설문을 이름을 가리고 읽으면 트럼프의 연설문은 영락없는 남한 대통령의 연설이고, 문재인의 연설은 영락없는...

金平祐(변호사·前 대한변협 회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1월8일 트럼프 대통령의 남한 국회 연설을 듣고 전 세계가 놀랐다. 어떻게 저렇게 미국의 대통령이 남한과 북한의 지난 70년의 역사와 현실을 소상히 그리고 정확히 알고 있을까? 어떻게 그 수많은 숫자와 연도를 모두 암기하고 정확히 인용할 수 있을까? 

이번 연설을 통해 트럼프는 그가 결코 운이 좋아 대통령이 된 것이 아니라 해박한 지식과 놀라운 암기력 그리고 남다른 의지와 지도력을 갖춘 특별한 사람이기 때문에 미국인의 올바른 선택을 받았음을 전 세계인에게, 특히 트럼프를 우습게 알던 한국인에게 분명히 보여 주었다. 

특히, 우리 한국인에게 감동적인 것은 그가 취임한 이래 전 세계인에게 보여준 그의 단호한 ‘북핵 제거’ 의지가 결코 일시적 말장난이나 기분이 아니라 그의 정확한 역사인식, 현실 이해에 바탕을 둔 그의 인생관, 세계관에서 나온 것임을 보여준 것이다. 이제 전 세계인은 확실히 알았다. 그가 미국의 대통령으로 있는 한 북한의 김정은이 핵무기와 미사일로 자유세계를 위협하고 남한 국민을 자기의 종이나 기쁨조로 만드는 일은 결코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특히 그동안 문재인이 보여준 허허실실의 속임수, 우왕좌왕의 갈 지(之) 자 외교 안보정책에 방향을 잃고 불안과 공포 속에서 떨던  남한의 보수들에게 미국이 결코 자신들을 버리지 않을 것이며, 조만간에 김정은의 핵과 미사일을 제거할 것이라는 자신감과 용기를 주었다.

트럼프의 이 연설을 문재인이 8·15 광복절 기념식에서 한 평화타령 연설이나 지난 번 국회에서 한 적폐청산 연설과 비교하여 보면, 분명히 세계관이 다르고 격조가 다르다. 단적으로, 문재인은 지난 70년의 남한 역사를 적폐(積弊)의 역사, 실패의 역사라고 말하며 이를 청산하는 것을 자신의 국정 목표라고 선언했다. 반면 북한에 대하여는 지난 70년의 잔혹한 3대 세습독재의 역사에 대하여 어떠한 비난이나 비판도 안 한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나름대로 이유가 있으므로 결코 무력으로 제거하는 것은 안 되고 돈을 주고 사정하거나 아니면 방관하자는 입장이다.  

그런데, 트럼프는 반대로 지난 70년의 남한 역사를 고난에서 승리를 일군 자랑스러운 영광의 역사라고 말하고, 반면에 북한의 역사는 실패와 비극의 부끄러운 역사라고 규정했다. 또한,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북한이 지난 수십 년 간에 걸친 미국과 남한의 설득과 협상을 배신하고,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흉기이므로 반드시 제거되어야 한다고 제거 의지를 분명히 하였다. 그리고 남한에 의한 자유통일만이 한반도의 바람직한 미래라고 확인하였다.

두 사람의 연설문을 이름을 가리고 읽으면 트럼프의 연설문은 영락없는 남한 대통령의 연설이고, 문재인의 연설은 영락없는 북한의 유엔대표가 하는 연설이다. 트럼프는 미국 대통령인데도 누구보다 친한적(親韓的)이고, 문재인은 한국 대통령인데도 누구보다 반한(反韓)내지 혐한(嫌韓)적이다. 한국의 역사와 현실, 미래를 보는 두 사람의 눈이 왜 이렇게 상반되는 것일까? 트럼프의 연설은 센텐스, 센텐스가 모두 숫자와 팩트에 근거를 두고 있다. 반면에 문재인의 연설은 아무리 보아도 숫자나 팩트에서 출발하지 않고 누가 가르쳐준 결론을 가지고 출발한다. 그리고 기분과 감정에 호소한다. 하나는 진실과 정의에 바탕을 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거짓과 부정을 감정과 기분으로 감추고 있다.

트럼프와 문재인의 차이는 국적의 차이가 아니다. 보수, 진보의 이념차이가 아니다. 좌파, 우파의 방향 차이가 아니다. 진실과 정의냐 거짓과 부정이냐의 차이이다. 선과 악의 대결이다. 빛과 어둠의 싸움이다. 남한은 분명히 대통령을 잘못 뽑았다. 남한에는 트럼프같이 남한을 사랑하고, 자랑스러워하고, 아끼며, 북한의 김정은과 단호히 대결하여 남한을 지키고 남한 중심으로 자유통일을 이루겠다는 비전과 의지가 있는 지도자가 필요하다.

문재인은 촛불세력이 뽑은 촛불세력의, 촛불세력을 위한 대통령이다. 남한의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 촛불의 나라 북한으로 가라! 스스로 가지 않으면 우리가 쫓아내야 한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트럼프의 11월8일 국회연설은 남한의 애국보수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일깨워주는 정말 역사적인 연설이었다. 

2017. 11. 10. 김평우 변호사 (전 대한변호사 협회장, ‘탄핵을 탄핵한다’ 저자)

언론의 난
[ 2017-11-10, 14:26 ] 조회수 : 354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지유의메아리   2017-11-11 오전 11:38
조갑제 대기자님의 이번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의 국회연설의 해설문을 올려주신데 대하여 감사드립니다 잘보았읍니다 바라옵기는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 국회연설의 전문을 실어 주셨으면 더욱 좋았을것을하는 아쉬움이 갑니다 이 연설은 우리 역대 대통령이나 그 어느 역사학 교수도 감히 소리내지 못한 명 연설이였읍니다 이 어리석고 크게 배우지 못한 서울 변두리에사는 83세의 촌노의 생각으로는 우리 중학교 과정의 국정 교과서에 수록함이 옳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지금 당장이야 주체사상에 깊이 물드른 종북 친북 주의자들과 전교조 교사들에게는 절대 불가의 희망이겠지요 그래도 새날이 밝아 오는 그날을 기다리며 국정교과서에 수록되길를 기도합니다
  마중가   2017-11-10 오후 11:20
寡聞淺識한 문재인 따위가 대통령이 됬으니 미국인들이 얼마나 속으로 비웃 겠는가?
북한과 중국에 아부할 필요가 없다는 트럼프의 숨은 멧세지를, 弦外音을 문재인들은 알아 들었는지 궁금하다.
  單騎匹馬   2017-11-10 오후 8:41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발본색원   2017-11-10 오후 4:20
어쩌면 이렇게 글을 잘 쓰십니까? 탄복을 하지않을 수 없습니다. 법조인이시니 글을 잘 쓰시는거야 놀라운 일이 아니겠습니다만 헌재 8인은 순 엉터리아니었습니까? 어찌된 영문입니까? 의인은 조용히 숨을 죽이고 있고 가짜들이 판을 치는 세상. 이제 진짜들이 분연이 나서서 한 몫을 해주기 바랍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