웜비어 부모의 半의 半만큼만 해도
깨어있지 않은 국민은 나라는 고사하고 자기 자신도 지킬 수 없다.

류근일(조선일보 前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에 억류됐다 뇌사상태로 돌아와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로비스트까지 고용해 트럼프 정부에 대북 제재법(테러지원국 지정 등)을 통과시키라는 압력을 넣었다고 미국 의회전문지 더 힐이 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12월 5일자 조선일보 기사다.
  
  이 기사를 보면서 새삼 느끼게 되는 것은, 깨어있는 국민이라야 나라를 지킬 수 있다는 자명한 진리다. 윔비어 부모에 비한다면 지금 한국인들은 너무나 태평스럽다. 김정은이 화성 15호 신형 대륙간 탄도탄을 실험발사했다는데도 눈 하나 까딱하지 않는 게 오늘의 한국인 세대다. 그야 김정은이 자기 자식을 죽였다면 가만있을 한국인이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김정은이 핵-미사일 공갈을 치는 것은 한국인 아닌 에스키모인들이나 화성인들이 신경 쓸 일인가? 그건 한국인 자신들의 生-死 문제와 별 상관이 없는 것이다 이 말인가?
  
  마치 “이건 내일 아니다”란 식이다. 심지어는 “설마 우리를 향해 핵무기를 써먹겠나?”라는 생각도 더러 하는 모양이다. 핵무기는 보유하는 것만으로도, 보유하지 않은 쪽을 여지없이 깔아뭉개는 효과를 발휘하는 것이다, 이 바보야. ”통일되면 우리 것“이라고 하는 소리도 있었다고 들었다. 참 한심한 이야기다.
  
  어떤 여당 정치인은 일본 정부가 북핵 문제로 너무 호들갑을 떤다고도 말했다. 트럼프도 아베도 다 ‘호들갑’ 떨고 있는 것인가? 한국인들과 한국 여당 정치인이 지금 무얼 근거로 트럼프나 아베처럼 ’호들갑‘ 떨지 않고 저처럼 태평스러운지 알려야 알 수가 없는 노릇이다. 알 수 없는 게 아니라…에이 그만 두자. 누워서 침 뱉기다.
  
  우리가 윔비어 부모의 반(半)의 반만큼만 한대도 나라 분위기가 지금 같진 않을 것이다. 결국 뿌린 대로 거둘 수밖에-우리 모두가 이 안일함과 나태함의 결과를 몽땅 뒤집어쓰는 순간 그제야 후회라는 걸 하게 될 터이다. “그 때 우리가 이렇게 이렇게라도 했더라면…” 그러나 때는 이미 늦었을 것이다. 거리에선 이미 완장 찬 무리들이 곡괭이, 죽창 들고 설칠 것이다.
  
  깨어있지 않은 국민은 나라는 고사하고 자기 자신도 지킬 수 없다.
  
  류근일 2017/12/5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언론의 난
[ 2017-12-06, 09:04 ] 조회수 : 1438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멋진나라   2017-12-06 오후 4:19
완장 무리, 곡괭이, 죽창,,,
킬링필드 한반도 ㅡ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