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존경하는 한국의 사상가 신영복의 사상은 '주체사상', '김일성사상'입니다.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트위터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북한 김영남과 아베 총리 등 세계 각국 대표단에게 기념사를 하면서, 김일성의 지시를 받고 그 공작금으로 대한민국을 전복시키려다가 20년 징역을 살았던 “한국의 사상가 신영복을 존경한다”고 커밍아웃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김영남·김여정과 사진 찍을 때도 신영복이 쓴 글씨를 배경으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영복 추도사를 하면서도 그를 존경한다고 했습니다.
  
  저는 신영복을 잘 압니다. 저의 대학 운동권 11년 선배로서 신영복이 20년 동안이나 장기수로 갇혀 있는 동안에, 저는 입학하고, 제적을 두 번이나 되면서 신영복 선배가 활동했던 통일혁명당 이야기를 많이 들었으니까요.
  
  신영복은 '처음처럼' 등 붓글씨를 정말 잘 썼습니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등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하지요. 성공회대 교수였고, 온화한 성품이었지요.
  
  그런데 통일혁명당 사건은 1968년 적발된 지하혁명당 사건으로 50명이 구속되고, 김종태 등 3명은 사형되었습니다. 통일혁명당은 김종태가 월북해 김일성을 네 차례 만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지령·자금을 받고 결성된 지하혁명 조직이었습니다.
  
  사형된 주범 김종태·김질락·이문규는 월북해 조선로동당에 입당했고, 당원 이진영·오병헌은 1968년 4월 22일 월북해 교육을 받던 중 1968년 6월 말 통혁당 사건이 터지자 북한에 머무르며, '통일혁명당의 소리' 방송을 계속했습니다.
  
  신영복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육군사관학교에서 교관을 하다가, 구속되어 무기징역을 받았습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남편 박성준은 15년 형을 받았습니다. 김종태가 사형되자 김일성은 그에게 영웅 칭호를 수여하고, 해주사범학교를 김종태사범학교로 개칭했습니다.
  
  신영복은 사상 전향을 하여 20년 만인 1988년 석방됐습니다. 그러나 월간 '말' 인터뷰에서 신영복은 전향서는 썼지만, 사상을 바꾼다거나 동지를 배신하는 일은 하지 않았으며, 통혁당에 가담한 것은 양심의 명령 때문이었고 향후로도 양심에 따라 통혁당 가담 때와 비슷한 생각으로 활동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존경하는 한국의 사상가 신영복의 사상은 '주체사상', '김일성사상'입니다. 북한 김영남과 아베 총리 등 세계정상급 대표단이 참석하는 올림픽 공식 리셉션 기념사에서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이 김일성사상가를 존경한다고 커밍아웃했으니, 이 일을 어떻게 해야 할지 잠이 오지 않습니다.
언론의 난
[ 2018-02-13, 07:34 ] 조회수 : 1893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1   2018-02-13 오후 5:24
너무나 무섭고 황당한 현실이다!!! 주사파 대통령을 뽑은 국민이 제정신으로 선출된것인지 의심스럽다!!! 국방의 중요성을 무시하고 친북적이고 종북적인 제왕적 독재행패를 더이상 방관하거나 묵인해서는 나라의 장래가 위태롭다!!! 적대국인 북괴의 국가이념에 충실한 대통령이 나라를 이끌고 정권을 행사한다는것은 자유민주 대한민국에는 참을수없는 치욕적이고 굴욕적인 망국적 이적행위로 있을수없는 일이다!!! 자유 민주 대한 민국의 국민은 하루속히 이런 대통령에대한 척결에 총궐기하여 척결청산하여 진정한 자유민주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국정을 맡겨야한다!!! 국가이념이 좌편향인 과거의 대통령의 행태로 국가는 혼란, 국민은 분렬된것을 똑똑히 보고도 또 이런 대통령을 뽑은 국민은 무서운 현실에 직면하게될것을 명심하고 자유 민주의 강력한 태극기로 쓸어내야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