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은 왜 한국 특사에게 "직접 발표하라"고 했을까?
"만일의 경우 김정은의 배신에 대한 책임은 중개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측이 책임지라"며 무거운 짐을 지게 한 것이 아닐까?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고 했다는 말을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으로부터 전해 들은 뒤 "좋다 만나겠다"고 즉석에서 답했다. 그리고 한발 더 나가 "여기까지 온 김에 직접 발표해 달라"고 했다. 그래서 정의용 특사가 백악관에서 미·북 정상회담 소식을 직접 기자들에게 밝혔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만남 소식을 백악관측이 직접 발표하지 않고 한국특사에게 직접 밝히라고 한 배경에 대해 어느 언론도 분석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미국 대통령에 대한 중대 외교사항을 미국측이 직접 발표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빅뉴스거리를 한국 특사로 하여금 발표하게 한 것은 분명히 숨은 의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30여년 동안 '제네바 합의'를 비롯한 수많은 협상과 합의에서 결정적 순간에 북한으로부터 약속 불이행의 수모를 겪었다. 그래서 이번에도 김정은의 갑작스런 제의에 대해 반신반의하면서도 '즉각 수락'이란 카드를 꺼내 들면서 "만일의 경우 김정은의 배신에 대한 책임은 중개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측이 책임지라"며 무거운 짐을 지게 한 것이 아닐까? 분석을 하는 외교전문가도 있다.
  
  앞으로 예상되는 김정은의 꼼수에 대해 미국이 놀아나지 않겠다는 의지의 천명일 수도 있다. '미국의 입'으로 '미·북 정상회담'을 말하지 않고 '한국의 입'으로 말하게 하여 '한국의 운전자 역할'을 책임지고 하라는 강조의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가 한미관계는 물론 세계 외교무대에서 거짓말장이가 되고 안되고는 김정은 말 한 마디에 달려 있다. 한 마디로 외줄을 타고 있는 곡예사의 위험같은 것이다. 지금 문재인 정부는 특사들이 물고 온 '김정은 면담소식'에 한껏 고조(高潮)돼 있다. 김정은에 대해 호평 일색이다."김정은 위원장의 배려심을 느꼈다. 쉽지 않은 난제들을 말끔히 풀어 가는 과정에서 김정은 리더십을 확인할 수 있었다. 솔직하고 대담한 스타일, 숙성된 고민, 여유, 박학다식, 북한은 대단히 자존심이 강한 나라다, 북한 최고지도층에 김여정같은 성격의 사람이 있는 것이 다행스럽다" 등등,
  
  청와대와 특사단의 예기를 종합하면 김정은은 마치 "통 크고 솔직하면서도 따뜻함이 있는 리더"이고 '뛰어난 국가지도자'인 것처럼 추켜세우고 있다. 과연 그런가? 언제부터 김정은 일가가 이렇게 훌륭한 족속들이 되었단 말인가? 전제 독재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자기 고모부 장성택을 화염방사기로 구워죽이고 이복형 김정남을 화학물질로 살해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김정은 집권 이후 처형된 고급간부만 해도 70여 명이 넘는다. 회의석상에서 졸고 안경을 닦았다는 이유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과 김영진 내각부총리가 처형됐다. 일반주민에 대해서도 재판없는 처형과 강제노동, 고문 등이 자행되고 있다.
  
  이런 살인마 김정은이 마치 성군(聖君)이나 되는 것처럼 칭찬일색이니 어처구니가 없다.이렇게 정신나간 소리를 전파하는 자들이 대한민국 장관이고 특사이며 청와대 권력자들이란 말인가? 세계 최악의 살인독재자를 훌륭한 지도자로 부각시키는 것은 3만 탈북자들의 가슴에 대못질을 하는 것이고 3대 세습정권을 문재인 정부가 대놓고 칭찬하는 것은 퇴로없는 자살골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흥분에 앞서 침착해야 하고 김정은 수작질에 놀아나지 않도록 차분하게 살펴가며 대북관계를 풀어 가야 할 것이다.어디 한두 번 당해 봤는가?김정은을 믿을수 있는가?
[ 2018-03-11, 01:34 ] 조회수 : 5846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18-03-11 오후 6:38
ㅎ ㅎ ㅎ
빨갱이들 天罰을 받을끼 다.
三代에 餘殃을 받을지 니.
   득명    2018-03-11 오후 5:21
탁월한 지적입니다. 전례 없이 한국 특사가 직접 발표하라고 한 것이 "만일의 경우 김정은의 배신에 대한 책임은 중개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측이 책임지라"는 게 숨은 의도라는 점... 어쩌면 중개역을 넘어 이 정부는 김정은의 연대보증인처럼 행세하므로, 만약 김정은의 핵 사기 행각이 들통나면 트럼프가 한국에게 연대책임을 추궁할지도 모릅니다.
   白丁    2018-03-11 오전 2:53
괜히 백두혈통이 아니도다. 북조선 三龍이 나라샤 일마다 天福이시니 古聖이 同符하시니…世宗이래 聖君이시도다. 남반부 총독은 쨉도 안되도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