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나간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백대현 대변인
이런 자들을 앞세워 놓고 무슨 남북 협상인가?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4월27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주무부처인 통일부가 정신나간 얼간이 짓으로 국민의 안보의식을 불안하게 하고 위기감을 희석시키고 있다.특히 조명균 장관과 백대현 대변인의 행보가 천방지축이다.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핵심 의제와 내용을 가지고 철부지 김정은을 다루어야 할지 계획적이고 철저하게 준비를 해야 함은 두말할 여지가 없다.
  
  그러나 조명균과 백대현은 이 중차대한 현안을 앞두고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 그 구체적인 사례가 '한국의 봄, 남북정상에 바란다, 네티즌 대상 이벤트' 행사이다. 통일부 공고문에 따르면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들에게 부탁하는 희망사항이나 정책 등의 내용을 페이스북에 적어 내면 추첨해서 당첨자에게 문화상품권을 경품으로 준다는 것이다.그러면서 예를 들어 이런 것들이라면서 예시문(例示文)을 제시했다. 그 예시문이란 것이 이런 것들이다.
  
  "남북정상이 금강산에 같이 올라요"
  "원조냉면 투어 평양에서 함흥까지"
  "대동강 맥주와 한라산 소주로 소맥 한잔'
  "군대 가기 싫어요"
  "도원결의처럼 꽃나무 밑에서 해요" 등등이다.특히 '군대가기 싫어요'는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비하하는 것으로 네티즌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사이좋게 지내요"로 바꾸었다고 백대현 대변인이 밝혔다.
  
  이런 것을 예시문이라고 만든 통일부 공무원의 국가관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북한의 비핵화'라는 절박한 문제를 놓고 김정은으로부터 항복을 받아내야 할 문재인 대통령이 기껏 한다는 게 냉면이나 먹고 도원결의나 하라는 잠꼬대같은 의제를 가지고 김정은을 만나란 말인가? 국민여론이 악화되자 백대현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국민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이런 행사를 했는데 오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에 바란다'는 표기도 틀렸다 '남북 정상에게'가 맞다.'ㅇㅇ에 바란다'는 사물이나 조직·기구 등을 대상으로 할 때 사용하고 사람을 상대로 할 때는 'ㅇㅇ에게'로 써야 한다.한글 표기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자들이 남북정상회담 준비한답시고 설쳐대니 참으로 가소롭기 짝이 없다.
  
  북한의 이선권과 김영철 같은 놈들 한 번 만나고 정신나간 조명균으로는 북한을 이기기 어려워 보인다. 이런 자들을 앞세워 놓고 무슨 남북협상인가? 고도로 훈련된 꾼들과 아마추어가 만나면 놀아나는 X은 어느 쪽인지 뻔한 것 아닌가?
  
  
언론의 난
[ 2018-04-12, 00:33 ] 조회수 : 1907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멸대중   2018-04-13 오후 4:07
문무대와님! 지금의 정세를 잘 못 보고계신 것 같군요. 문재앙 패거리들이 획책하는 것이 뭔지 아직도 깨닫지 못한 것 같군요. 그자들이 김정은이에게 이기려한다고 생각 한다면 뭘 몰라도 한참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 이기려는 것이 아니라 몽땅 바치려는 것입니다. 김정은이가 그렇게 죽기 살기로 모든 것을 희생시키며 만든 핵을 문재앙이 한마디에 포기하겠다고 한 것을 보고도 감이 안니잡힙니까? 세상을 다시보세요. 김정은이 애비 할애비 3대에 걸쳐 핵만 가지면 남조선을 먹을 수 있다고 해서 지기 국민 수 백 만명을 굶어 죽이면 서 개발한 핵을 포기하기로 했다면 반대 급부가 뭐겟습니까? 이나라를 삼키는 것 아니겟습니까? 무재앙이 딸이 몇달전 빨갱이들이 득실 거릴 것이 확실한 당에 입당 했다면 다른 것은 생각할 필요도 없지 않을까요?
  회오리37   2018-04-12 오후 4:23
장개석은 모택동 세력을 다 죽여놓고도 국공합작 때문에 망쳐버렸습니다.
미국은 월맹의 북부를 초토화시켜놓고도 여론때문에 평화조약을 체결하고 그래서 월남은 공산화되어 버렸습니다.
다음세대는 지금 우리세대를 김정은정권을 끝장낼 절호의 기회를 문가의 순진한 회담때문에 놓쳐버렸다고 비난할지도 모릅니다. 눈 똑똑히 뜨고 이자들이 하는 짓을 지켜봅시다.
  느림보걸음   2018-04-12 오전 11:40
한심한 작자들이 그자리에 앉아서 세금 축내고 있네요!.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라도
그정도 보다 낳은 예시문을 올릴 수 있다. 통일부장관 정신차리세요! 당신이
지금 무릉도원에 살고 있는줄 알고 있슴니까?
  白丁   2018-04-12 오전 2:03
문재인 코드에 꼭 맞는 最適任者임.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