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수사 하면 윤석열 검사가 적격이 아니겠는가?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1월 네이버 등 인터넷 포털에서 집중적으로 댓글 및 추천수 등을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김모 씨등 3명을 구속하고 범행 동기와 배후세력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TV조선.한겨레신문보도)
  
  이들 3명은 모두 민주당 당원이라고 TV조선은 보도했고 한겨레신문은 2명이 민주당 당원이라고 보도했다.이들은 지난 1월 김어준이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에 대해 문재인 정부 비판기사가 조작 의혹이 있다고 지적하자 댓글로 네이버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 누리꾼들은 또 청와대 게시판에도 네이버에 대한 수사청원을 하기도 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을 한꺼번에 여러 댓글이나 추천 등을 자동적으로 올릴 수 있는 '매크로 프로그램' 방식을 통해 여론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보수세력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을 조작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파주 모 출판사 직원들로 리더가 특정기사를 알리면 우르르 공감, 비공감 등으로 클릭수를 몇배로 늘이면서 여론을 조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배후세력이 있는지와 정치적 음모가 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김어준의 선동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는데도 입다물고 있다. 미운 짓만 골라 하는 경찰은 보수세력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를 했으나 예측은 빗나가고 말았다. 현정부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런 댓글수사를 경찰이 눈치도 없이 왜 해서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는가? 하는 곱지않은 여당측 시선도 있다.
  
  댓글수사 하면 윤석열 검사가 떠오른다. 단연 댓글수사 전문가가 아닌가? 경찰이 붙잡고 서툴게 우물쭈물 할 것이 아니라 윤석열 검사에게 맡겨 이들 민주당 당원들이 개인적으로 한 범죄인지 아니면 정치적 배후가 있는지 철저하게 수사력을 집중해야 할 것 아닌가? 그렇게 하자면 국정원 댓글수사에서 펄펄 뛰며 직속상관인 서울중앙지검장과 하극상까지 벌인 윤석열 검사가 적격이 아니겠는가?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는 비판댓글이 조작극으로 밝혀진 이상 문재인 정부가 맹신하는 여론조사라는 이름의 허구성과 신뢰도에도 큰 상처를 냈다.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
  
  
  
[ 2018-04-15, 10:31 ] 조회수 : 2399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