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은 대통령답고 대법원장은 대법원장다워야
제발 거짓말하고 둘러대는 어설픈 꼼수는 부리지 말아주기 바란다.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중국 제(齊)나라 임금 경공(景公)이 공자(孔子)에게 물었다.
  “어떻게 하면 정치를 잘 한다는 소리를 들을수 있겠습니까?”
  공자가 이렇게 대답했다.
  “임금은 임금다워야 하고 신하는 신하다워야 하며 어버이는 어버이다워야 하고 자식은 자식된 도리를 다 해야 합니다(君君臣臣 父父子子).”
  
  경공(景公)이 참 좋은 말씀이라며 공감(共感)하고 반성의 자세를 보였다.
  “임금이 임금답지 못하고 신하가 신하답지 못하며 어버이가 어버이답지 못하면 비록 곡식이 있으나 내 어찌 먹으리오…(公曰, 善哉信如 君不君 臣不臣 父不父 子不子 雖有粟 吾得而食諸)[출처: 논어(論語 顔淵편)]”
  
  공자가 가르쳐 준 정치철학은 시공(時空)을 넘어 모든 국가, 모든 지도자에게 적용되는 불변의 진리요, 국가경영의 기본이다. 대통령은 대통령다운 자세와 부여된 임무를 공정하게 다 해야 하며 공직자는 역할과 의무를 다해야 하고 어버이는 위엄과 자애로운 태도로 자식을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 자식은 부모에 대한 효도와 도리를 다해야 함은 만고불변의 인륜도덕(人倫道德)이요, 진리이다.
  
  대통령이 자신의 본분을 망각하거나 직분을 이탈하여 패거리 정치나 하고 국민을 편 가르기로 분열시킨다면 민생은 도탄(塗炭)에 빠지고 국가경영은 파탄(破綻) 되고 말 것이다. 국민은 갈 곳을 잃고 헤매는 방랑유민(放浪流民)이 될 것이다. 젊은이들은 꿈과 이상(理想)을 잃은 백수(白手)건달이 되어 허송세월하게 될 것이다. 정치인과 공직자들이 의무보다 권리만 남용한다면 탐관오리(貪官汚吏)가 득실거리는 부패사회(腐弊社會)가 될 것이다.
  
  대통령을 비롯한 높고 낮은 공직자와 벼슬아치들이 공정성과 겸손함과 청렴함의 봉사정신을 잃고 한쪽으로 기울어져 국민 위에 군림한다면 공동체는 절망(絶望)의 황야(荒野)를 유랑(流浪)하는 난민(難民)이 될 것이다. 개인적인 영달과 이권(利權)추구에만 매달린다면 그 사회는 산산조각이 나고 말 것이다.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같은 국가적 대명제와 직결된 문제는 국민과 국가의 장래라는 거시적 안목에서 확실분명하고 당당하게 공개적으로 다루어 져야 한다. 한 건 로또 같은 욕심에 휘말려서는 절대로 안된다.
  
  국민들은 돌아가는 깜깜이 시국(時局)을 제대로 알지 못해 불안해하고 있다. 사회를 지켜 줄 법과 양심의 보루(堡壘)인 사법부마저 진흙탕 싸움판이다. 현직 대법원장이 자초한 법란(法亂)에 대해 대법원장은 대법원장답게 처신하고 있는가? 꼬시래기 제살 뜯어먹는 격인 사법부의 난장판에 대해 대법원장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부모자식 간에도 지켜야 할 인륜도덕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금수(禽獸)와 다를 바 없다. 이렇게 되면 사회는 어지러워지고 권력을 가진 자들이 활개 치는 도둑놈 소굴 같은 더럽고 무서운 세상이 될 것이다.
  
  민주주의는 높은 민도(民度)의 바탕이 튼튼하게 토대가 다져져야만 성공할 수 있다. 그렇지 못하면 천민민주주의(踐民民主主義)가 가져오는 온갖 폐해(弊害)가 사회를 민주병(民主病)이란 고질병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할 것이다. 고려대학교 김동규 명예교수는 학문연마와 후진양성에 전념해야 할 학자와 교수들이 학문과 지조를 팽개치고 권력주변을 기웃거리며 곡학아세(曲學阿世)하는 것은 오뉴월 쓰레기더미에 우글대는 X파리떼와 같다고 일갈(一喝)했다.
  
  지금 한반도의 하늘에 휘몰아치고 있는 허리케인 같은 핵광풍(核狂風)이 검은 구름 거둬가서 화풍난양(和風暖陽)을 불러 오게 할지, 아니면 허망과 질곡의 폭풍노도(暴風怒濤)를 불러올지 예측불허의 기로(岐路)에 우리는 지금 서 있다. 노벨상이란 환상에 사로잡히고 일시적 공명심(功名心)에 들떠 나라를 백척간두(百尺竿頭)에 서게 하지 말라. 제발 거짓말하고 둘러대는 어설픈 꼼수는 부리지 말아주기 바란다. 대통령다운 대통령, 대법원장다운 대법원장의 언행일치(言行一致), 그 모습을 국민들은 보고 싶어 한다.
  
  이 칼럼은 필자가 700번 째 조갑제닷컴 독자들에게 올리는 졸문(卒文)이다. 애독하며 격려해주신 독자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독자여러분들과 조갑제닷컴의 건승(健勝)을 기원하는 바이다.
  
언론의 난
[ 2018-06-10, 17:27 ] 조회수 : 107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최효원    [실명인증확인]   2018-06-11 오전 10:14
문무대왕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700회 칼럼을 축하드리며, 늘 건승하셔서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自由 大韓民國 萬歲!!!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