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장교단은 군인도 아니다
그들은 ‘군복 입은 샐러리맨’일뿐이다. 누구의 말처럼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배진영(월간조선 차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77년 카터가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했을 때, 주한미군 참모장 존 싱글러브 소장은 공개적으로 그에 반대하고 나섰다. 싱글러브 소장은 해럴드 브라운 국방장관은 물론 카터와 만난 자리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거침없이 피력했다. 그는 주한미군 참모장 자리에서 해임되고 좌천되었다가 결국 예편됐다. 후일 싱글러브 장군은 “그 바람에 더 높이 올라가지 못하고 별 둘로 예편된 데 대해 아쉬움은 없느냐”는 질문을 받고 "내 별 몇 개와 수백만명의 목숨을 바꾼 것은 보람 있는 일”이라고 대답했다.
  
  당시 주한미군사령관 베시 대장은 뒤에서 박정희 정부에게 카터의 철군 주장에 대한 대응전략을 열심히 조언했다. 1979년 카터가 육군참모총장으로 임명하기 위해 그를 면접했을 때, 베시 대장은 주한미군 철수정책은 잘못된 것이라고 직언했다. 그 바람에 육군참모총장으로 가장 유력시되었던 그는 참모차장으로 밀려났다. 후배인 마이어 장군 밑에서 묵묵히 일하던 그는 레이건이 대통령이 된 후인 1982년 합참의장으로 화려하게 재기했다. 2차대전 때 사병으로 출발해 군(軍)의 정상에 오른 그를 두고 레이건은 '군인 중의 군인'이라고 극찬했다.
  
  피에르 드빌리에 프랑스 합참의장은 2017년 국방예산을 대폭 삭감하려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 맞섰다. 그는 갑작스런 예산삭감은 세계 도처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수행하고 있는 프랑스 군인들의 목숨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화가 난 대통령이 “나는 당신들의 상관”이라며 억누르려 하자 드빌리에 장군은 "복종은 억압이 아닌 신뢰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그리고 결국은 그 직을 던져버렸다.
  
  군인은 당연히 합헌정부에 복종해야 한다. 하지만 군인으로서의 전문성과 양심에 비추어 아니라고 생각할 때에는 감연히 ‘노(No)'라고 말할 수도 있어야 한다. 그건 '항명(抗命)'이 아니라 '충성(忠誠)'이다. 그래야 유사시 전우, 부하, 국민들의 목숨과 국가를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소리를 할 수 있어야 ’진짜 군인‘이다.
  
  군 복무기간을 줄이라고 해도 곧이곧대로 순종하고, 한미동맹 해체로 이어질 전작권 환수에 대해 비판도 못하고, 판문점 정상회담 후에는 앞장서서 철매 대공미사일 개발-배치와 시설공사를 중단하는 한편 전방의 포병화력-병력을 후방으로 빼겠다고 하고, 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군인들을 ‘순직’했다고 표현했다가 국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후에야 '착오'였다고 변명하고, 거짓선동으로 기무사를 난도질해도 찍소리 못하는 한국군 장교단은 군인도 아니다. 그들은 ‘군복 입은 샐러리맨’일뿐이다. 누구의 말처럼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 2018-07-10, 14:42 ] 조회수 : 6250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bellgold    2018-07-11 오후 6:37
1. 국군의 이념(理念)
국군은 국민의 군대로서“국가를 방위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며“조국의 통일에 이바지함을 그 이념”으로 한다.

2. 국군의 사명(使命)
국군은“대한민국의 자유와 독립을 보전”하고“국토를 방위”하며“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나아가“국제평화의 유지에 이바지함을 그 사명”으로 한다.
   自由韓國    2018-07-11 오전 9:32
군복을 입은 봉급쟁이...정확한 표현이군요
   대한남아    2018-07-11 오전 7:43
나치 독일, 무쏘리니 이탈리아, 히틀러의 쏘련, 모택동의 중국, 김일성의 북한, 카스트로의 쿠바 등등 그 나라가 파시시트 국가로 변할 때 나타나는 현상은 인텔리 그룹의 복종부터 시작된다.이탈리아의 의식있는 인텔리가 무소리니가 집권한 나라를 묘사할 때 어느날 깨어보니 교양과 품위를 가진 정치인 법조인 등의 모든 지배계급은 침묵을 지키고 시정잡배들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더라고 썼더라.지금 우리나라 꼴이 바로 그렇다.법정에 가면 검사란 놈들이 자유민주주의를 반역하는 논고와 주장을 해대고 판사란 놈들은 그쪽 편들기에 바쁘다.정치하는 놈들은 여야 할 것없이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기 바쁘다.이제까지 반공 안보와 성장을 담당해 온 국정원 국군 기무사 등은 모조리 없애버리고 완장찬 반역자들이 설치는 나라가 되어버렸다.바로 지금이 우리나라가 파시스트 국가로 내닫는 싯점에 도달해 있다.
   동탄사람    2018-07-10 오후 10:29
육사등 3군사관학교를 폐쇠하라!
   naidn    2018-07-10 오후 8:57
육사출신 개자석들 !
   白丁    2018-07-10 오후 8:41
알아서 잘 기어야 진급하고 출세할 것 아닌가. 적화통일되면 인민군으로 김정은에 충성할 놈들이다.
   루자빗    2018-07-10 오후 4:38
시의적절한 지적입니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장교단의 지휘를 받는 사병들도 오합지졸일 가능성이 큼니다.

평소에는 무사고병영을 관리한다는 미명하에 야전군사령관들이 사병들과 부모의 눈치만 본답니다.
때가 되면 진급관리하는 상관,국방장관,대통령의 눈치만 보는 정치군인들이 즐비하답니다.

국가이익과 국가생존에 관심있어야하는 국민의 장교단이
개인적인 보신과 영달을 향한 눈치에만 급급하는 비겁한 월급쟁이로 전락했으니 부끄러운줄 알아야 할텐데
그런군인이 남아있는지 의심스럽습니다.

대한민국국군의 무장을 해제시키는 친북정권의 시도에 맞서는 군인을
아직 본적이 없습니다. 도둑맞으려면 개도 짖지않는다는데...
대한민국존립의 마지막보루가 이렇게 허물어지고 있으니, 가슴아프고 슬픈현실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