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원내대표, 국민들의 아우성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무슨 자격으로 '18세 선거연령 인하'를 합의해 줬습니까? 선거법 협상을 담당하는 '정치개혁특위'는 무엇하러 구성했습니까?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참석해서 탕평채를 먹으면서 오랜 쟁점이던 '선거연령 18세'에 합의해 줬다고 합니다. 김성태 원내대표, 엄청 비싼 탕평채 먹었네요.
  
  저는 같은 날 '문재인 정권 퇴진 시민단체장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저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에 가서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에 참석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첫째, 문재인 정권은 자유한국당을 적폐세력으로 청산할 대상이라고 공언하고 있습니다.
  둘째, 자유한국당 박근혜·이명박 대통령을 모두 감옥에 가둬두고 역사상 유례 없는 가혹한 장기형을 선고하고 있습니다.
  셋째, 국회에서 여야가 각종 회의에서 수시로 만나는데 왜? 청와대에 불려가서 대통령 앞에서 못한 숙제를 억지로 해야 합니까? 이유가 뭡니까?
  넷째, 선거법 협상이 얼마나 중요합니까? 김성태 원내대표는 무슨 자격으로 '18세 선거연령 인하'를 합의해 줬습니까? 그러려면 선거법 협상을 담당하는 '정치개혁특위'는 무엇하러 구성했습니까?
  
  청와대에서 대통령 앞에서 직접 선거법 협상을 덜컹 합의한 적이 있습니까?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정은 대변인 사퇴하라", "못 살겠다 물러가라"는 국민들의 아우성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 2018-11-06, 07:14 ] 조회수 : 1399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