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 위협으로 연설 못한 태영호 씨 경우
右派도 이젠 마음 단단히 먹어야 한다. 이건 자유민주주의 체제 안의 보수-진보 정쟁(政爭)이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냐 한 쪽만의 독주 체제냐의, 사느냐 죽느냐 결전이다..

류근일(조선일보 前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태영호 씨가 일부 단체의 신변 위협 때문에 강연을 취소해야 했다. 대한민국 하늘 아래서 이념의 이름을 내건 공포정치가 자유인의 입을 틀어막는 일이 일어나다니, 이쯤 됐으면 상황은 갈 데까지 다 간 셈이다. 이런데도 자유민주 세력(만약 이런 세력이 아직도 살아 있다면)이 반격을 못할 지경이라면 이 진영은 문자 그대로 무력화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칭 '진보' 타칭 좌파는 처음엔 “새는 양쪽 날개로 난다”며 좌-우 공존을 바라는 듯 말했다. 그러나 요즘엔 “태영호, 입 닥치지 않으면 가만 두지 않겠다”는 투로, 아예 그들만의 독주(獨走) 세상으로 가겠다는 투다. 새는 한 쪽 날개로만 난다는 것이다. 혁명적 사고이고 작태다. 유럽식 민주 좌파는 “새는 양쪽 날개로 난다”에 충실하다. 그러나 이른바 ‘혁명적 좌익’은 “새는 왼쪽 날개로만 난다”로 간다.
  
  한국에서도 이제는 “우파, 너희는 적폐세력이라 파트너나 경쟁자가 아니라, 궤멸의 대상이다”란 식으로 임하고 있다. 공존은 고사하고 입도 뻥끗 말고 송장 돼라“는 전체주의적 사고다. 그렇다면 자유민주 우파도 각오를 해야 한다. ”그래? 그럼 죽기 살기 하자는 거냐? 그거야? 알았다, 우리도 각오하겠다“라며, 비장한 결의로 임해야 한다. 그러지 않고 그저 무덤덤하게 넘기면 그런 우파는 가만히 앉은 채 소멸당할 것이다. 아니, 더 살 자격이 없는 바보로 나가떨어질 것이다.
  
  태영호 씨와 주최 측은 그따위 공갈협박을 묵살하고 행사를 강행했어야 한다. 사태의 위중함을 알지도 못하고 누구더러 죽으란 소리냐고 할지 모르나, 그 점을 모르지 않는다. 그러나 그렇게 후퇴하면 할수록 저들의 심리적 테러리즘 전술은 더욱 기승할 것이다.
  
  우파도 이젠 마음 단단히 먹어야 한다. 이것은 내전(內戰)적 상황이라는 것을 분명하고 투철하게 알아야 한다. 이건 자유민주주의 체제 안의 보수-진보 정쟁이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냐 한 쪽만의 독주 체제냐의, 사느냐 죽느냐 결전이다. 이 결전에서 지면 자유 우파는 없다.
  
  다른 말로 하면 지금은 ‘혁명 독재’ 시기다. 이런 상황에서 패한 우파에겐 그 나름의 몫이 있는 게 아니라, 죽음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이번 태영호 씨의 경우가 던진 메시지는 바로 그거다. 심각하고 상징적인 사례였다. 그 의미를 자유 우파는 정확하게 읽어야 한다.
  
  류근일 2018/11/6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 2018-11-08, 07:29 ] 조회수 : 914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지평선    2018-11-09 오후 1:03
"신변 위협으로 연설 못한 태영호 씨 경우
右派도 이젠 마음 단단히 먹어야 한다. 이건 자유민주주의 체제 안의 보수-진보 정쟁(政爭)이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냐 한 쪽만의 독주 체제냐의, 사느냐 죽느냐 결전이다."

이하동 문입니다.
촉이 빠른 어느 아스팔트 애국자가 얼마전에 ' 태영도 믿지말라' 고 외치든 그말이 이제사 감이 옵니다. 좀더 두고 보겠지만 그정도 상황을 짐작 못하고 탈북 했다면 실망입니다. 자유를 찾아온 분이 연설 몇마디로 공짜 대우를 받겠다면? 자유대한민국 제정신 갖고 있는 국민들 이용 하려는 생각은 아니기를 -
"국수가 목구멍에 넘어가느냐 " 말도 적당히 비빔밥 만들더니 ?????


   뱀대가리    2018-11-09 오후 12:33
태영호씨의 이번 사건은 그대로 보고만 있을일이 아니다. 공산당은 집요하다.
하나 둘씩 발걸음을 뒤로 옮기면서 후퇴하면 맨끝자락에선 물러설 틈치 없어진다.
북괴의 선전이란 이렇게 무섭게 우리를 옥죄고 있다. 설마 설마 하다간 언젠가는
마지막 코너가 기다릴것이다. 그때가 오기전 우리는 대열은 가다듬고 저들과 일전을
불사하는 정신으로 대오를 정리하자. 평화는 싸워서 얻어지는것 결코 공짜는 없다.
   고호    2018-11-08 오전 9:27
자유민주사회에서 협박으로 의사표시를 못하다니 ? 이게 나라냐? 민주당 =공산당 수순이냐? 신종 KKK이냐? 떳떳하다면 두려울게 없다. 국민을 기만하는 무리들에게 위협이 될수 있겠지 ....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