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공사님! 체포조에 직접 찾아가세요.
"여러분! 저분들이 저렇게 하지 않으면 북에 가서 처벌받습니다. 저분들도 인권 피해자들입니다!"

이민복(대북 풍선단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태영호 공사님! 체포조에 직접 찾아가세요.
  별도 따온다는 말로만이 아니라 제 경험 하나 소개하며 의견드립니다. 제1차 북한인권문제를 다루는 제네바 유엔기구에 2003년 간 적이 있습니다. 인권운동가 김상헌 선생님을 모시고 탈북자인 강철환 조선일보 기자와 나 셋이서 갔었습니다. 우리의 명단은 이미 공개되어 북한측도 잘 알고 있었습니다.
  
  북한인권회의가 열리기 전날 북한 대표단장이 우리에게 왔습니다. 기 죽이기 작전 일환이었습니다. 강 기자는 피하려는 자세였으나 저는 즉시 그 앞으로 마주 가면서 손을 내밀며 평안도 말로 <반갑수다레!> 하니 오히려 북 단장이 당황해 합니다. 그 기세로 기념사진 한 장 찍읍시다며 그의 곁에 서려고 하니 같이 있던 한국 기자가 말리는 것입니다. 그 사이 북 단장은 저 멀리 사라지더군요. 그리 크지 않은 키에 잘 생긴 젊은이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다음날 본회의장에 북한 대표단이 나타나 소란피울 것을 대비하였습니다. 그들이 떠들면 떠드는 대로 한참 기다렸다가 이렇게 말하려고 했습니다.
  
  "여러분! 저분들이 저렇게 하지 않으면 북에 가서 처벌받습니다. 저분들도 인권 피해자들입니다!"
  
  이렇게 단단히 준비했는데 뜻밖에도 본회의에 나타나지 않더군요. 그 전날 기가 죽어 나와봤자 본전도 못 찾을 것 같아 안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
  
  태영호 공사 체포조가 다 뭡니까?! 법치사회에서 체포 권한 없는 자가 체포한다는 소리는 불법중의 불법입니다. 체포조들도 잘 알면서 소리치는 것은 기 죽이기 작전입니다. 그래서 경호원들이 강연도 취소했다는데 넘어가지 마세요. 오히려 찾아가세요. 체포하려고 하는 근거가 뭔가 물으며 대화가 되면 다행이겠지만 십중팔구 북한대표단장 꼴이 될 것입니다.
  
[ 2018-11-09, 00:16 ] 조회수 : 883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의의사도    2018-11-09 오후 9:31
사상범은 정신병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정신과 전문의의 영역이 아닙니다. 구태여 말하라면 일자가(一字架)에 달아야합니다.
   뱀대가리    2018-11-09 오전 11:53
맞는 말씀입니다, 체포조가 뭡니까? 무슨 권한으로 무슨 법적 근거가 있어 체포한다는
겁니까? 태영호공사는 북의 엘리트출신입니다. 그분의 말, 나도 북에서 노예로 살았다.
그리고 김일성 부자의 뱃지를 달고 다니는게 너무나 챙피했다고, 지구상 북괴같은 나라는 없습니다. 인민은 노예이고 언제나 목숨은 김정은에게 맡기고 사는 지구상 최악의
노예왕국입니다.
   고호    2018-11-09 오전 9:46
사이코 패스 집단과 대화 ? 저들은 정신병원에 입원 되어야 할 환자들입니다. 정신병자들에게는 정신과 전문의가 필요합니다. 태전 공사님의 의사가 아니지 않습니까?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