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 정권에 "중재자 말고 우리편 돼라" 요구
이런 소리를 듣는 현 운동권 집권측의 기분이 어떤지 묻고 싶다. 기분 좋은가 나쁜가?

류근일(조선일보 前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김정은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매우 모욕적인 호통을 쳤다. 오지랖 넓게 중재자, 촉진자 노릇을 하지 말고 민족의 이익을 위해 제 정신 차리고 외세의존을 탈피해 오직 북-남 관계 개선에 모든 것을 복종시켜야 한다, 운운. 남한 집권세력더러 독립성을 포기하고 자신의 일개 우당(友黨)이 되라고 오만방자하게 명령한 셈이다. 이런 소리를 듣는 현 운동권 집권측의 기분이 어떤지 묻고 싶다. 기분 좋은가 나쁜가?
  
  김정은은 그러나 공연히 성깔을 부린 것으로만 봐선 안 된다. 김정은의 이 말은 통일전선을 한층 더 깊은 단계로 끌어가야 한다는 시국 선언이라고 봐야 한다. 통일전선의 초기 단계는 외견상 대등한 관계다. 공산당과 다른 정당들의 수평적인 연대를 가장하는 것이다. 그러다가 시간이 갈수록 공산당과 다른 정당들의 관계는 수직적인 것으로 변한다. 다른 정당들은 조선노동당의 허수아비 하위체계로 전락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선 폭력과 공포정치와 선전선동에 의한 홍위병 동원 등 여러 가지 수단이 사용된다.
  
  김정은의 무례한 대남폭언은 “우리는 핵보유국으로서 남조선 너희에게 명하노니 이제부터는 한-미 동맹에서 완전히 이탈해 우리의 우당으로 편입돼라”는 요구였다. 단순한 미치광이의 방언이 아니라 한반도 혁명이 한 단계 더 심화돼야 한다는 선언인 것이다.
  
  미국에 몰린 김정은으로서는 하나의 불가피한 출구로서 대남 혁명을 더 다그치는 방법을 취할 수밖에 없는 측면도 있다. 미국의 압력을 피하고 막기 위해 남한에 불을 지르는 식이다. 앞으로 광화문 광장에는 더 과격한 반미 시위대가 출현할 것이다. 남한 운동권으로서는 자신들의 궁지를 탈피하기 위해서는 한국 보수진영을 더욱 ‘궤멸’시켜야 한다는 필요에 직면할 것이다.
  
  현 집권세력은 어쨌든 김정은에게 답을 해야 할 처지에 몰렸다. 김정은의 “남조선 당국은 우리의 우당이 되어라”고 한 데 대해 '네'라고 하든지 ‘아니오“라고 하든지 둘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 그냥 우물우물 지나가려 해선 안 된다. 당신들은 대체 어느 쪽인가?
  
  
  류근일 2019/4/14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 2019-04-15, 08: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답과오답    2019-04-15 오후 3:40
고호남의 말씁이 정답입니다
멍청한 민족은
지옥을 것도 스스로 선택한다는
   뱀대가리    2019-04-15 오후 12:27
정은이넘의 오지랍 운운하는 발언을 보면서 저넘에 대한 분노가 치민다. 즈이 백성들은
굶어 죽어가고 죽엄을 무릅쓰고 탈북을 한다. 네넘은 2400만 백성들의 지옥장이 아니냐
남쪽은 개도 쌀밥을 먹고 고기도 먹는다. 언제까지 네넘의 최악의 악행이 계속될런지
모르겠다만 , 한가지만은 분명하다. 자유조선의 궐기가 있으면 네넘의 목숨은 그것으로
끝이다, 머지 않을것이다. 그 날이 말이다. 명심하라.,.,
   고호    2019-04-15 오전 9:52
과거 여운형이 김일성과 내통하고 있었던 것처럼, 문죄인은 김정은의 하수인이 된지 오래이다. 단지 미국을 속이려 했으나 뽀록이 났을뿐 ! 하노이 회담시 문죄인을 철저히왕따시킨 사실은 무얼 말하나 ? 문죄인의 거짓말은 미국에서 알고 있다. 남한의 국민들만 열씸히 속고 있을뿐 ! 보이스 피싱에 당하는 사람들이 본인이 속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돈을 털린 뒤에 알지. 남한 국민들은 깡통 차봐야 드디어 문죄인의 기만을 알것이다. 남한국민들이여 김정은 찬양가와 각설이 타령을 연습해두어라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