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지TV "지난 4년간 한국서 밀수출 156건 적발"

죄형법정주의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일본의 후지TV가 10일 한국에서 지난 4년간 무기로 전용이 가능한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이 156차례나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핵심소재 수출을 규제한 이유로 '한국 정부의 안보와 관련한 수출관리 미흡'을 제기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양국 정부의 반응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다.
  
  후지TV는 한국 정부가 작성한 보고서를 자체 입수해 2015년부터 올해 3월에 걸쳐 한국에서 전략물자가 156차례나 밀수출됐다는 리스트를 상세히 보도했다. 특히 후지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당시 쓰인 신경제 VX 원료가 말레이시아 등에 불법 수출됐고 이번 수출 규제 대상에 들어간 에칭가스(불화수소)가 아랍에미리트(UAE) 등에 밀반출된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이 문건은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가 국정감사 때마다 국회의원들의 요구에 따라 제출한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 적발 현황'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지난 5월 국내 언론사들은 조원진 우리 공화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 적발현황'을 인용, 2015년부터 올해 3월까지 우리 정부의 승인 없이 국내업체가 해외로 불법 수출한 전략물자가 156건에 이른다고 보도한 바 있다. 후지TV의 보도 내용으로 볼 때 같은 문건을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배포한 보고서는 불법 수출한 전략물자 156건이 도표로 정리돼 있다. 2015년 14건이던 적발 건수가 지난해 41건으로 3배 가까이 늘었고, 특히 올해 3월까지 적발 건수가 31건으로 급증세를 보인다는 게 해당 보고서 골자다.
  
  이로써 한국 정부의 입장은 더욱 난처하게 될 전망이다. 군사전략 물자로 분류될 수 있는 물품들이 허술하게 유출됐다는 내용의 한국 정부 내부문건이 일본 측의 근거가 된 셈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기자회견 뒤 기자들이 후지TV 보도를 전하며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묻자 "기사 내용을 아직 파악하지 않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출처> https://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68
  
  증거없이 일본이 그냥 정치공세로 안보위협을 이유로 경제 제재 가했다고 주장하며, 증거 대라고 난리친 한국 정치인들을 보면 정말 기가 안찬다. 일본이 안보 이유 들고 나왔을 때는 그만한 증거 확보했을 거라는 시나리오는 생각도 못했나?
  
  한참 엉뚱한 소리하는 한국 정치인들 그냥 두었다가 때 되었다 싶으니 슬쩍 일본 후지 TV방송 통해서 목줄을 쥐고 있는 증거 흘렸고, 거기에 대해 한국 정부는 갑자기 찍 소리 못한다. 이게 19세기에 이미 강대국 되어 세계 현대사의 흐름에 영향을 줬던 국가와 감성팔이 민족주의만 하는 신생 선진국 한국의 차이다. 그 차이를 세계인 중 한국인만 인정안한다.
  
  그런데 이런 톱뉴스가 있어도 조중동은 헤드 기사로 제대로 안올리는 것은 뭔가? 일본 후지 TV방송 내용 자체만으로도 토픽 아닌가? 한국 정부가 거기에 대한 변명 마련할 때까지는 보도안하는가?
  
  
  
[ 2019-07-11, 11: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