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정치가 만델라, 그리고 일본인들에 대한 생각
히로시마 평화 기념식에 일본인들이 反美시위 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넬슨 만델라는 40대에 감옥에 들어가 일흔이 넘어 출소했다. 인생의 가장 중요한 시기 대부분을 감옥에서 보낸 것이다. 최악의 인종차별 제도인 아파테이트(apartheit) 철폐를 위해 무장투쟁을 한 罪(죄) 때문이었다. 그는 감옥에서 나올 때 젊은 시절의 “감정적이고, 고집 세고, 쉽게 화를 내는” 사람에서 “균형 잡히고 수양이 된” 사람으로 바뀌어 있었다. 그는 자신을 탄압한 백인은 물론 그 누구도 증오하지 않았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정치가이고 살아 있는 聖像(성상)이 되었다.

그는 대통령이 되자마자 “비탄과 증오를 과거로 보내 버릴 때만이 생존과 미래가 보장된다”면서 백인들의 불안과 흑인들의 증오를 잠재웠다. 그는 黑白(흑백)공존을 국가이념으로 하였다. 결국 남아공은 흑백이 화합하고 공존하면서 아프리카에서 유일하게 G20 회원국이 될 만큼 경제대국을 건설하는 나라가 되었다. 난민을 보내는 나라가 아니고 난민을 받는 나라가 되었다.

태평양전쟁이 막바지에 접어든 1945년 8월6일과 8월9일에 미국 폭격기는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탄을 투하하였다. 이로 인해 20만 이상의 일본인들이 일시에 사망하였다. 아이도 어른도 노인도 모두 몰살당하였다. 소수의 살아남은 사람들도 방사능 오염으로 고통스럽게 죽어갔다. 인류의 전쟁 역사상 이토록 참혹한 민간인 대학살이 이렇게 한순간에 일어난 적은 없었다.

매년 8월6일 히로시마市는 원폭 희생자들의 魂(혼)을 위로하고 영구적인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평화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는 세계 각처에서 오는 원자력 평화적 이용주의자 및 기자들을 포함하여 수십만의 추모객들이 참여한다. 그래서 히로시마의 평화 기념식은 “핵 공포로부터의 자유”를 표상하는 상징이 되었다. 수년 전으로 기억된다. 행사를 취재하던 BBC 기자가 “미국을 원망하지 않느냐?”라고 어느 중년의 일본 여자에게 물었다. 그녀는 “아닙니다. 우리가 잘못 했잖아요?”라고 답하였다. 또 다른 중년의 남자는 “우리가 전쟁에서 패했습니다”라고 하였다. 그들의 표정에서는 비탄이나 증오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

항복 직전의 일본은 미국의 원자탄뿐 아니라 융단폭격으로 동경을 비롯한 주요 도시가 초토화됐다. 수백만 명의 민간인들이 목숨을 잃었다. 미국은 짧은 기간의 軍政(군정)을 실시한 후 일본을 독립시키면서 새로운 헌법을 만들어 주었다. 소위 ‘맥아더 사령관 헌법’이다. 일본은 지금도 미군이 만들어 준 그 헌법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일본에는 아직도 5만 이상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다. 사세보 핵잠수함 기지와 오키나와 공군기지도 있다. 세계 제3위의 경제대국에 유수의 군사대국이며 세계 최고 수준의 문화대국이면서도 자기 나라를 무참하게 패망시켰던 미국과 가장 친한 나라이고 가장 강력한 동맹국이 되어있다. 패전국 일본은 전승국 미국과 너무나 친밀하게 잘 지내고 있다는 말이다. 미국 대통령과 일본 수상은 竹馬故友(죽마고우)처럼 찰떡 친구이다. 히로시마 평화 기념식 날을 전후하여 일본인들이 反美(반미)시위나 집회를 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사과해라,” “보상금 내라” 같은 소리도 없었다.

참고로 일본은 세계에서 독일 다음으로 가장 좋은 이미지를 가진 나라가 되어있다. 통계에서 한국과 중국을 제외하면 아마 세계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나라는 일본이 될 것이다. 


(참고: The Economist March 5th, 2016)

[ 2019-09-10, 10: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19-09-11 오전 12:07
근대 국제사회에서 아시아인의 위상을 높여놓은 데 결정적인 공헌을 한 나라는 일본임은 부인할 수 없다. 일본으로 말미암아 아시아 인종도 類人猿이 아닌 호모사피엔스임을 서구인들에게 보여준 것이다. 아직도 일본은 서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아시아 나라이고 국민이다. 國格은 국민이 만든다. 국민 꼴이 대통령 꼴이고 대통령 꼴이 나라 꼴이다.
   정답과오답    2019-09-10 오후 1:11
한국인은 좋아 하는 나라가 별로 없습니다
우리를 위해 피 흘린 미국도 좋아 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전쟁에 자유우방 16 개국이 참전하여 수많은 사상자를 냈지만
그들조차 좋아 하는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허나 일본은 적으로 싸웠던 나라들도 다 좋아 합니다
총부리 들이대고 죽이고 죽였던 나라와도 친한대
우리는 이게0뭔지 하는짓거리 보면 사람인지 조차 모르겠다는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