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별동대 수사관의 죽음을 애도함
죽으면 아무 것도 안 남는다. 명에도, 돈도,

대서양의 민들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조국 일가 펀드 비리 의혹 및 청와대 민정비서실 비리 의혹이 벌어진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벌써 두 명째다. 며칠 전 조국 가족펀드 연루 의혹을 받고 있던 상상인저축은행 관계자가 숨진 채 발견되었고 1일 오후에는 백원우 별동대 소속 前 수사관이 참고인으로 검찰에 출두하기 전 지인의 사무실에서 목을 매 숨졌다. 그는 최근 주변 동료들에게 "청와대 민정수석실 전화가 많이 온다"며 괴로움을 토로했다고 한다.
  
  조국 가족펀드 연루의혹 관계자의 죽음은 이미 경찰에서 자살로 단정하고 사건을 종료했다고 한다. 별동대 前 수사관의 죽음에 대해 야당에서는 "더는 이런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며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원내 대변인은 "권력의 핵심까지 관련된 범죄가 아니라면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할 이유가 있었겠느냐?"고 했다.
  
  그가 소속된 검찰에서는 "고인은 평소에 강한 책임감을 가지고 매사에 성실히 근무했다"고 한다. 그런 사람이 상사의 명으로 어쩔 수 없이 저지른 잘못이 있었다면 이 어지런운 시국을 바로잡기 위한 우국충정으로 명명백백 사실을 밝히고 만백성 앞에 떳떳하게 재판을 받는 것이 정도가 아니었을까?
  
  죽을 용기를 가지고 가지고 산다면 무엇이 두려우랴! 죽으면 아무 것도 안 남는다. 명에도, 돈도, 사람들이 목숨처럼 중히 여기는 모든 것이 죽는 그 순간 다 없어지는 것이다.
  
  안타깝도다. 괴로움을 이기지 못한 한 순간의 선택으로 재기의 기회마저 포기하고 말았으니! 어떠한 괴로움을 피하기 위하여 자기 생명을 끊어버린다는 것은 용감한 사람들이 할 짓이 아니다. 겁장이가 하는 일이다. 자살하는 사람들이 죽음 앞으로 다가가는 동기란 그렇게 하는 것이 아름다워서가 아니고 단지 괴로움을 피하려는 데 있으니까! -아리스토텔레스
  
  자살은 살인의 최악(最惡)의 형태다. 그것은 후회할 기회마저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콜린즈
  
  아아, 저녁이 되면/자살하고 싶은 사람들이/차마 자살을 할 수 없어/술집 가득 넘치는 도심(都心)이여! -朴鳳宇/진달래도 피면 무엇하리
  
  嗚呼痛哉라! 나쁜 짓은 악귀가 저지르고 벼락은 장승이 맞았도다!
[ 2019-12-02, 10: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