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좌파 영화는 보지 않습니다
누구처럼 이상한 영화 한편 보고 나라 망치는 원전 중단 같은 짓도 해서는 안됩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前 대표)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나는 계층간의 증오를 심화 시키는 좌파 영화는 보지 않습니다. 누구처럼 이상한 영화 한편 보고 나라 망치는 원전 중단 같은 짓도 해서는 안됩니다.
  
  그러나 오늘 본 악인전은 십수년 전 연쇄 살인범을 소재로 한 영화로 보이는데 그 영화를 보면서 사형제도의 필요성을 다시금 절감합니다. 피고인의 인권은 존중하고 피해자의 인권은 도외시하는 사형제도 폐지를 나는 반대합니다. 특히 마지막 장면은 많은 것을 생각케 합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더티 해리를 보는 기분이였습니다.
  
[ 2019-06-10, 08: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답과오답    2019-06-10 오전 9:17
악을 용서 하는자도 않됩니다
그를 용서할 자격은 당사자에게도 조금 부족합니다
왜냐면 그의 용서로 인하여
다른사람이 또 같은 피해를 볼수도 잇기 때문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