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파의 저력은 대단하다
좌익은 단순하다. 이들을 국제사회에 이어 민족내부에서 고립시켜나가자. 정권교체를 넘어선 비전이 필요하다.

정신차린386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회원토론방
  
  우파의 저력은 대단하다. 솔직히 더 말할 나위 없이 대단하다.
  
  일단 운동의 다양성이 본질적으로 확보되어 있다.
  
  다양성이 얼마나 강한 것인가는 작금의 '아래 있는 것'들의 몰락을 보면 알 수 있다.
  
  한총련 -> 범대위 -> 노무현 정권 내의 주사파 -> 노무현...
  
  이건 같은 뿌리에서 나온 가지이거나 그 뿌리가 있는 가지에 붙은 벌레 정도의 다양성 밖에 없다. 같은 뿌리이거나 그 뿌리의 가지에 붙어야 자신의 기득권이 유지되거나 확대되는 벌레 정도의 차이이지 다양성은 본질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빨갱이와
  출세에 관심은 많으나 출세를 못한 것이 사회 탓이라는 피해의식이 뿌리 깊은 출세지상주의자가
  숙주와 그 숙주에 기생하는 벌레로 뭉쳐진 것이 작금의 '위의 것'들이다.
  
  
  단순히 정권 교체로 끝나서는 안된다.
  
  정권 교체는 될 수도 안될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위의 것'들을 민족 내부에서 고립시켜야 하는 것이다.
  
  이미 국제사회에서는 고립되어 있는 '위의 것'을 민족 내부에서 완전히 고립시키는 것이다.
  
  정권은 항상 왔다 갔다 하는 것이다. 그것보다 더 근본적인 목표가 필요하고 그것이 실현가능할만큼 분위기는 성숙되어 있다.
  
  그러나, 일단은 차기정권 교체는 현실적으로 반드시 필요하다.
[ 2006-05-18, 00:4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