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소련에 충성했던 김일성
김일성은 抗日무장투쟁을 했지만 조선독립운동은 하지 않았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김일성은 19세이던 1931년 10월에 중국 안도에서 중국공산당에 가입하였다. 김일성은 그 직후 만주 안도의 소사하라는 곳에서 순시원으로 일했다. 그는 이곳에서 중국 공산당의 지령에 따라 별동대를 조직했다. 15~16명 정도의 소규모 부대였다. 전투부대가 아니고, 빨치산도 아닌 길 안내 등을 맡는 지원부대였다. 그런데 북한은 김일성에 대한 역사를 조작하면서 이 별동대를 김일성이 단독으로 만든 조선인민혁명군 산하의 항일유격대라고 선전하고 있다.
  
   북한은 1930년7월6일 김일성이 조선혁명군을 창설하고 4년 뒤엔 다른 항일부대들을 통합하여 조선인민혁명군을 만들었다고 기술하고 있다. 조선혁명군이란 명칭의 독립군이 당시 남만주에서 활동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이 혁명군은 민족주의계열, 즉 反共독립운동세력인 국민부에서 창설하여 운영하던 부대였고 양세봉이 총사령이었다. 북한정권은 민족주의계열의 부대명칭을 사칭해간 것이다. 양세봉은 김일성이 협력을 요청해올 때 '민족주의자들은 당파는 만들지만 사람을 죽이지는 않는다'면서 門前박대했다고 한다. 공산주의자들이 독립운동가 김좌진 장군을 죽인 일을 이른 것이다.
  
   북한 역사서들은 김일성이 중국 공산당에 가입했다는 사실을 숨기고 그냥 공산당에 가입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누가 봐도 조선공산당에 가입한 것처럼 오해하도록 조작한 것이다.
  
   김일성이 소규모 부대를 이끌고 벌인 1930년대 만주에서의 抗日무장투쟁은 전적으로 그가 소속된 중국공산당 산하의 동북抗日연군의 지휘하에 이뤄졌다. 그는 抗日운동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조선독립운동을 한 것은 아니다. 중국이 일본군의 침략을 당하고 있는 판인데 중국이 자신의 영토에서 조선인으로 하여금 抗日 운동을 지휘하도록 내버려두었겠는가? 김일성은 동북항일연군의 제2軍 6師 師長의 지위에 있다가 소련으로 피신했다. 그의 상관은 중국인 주보중, 양정우 등이었다.
  
   북한정권은 김일성이 소련으로 달아난 사실을 숨긴 채 조선인민혁명군을 지휘하여 日帝와 끝까지 싸웠고 이 부대를 지휘하여 북한을 해방시켰다고 주장한다. 실재하지도 않은 조선인민혁명군이 북한을 해방했다는 소설보다 더한 기상천외한 조작이 正史가 되고 있는 곳이 북한이다.
  
   김정일이 죽었다가 깨어나도 개혁 개방을 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김일성 우상화는 역사조작을 기초로 하고 있다. 김정일의 신격화는 김일성 우상화를 근거로 하고 있다. 개혁 개방으로 정보가 유통되고 流入되면 이 우상화의 근거가 되는 사실들이 폭로된다. 진실의 폭격으로 김일성 김정일 신격화는 사상누각처럼 무너진다. 김일성의 역사조작은 결국 북한인민들의 불행의 시작이었다. 북한사람들이 행복을 되찾으려면 이 조작된 김일성 一家의 혁명역사가 폭로되어야 한다.
  
   김일성이 연안파, 소련파, 남로당파를 숙청해간 가장 큰 이유도 자신의 비밀을 알고 있는 사람들이 두려웠기 때문이다. 공산주의 운동을 제대로 한 사람들을 숙청하니 잔인하고 무식한 집단인 김일성 조직만 남게 되었다. 중국에선 周恩來나 鄧小平이 나올 수 있었지만 김일성 김정일은 그런 인물들을 일소해버렸다. 공조직이 아니라 마적단화해버린 것이다. 북한이란 마을을 점령한 마적단처럼 인민들을 착취하다가 보니 700만 동족 학살집단이 되어버린 것이다. 최악중의 최악들만 살아 남아 다스리는 체제가 된 것이다.
  
   김일성, 김정일의 이런 민족반역범죄는 영원히 씻을 수 없을 것이다. 다행히 최근 좋은 책이 나왔다. 2년 전에 국무총리실 산하 통일연구원 徐載鎭 선임연구원(현재 통일연구원장)이 '김일성 항일무장투쟁의 神話化 연구'라는 책을 써 김일성의 우상화를 가차 없이 비판했다.
  
   이 책에서 徐 박사는 김일성이 항일무장투쟁이란 신화를 만들어내었듯이 김정일은 先軍정치라는 신화를 만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정일은 존재하지도 않는 가상의 敵을 만들어놓고 북한주민들에게 '고난의 행군'을 강요하면서 집권의 편의를 꾀하고 있다는 것이다. 비극은 계속되고 있다.
  
  ***************************************
  讀後記/'아시아 冷戰史'의 중대 관점
  
  
  趙甲濟
  
   일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책을 어제 읽었다. 일본 法政大 교수 시모도마이 노부오(下斗米伸夫)씨가 쓴 '아시아 冷戰史'란 책이었다. 작년 9월에 中公新書 문고본으로 나온 222페이지짜리 작은 책이다. 著者는 최근 공개된 러시아 문서를 많이 인용하면서 2차 세계대전 후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한반도에선) 戰後 냉전의 줄기를 아주 쉽게 서술했다.
  
   그는 특히 북한정권의 성립과 생리를 중점적으로 해부했다. 著者는 북한정권의 탄생이 철저하게 스탈린의 시나리오에 의한 것임을 설명하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이란 소위 國號도 소련에서 작명한 것을 直譯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북한의 헌법도 1948년4월24일 모스크바 교외에 있는 스탈린 별장에서 스탈린, 몰로토프, 주다노프가 참석한 가운데 결정한 것이었다. 이 자리에는 북한요인 한 사람도 참석하지 않았다.
   現代러시아 역사가 안드레이 라니코프는 '북한정권은 소련의 제25軍이 만든 괴뢰국가'라고 단정했다. 그는 東歐공산국가를 만들 때보다도 소련의 역할이 더 절대적이었다고 분석했다. 소련군 장교로서 출세할 생각을 하고 있던 金日成을 꼭두각시 지도자로 선택한 것도 소련이었다.
  
   당시 김일성과 親交가 있었던 소련군 장교 고비첸코는 '김일성의 미래의 꿈은 소련군의 장군이 되는 것이었다. 막 출생한 아들 김정일에게 유라라는 러시아식 이름을 지어준 것이 그런 정황을 보여준다'고 증언했다고 한다. 북한노동당을 소련공산당을 본떠서 만든 사람도 소련공산당원 許嘉誼였다. 군대 등 북한의 국가기구도 거의 전부 소련이 만들어주었다.
  
   '아시아 冷戰史'에서 저자 시모도이 노부오 교수는 중대한 관점을 하나 제시했다. 그는 소련이 2차세계대전 후 미국을 따라잡기 위하여 핵무기 개발에 국력을 집중하는 바람에 1946-47년 사이 대기근이 발생하여 200만 명이 굶어죽었고, 중국이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면서 동시에 대약진 운동을 강행하다가 약2000만 명을 굶겨죽였으며, 1990년대 북한정권이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던 중 약200만 명을 아사시킨 사건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가난한 사회주의 국가가 독자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하면 국민들에게 큰 부담과 희생을 강요하게 된다. 북한의 餓死사태는 자연재해가 아니라 핵무기 개발이 부른 人災였다. 즉 핵개발의 代價였다>
  
   이를 필자가 부연설명한다. 金日成-金正日 공동 정권은 1990년을 전후하여 동구 및 소련 공산제국이 붕괴하자 체제의 위기에 직면했다. 고르바초프나 鄧小平식으로 개혁할 것인가, 아니면 핵무기를 개발하여 이것에 의지하는 공갈외교로 버틸 것인가. 북한정권은 태생이 괴뢰적이었기 때문에 인민들에 대한 동정심이 원천적으로 결여되어 있었다. 그들은 주민들을 먹여살리는 문제를 포기하고 집권층 일당이 공포의 논리로써 생존하는 방식, 즉 핵무기 개발을 선택했다. 그렇게 되니 북한은 국제적으로 고립되어 경제는 붕괴되고, 북한정권도 군사와 외교에만 집착하고 경제개혁은 거부했다. 그 결과가 수백만의 굶어죽음, 또는 굶겨죽임으로 나타난 것이다.
  
   김정일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으면 절대로 내부 개혁을 하려들지 않을 것이다. 그는 핵무기가 체제의 생존을 보장해주고 있다고 확신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手를 쓰지 않고 있는 것이다. 그가 핵무기를 포기해야 개혁으로써 다른 살 길을 찾으려 할 것이다. 핵무기 개발이 북한주민 집단 餓死의 主因이라면 '북한의 핵문제는 한국의 문제가 아니고 미국이 해결해주어야 할 문제'라느니, '북한의 핵은 통일후에는 우리 것이 될 것이니 내버려둬야 한다'는 남한내 철부지들의 주장이 얼마나 민족반역적이고 反인륜적인지 알 수 있다.
  
   한국 정부만 미국과 공조했더라면 막을 수 있었을 북한의 핵무장을 방치한 책임을 져야 할 두 사람, 金大中 盧武鉉의 역사적 범죄를 새삼 생각케 하는 책이었다.
  [ 2005-07-04, 02:06 ]
  
  
  
  
  
  
  
  
  
  
  
  
[ 2008-09-06, 11:4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