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어뢰 1번 글자 腐蝕(부식)실험 나선 大學生들
"같은 또래 46명이 당했는데 북한 규탄 집회는 안 하면서..."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대학생들이 소위 「천안함 진상 규명(?)」에 나섰다. 10여개 대학 동아리연합체인 한국대학생문화연대와 고려대 이과대, 문과대 학생회는 22일 고려대 학생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뢰 1번 글자 腐蝕(부식)실험을 한다고 밝혔다. 천안함을 공격한 북한의 어뢰에 새겨진 1번 글자가 바닷물에 잠길 때 어느 정도 부식하고 변하는지를 실험하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를 위해 대형 수조에 서해 갯벌과 바닷물을 채운 다음 매직으로 1번이라고 쓴 강철 조각을 집어넣었다. 수조는 천안함이 爆沈(폭침)됐던 기간과 같은 한 달가량 학생회관 앞에 전시될 예정이다.
  
  김영식 대학생문화연대 대표는 『수조 안이 조류 등 바닷속 상황과 일치하지 않고 우리가 과학적인 분석 결과를 내놓을 수 없다는 것을 안다』면서도 『정부 조사 결과 발표에 수많은 의혹이 제기됐지만 규명되지 않은 현실에서 우리라도 검증을 시도해 보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국내 자칭 진보·좌파들은 북한의 어뢰 잔해에 남겨진 「1번 글자」에 의혹을 제기해왔다. 「어뢰가 폭발하면 매직이 지워져야 한다」는 요지이다. 그러나 「1번 글자」가 적힌 부분은 어뢰의 추진체 부분으로서 어뢰 탄두부의 열이 제대로 전달될 수 없다. 민군합동조사단의 대변인 문병옥 해군준장은 국방부 홈페이지에 올라 있는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설명한다.
  
  『1번 글자가 지워져야 한다는 것은 상식 밖의 주장입니다. 어뢰가 터진 것은 공기 중이 아니라 섭씨 3도의 바닷물 속이었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의혹 제기입니다. 글씨가 적힌 부분은 어뢰의 추진체 부분인데 이 부분은 원래 물이 들어가는 부위일 뿐만 아니라 폭발과 함께 이미 뒤로 강하게 밀려나면서 분리돼 어뢰 탄두부의 열이 제대로 전달될 수가 없습니다. 더구나 버블 소멸 때까지 경과시간은 불과 1.1초에 불과합니다. 결국 이 짧은 시간에 어뢰 폭발 후 주변 바닷물이 끓어올라야 열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종이를 물에 적시면 바로 불이 붙지 않듯이 당시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해당 지역의 수심과 폭이 있으므로 이런 많은 바닷물이 끓는점까지 90~100여 도를 올리려면 천문학적인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더구나 의혹을 제기한 사람은 「온도가 300도나 1000도까지 올라가면 매직 글씨가 완전히 지워진다」고 주장했지만 과연 바닷물이 300도나 1000도까지 올라가는 것이 가능합니까. 일반적인 물은 100도에서 끓어 기화가 시작되고, 바닷물은 그보다 약간 높은 온도에서 끓지만, 300도ㆍ1000도까지 올라간다는 것이 과연 과학적으로 가능한 이야기입니까.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은 아무런 구체적 증거도 없이 말로만 주장하고 있습니다.』
   
  1번 글자가 바닷물에서 腐蝕(부식)돼 없어졌어야 한다는 주장 역시 근거 없다. 북한의 어뢰에 새겨진 글자는 은색의 부식 방지 페인트에 적힌 것으로서 腐蝕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병옥 준장의 설명이다.
  
  『1번 글자 주변이 너무 깨끗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글자는 은색의 부식 방지 페인트에 적힌 것입니다. 페인트 위에 적혀 있어 글씨가 적힌 부분 자체는 부식될 수 없습니다. 페인트가 벗겨진 부분이나 페인트 아래는 부식될 수 있겠지만 페인트 자체는 부식될 수 없죠. 그래서 깨끗해 보이는 겁니다.』
  
  국방부는 이미 ▲1번 글자가 북한의 조선어대사전에도 나오는 것으로서 북한에서 통용되는 말이라는 사실, ▲조립·정비 과정에서 부품에 手記(수기)로 적는 것은 세계 공통이며 이는 북한도 마찬가지로서 어뢰에 기계로만 번호를 새긴다고 북한의 주장은 거짓이라는 사실, ▲건져 올린 어뢰 잔해와 북한 무기 수출 홍보용 소책자의 어뢰 도면의 형상이 일치한다는 사실, ▲어뢰 잔해와 천안함에서 발견한 흰색 알루미늄 산화물의 성분이 일치한다는 사실 등 결정적 증거를 제시해왔다.
  
  대학생 腐蝕 실험 기사를 접한 한 시민은 『한국의 청년은 일단 정상적인 선악·시비 분별을 할 수 없다고 전제하는 게 옳아 보인다』고 말한 뒤 『같은 또래 46명이 북한에 당했는데 규탄시위 한번 안 하면서 북한의 도발을 부정하는 억지 실험에 나서는 모습을 보니 우리 사회가 북한과 종북파의 거짓선동에 얼마나 취약한지 확인케 해 준다』고 말했다.
  
[ 2010-06-24, 11: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