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막말-변태 김광진 '國監 최우수 의원상' 수여
이런 黨에서 대통령이 나오면 대한민국은 어디로 갈 것인가!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기사본문 이미지
민주당이 “백선엽은 민족반역자”, “명박급사”, “나이 처먹었으면 곱게 처먹어” 등 도를 넘는 막말로 분란을 일으켰던 김광진(31) 의원에게 2012년도 ‘국정감사 최우수 의원상’을 수여했다.

<머니투데이>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23일 민주당은 金씨가 “남다른 사명감과 성실한 준비를 바탕으로 정부정책 문제점을 지적하고 창의적인 대안을 제시해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당의 위상을 드높였다”면서 국정감사 최우수 의원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고 한다.

민주당은 각 상임위별로 소위 ‘일 잘하는 국회의원’을 한 명씩 선정, 최우수 의원상을 수여해왔다. 金씨는 “제19대 국회 초선의 막내 의원에게 최우수의원상이라는 과분한 상을 주신 것은 국민을 위해 더 열심히 일 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앞서 새누리당은 지난 달 29일 “김광진 의원이 지난 19일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전쟁의 영웅 백선엽 장군을 객관적이고 명백한 근거 없이 ‘민족의 반역자’라고 지칭해 백선엽 장군을 포함한 한국전쟁 참전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김씨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징계안에서 새누리당은 金씨는 국회의원 당선 전인 2012년 1월 트위터를 통해 ‘새해소원은 명박급사(急死)’라는 표현을 리트윗 하고, 2011년 11월 보수단체 집회에 대해 “나이 먹었으면 곱게 먹어”, “쓰레기 같은 것들과 말 섞기 싫어” 등의 표현을 썼다고 적시했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의원들은 “金의원의 발언은 국회법 25조 품위 유지 의무 등을 위반했다”고 했다. 한편, 金씨는 최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백선엽 장군이) ‘친일반민족행위자’라는 것이 확고한 입장”이라며 적반하장(賊反荷杖)식 태도를 보였다. 
 
그는 “국가기관에서 정한 친일파는 고작 1005명이다. 만주군관학교라고 하는 것은 우리가 지금 군대 가듯이 가는 것이 아니라 혈서를 써서 맹세를 한다거나 여러 가지 것들을 통해서 본인의 아주 진정한 욕구로써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金씨는 또 ‘북한이 더 믿음이 간다’는 발언에 대해 “천안함 사건이나 농협 디도스 사건 등이 발생할 때마다 정부는 무조건 북한 탓이라고 많이 얘기한다”며 “국민들이 생각하기에는 정부의 말이 다 맞느냐는 의구심(이 있다). 이런 것을 일반 국민이 갖지 못한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李대통령의 ‘급사(急死)’를 언급한 내용의 글을 리트윗 한 것에 대해서도 “대통령을 어떻게 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가벼운 농담의 수준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리/김필재 spooner1@hanmail.net


 


 

[ 2012-11-24, 13: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