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國에 전쟁을 걸었다"는 美언론 반응
自由, 人權, 民主主義와 충돌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CNN “통제구역 사는 중국 주민들은 죄수나 다름없다”
  포브스 “반일(反日) 공감대 참관, 너무 큰 대가를 치렀다”
  르몽드 “2차 대전 주축국(일·독)에 대한한 국가에서도 환영받지 못했다”
  이코노미스트 “한국 대통령은 10월 방미(訪美) 때 충분한 해명이 있어야 할 것 같다”
  
  “해명하라”는 식의 기사는 우리로선 당혹스런 반응이나 어쨌든 팩트이니 참고할 일이다. 미국 군소(群小) 매체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에 전쟁을 걸고 있다(China and Russia are waging war on America / Accuracy in Media)”는 등 자극적 제목의 기사가 불을 뿜는다. 중국 전승절 행사에 대한 서구(西歐)의 따가운 시선을 반영한 것이다.
  
  중국이 공개한 미사일 종류가 하나같이 ‘미국의 중서부 지역을 때릴 수 있다느니(둥펑 31)’ ‘괌 기지를 때릴 수 있다느니(둥펑 26)’ ‘항공모함을 때릴 수 있다느니(둥펑 21D)’ 하며 미국을 사실상 대적시(對敵視)했으니, 일부 미국인의 뜨거운(?) 반응은 어찌 보면 당연한 셈이다.
  
  전승절 행사가 보편적 가치인 자유(自由), 인권(人權), 민주주의(民主主義)와 충돌한 것도 원인이다. 맑은 날씨를 위해 북경 지역 1,927개 공장을 20일 간 가동 중단시킨 당국의 지침이나, 베이징 시민 85만 명을 거리순찰에 동원한 것이나, 미모(美貌)로 여군을 선발한 것이나 하나 같이 보편적 가치완 거리가 멀다.
  
  전승절 행사에 참석한 국가원수들의 면면을 보면 독재자, 장기집권자들이 태반이다. 심지어 反인도범죄, 학살(虐殺)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에 의하여 체포영장이 발부된 수단 대통령도 끼였다.
  
  광복 이후 70년 간 휴전선 이남(以南)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서구적 自由·人權·民主의 가치를 따랐고 以北은 대륙의 봉건적 인습(因襲)에 공산주의라는 증오와 광기의 괴물을 혼합해 쫓았다. 한국이 후자의 길로 돌아설 린 없겠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며 헤매는 동안 통일의 찬스를 놓치고 쇠락의 시대로 들어설까 겁이 난다.
  
  갈림길에 들어섰다. 남은 자들(remnant)이 불러낼 초월적 역사만이 민족을 살려낼 유일한 다윗의 열쇠다.
[ 2015-09-04, 21:3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MTB     2015-09-07 오후 5:04
한중교역량의 대부분은 현지 공장에 원자재나 부품을 수출하는 것이고 그 제품들의 최종 소비시장은 미국, 유럽등 전세계입니다. 중국이 최종소비하는 대중수출은 7%도 되지 않습니다. 다시 말해 현지에 있는 우리 공장이 중국을 빠져나가기 시작하면 대중 무역은 소멸하게 되어 있고 이미 중국 인건비 상승으로 그런 추이로 가고 있습니다.

중국은 인구나 경제규모에 걸맞지 않게 내수시장이 작아서 자기네 자체 생산품도 감당하지 못할 수준입니다. 게다가 시장의 진입장벽도 높아서 우리가 일본시장을 수십년 뚫지 못하 듯이 중국시장이 향후 커진다고 해도 전부 자체 생산품 몫이 지 우리 몫은 거의 없다고 봐야 합니다. 중국의 저임 노동력과 양국간 현격한 기술격차에 기반해 이익을 보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중국은 우리의 경쟁상대일 뿐 기회의 땅이 아니라는 것을 정확히 인식해야 합니다.

http://www.future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832
   지유의메아리     2015-09-05 오후 4:58
한중 교역량이 우리나라 총교역량의 25%라던데 중국이 하루아침에 끊어버리면 당분간 혼란이 올것은 불을보듯 뻔하다 우리는 차제에 이 소용도리에서 순항할수있는 체질을 키우던가 만반의 준비를 갖추자 이것이 대통령과 정부가 할일이다 정부는 정신차리라 중국이 우리나라 통일에서 북괘를 흡수하게 도와줄것이다하는 맹목적 허망한 꿈을 버리자 뙤놈의 속셈은 통일을 미끼로 실체는 감추고 우리만 모르게 어는날 미국을 극동 아시아에서 손을떼게 모험 할지모를 현실을 그냥 간과해서는 않된다 박근혜대통령과 정부는 정신차리라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