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草原의 역사 기행(1)지도를 거꾸로 보자!
우루무치-서안-몽골-카자크스탄-우즈베키스탄-터키-파키스탄-인도-헝가리-체코-월남, 그리고 한국.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세계사의 탄생

<13세기 초에 건설된 몽골제국은 70년에 가까운 끊임 없는 정복전쟁의 결과, 유럽과 인도 일부를 제외하고 유라시아 대륙 대부분을 석권하였다. 전쟁은 초기의 약탈적·파괴적인 성격이 점차로 희석되어 갔고 농경지대의 경제와 문화에 대한 몽골 지배층의 이해도 그만큼 넓어졌다. 그들은 점차 定住 문명의 후원자로 변신하기 시작했고 역사상 전례 엾는 광역적인 교통의 네트워크를 만들어 세계 각지의 사람들과 文物이 교류하고 융합하는 場을 마련해 주었던 것이다. 바로 그러한 ‘팍스 몽골리카’를 배경으로 ‘대여행의 시대’가 가능하게 되었고, 使臣, 종교인, 商人들은 유라시아 대륙의 동서남북을 종횡으로 누볐던 것이다. 그것은 결국 이제까지 無知와 說話의 영역으로만 남아있던 대륙의 가장 먼 지역에 관해서도 소상한 정보를 갖게 해주었다. 인류의 역사는 이제가지 소통의 부족으로 인한 공간의 한계와 시간의 장벽을 비로소 뛰어넘게 되었고, 이것은 세계가 비로소 하나의 실체로 온전하게 인식되기 시작했음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세계사의 탄생’이라 불러도 크게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김호동 저,《몽골제국과 세계사의 탄생》에서)  


지도를 거꾸로 놓고 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아시아-유럽의 지도를 거꾸로 돌려놓고 북쪽에서 남쪽을 내려다본다. 한반도나 중국쪽에서 북쪽을 올려다보는 농경민족의 시각은 잠시 접어두고, 북방 유목민족의 視角에서 보자는 것이다. 왼쪽 끝 한반도에서 시작하여 만주-몽골-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카스피海-터키(또는 카스피해-헝가리)로 이어지는 유라시아 대평원. 넘을 수 없는 산맥도 바다도 없는 이 북방 草原은 활처럼 원호를 이루고 있다. 중국·인도·이란 같은 농경국가는 이 원호의 품속에 들어온다. 왼손을 초원의 극동(極東)인 한반도, 오른손을 극서(極西)인 터키에 놓으면 남쪽의 농경 문명권은 유목민족의 사정권에 놓이게 되는 것이다. 이 草原의 주인이었던 유목·기마 민족의 시각에 입각하면 농경사회는 먹음직하기는 하지만 경멸할 만한 後進사회였다.
 
  양떼를 거느리며 말을 타고 광활한 초원을 내닫는 주체적 삶과 땅의 붙박이가 되어 하늘의 造化에 운명을 맡긴 채 매년 똑같은 일을 되풀이하는 농경사회의 종속적 삶. 유목민족 문화권에선 중국의 專制왕조 같은 압제가 불가능했다. 그런 전제 군주가 나타나면 말 타고 떠나버리면 되는 것이다. 유목민족 국가는 농경 전제국가보다는 항상 내부적으로는 보다 자유로웠고 대외적(對外的)으로는 개방적·관용적이었다. 다만 전투에 있어서는 철저하고 무자비했다. 항복하면 살려줄 뿐만 아니라 포용했고 저항하면 몰살. 그것은 초원의 법이요 윤리였다. 전쟁·군사 문제는 엄정하게, 통치는 너그럽게―이것이 '야만적'인 유목민족이 세계적인 대제국을 잇따라 건설하여 효율적으로 통치할 수 있었던 비결이었다.
   
   기마군단은 帝國 제조창
 
  농경민족에 대한 그들의 우월성은 말과 활에서 나왔다. 草原과 말의 결합이 유라시아 대륙의 역사를 소란스럽게 만들었다. 몽골에서 헝가리까지 말을 달리면 수 개월만에 도착한다. 민족과 군대의 이동이 지구상에서 가장 신속할 수 있는 몽골 벨트(몽골-중국 북부-중앙아시아-中東(또는 유럽))에선 수많은 왕조·제국·민족·종교가 명멸한 역동적(力動的)인 역사가 펼쳐졌다. 말을 맨 처음 전쟁에 사용한 것도 유라시아 草原의 전사(戰士)들이었다. 인간의 체력에 동물의 체력이 보태지면서 기마군단의 파괴력은 비약적으로 증대하였다.
 
  그 기마군단의 전술 발전 곡선이 피크에 도달한 곳에 징기스칸이 있었다. 몽골-투르크系 유목민족은 '군사=경제' 조직이었다. 평화시에는 유목으로 생활하고 戰時에는 기마군단으로 변했다. 평시에는 목동의 말, 戰時엔 戰士의 말이 된다. 전투병력과 보급부대의 구별이 따로 없었고, 부족 전체가 기마군대의 뒤를 따랐기 때문에, 전·후방의 차이도 별로 없었다. 평시·전시, 군·민간, 전투부대와 보급부대, 전투원과 가족이 뒤섞이면서 한 덩어리가 된 데서 엄청난 기동력·동원력, 그리고 효율성이 생겨났다.
 
  이런 조직과 시스템을 바탕으로 한 유목민족은 '움직이는 국가'였다. 그 국가는 군대 속의 국가였다. 騎馬군단이 대제국의 모태였지 국가가 서고 군대가 조직된 게 아니었다. 몽골系에 속했던 투르크族은, 몽골고원을 떠나 서진(西進)하면서 서돌궐(西突厥), 호레즘, 셀주크 터키, 티무르 제국(중앙아시아), 무갈제국(인도), 맘루크王朝(이집트), 오스만 터키 등 세계적 제국을 잇따라 역사 속에 세웠고, 동쪽에 남은 몽골系는 북위(北魏), 위구르, 5胡16國, 遼, 징기스칸 세계제국, 元, 淸제국을 건설하였다.
 
  유목민족국가의 역사를 이해하기가 힘든 것은 이런 유동성 때문이다. 유동하고 이동하는 것은 민족뿐이 아니었다. 국가도 왕조도 종교도 이념도 그리고 인종 그 자체도 변했다. 투르크(영어로는 터키)라는 표기법의 원천이 된 돌궐(突厥)제국(서기 6∼7세기)의 투르크 민족은 우리 같은 몽골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선주(先住)정착 이란系 백인종과 혼혈하여 지금은 몽골의 얼굴과 반점까지도 잃어버리고 회교화되었으며 서양인의 얼굴을 하고 있다. 이번 취재로 몽골인의 심장까지 버린 것은 아님을 확인했지만….
 
   세계사의 理와 氣
 
  유라시아 草原의 영원한 패자(覇者)였던 몽골-투르크系 유목민족이 건설한 대제국은 세계사의 3大 파워 그룹을 형성했다. 그리스-로마의 전통을 이어받은 프랑스-독일-영국-미국系 문화, 중국의 한족(漢族)문화, 그리고 흉노-북위(北魏)-東돌궐-위구르-요(遼)-金-몽골제국-元-淸으로 이어지는 東몽골系 제국 및 西돌궐-호레즘-티무르제국-셀주크 터키-오스만 터키-무갈 제국으로 연속되는 西몽골系(투르크族)의 草原제국. 
  
  1996년 초 워싱턴 포스트紙가 징기스칸을 세계사의 1등 인물로 꼽은 것은 동서양을 관통하면서 건설한 몽골제국이 동서양 문화를 섞고 교류시킴으로써 세계사를 한 단위로 만들고 그 뒤의 흐름을 바꾸어 버렸기 때문이었다. 몽골族은 세계사의 창조적 파괴자로 존재했고, 농경사회를 항상 긴장시켜 발전하도록 도왔다(문명의 발전은 도전에서 나오므로). 그리스-로마와 중화(中華)문화가 세계사의 이(理)라면 몽골은 기(氣)였다.
 
   한반도의 中華化
 
  남쪽에서 북쪽을 올려다보는 지도 읽기에 익숙해진 한국인은 중화적 세계관인 주자학(朱子學)의 가치관과 서구 역사 학자들의 시각에 세뇌되어 북방 초원을 중국 역사의 부속물 정도로밖에 보지 않는 착각 속에 살아왔다. 중국이나 西歐는 유목민족의 피해를 많이 본 쪽이고 그들의 역사관은 피해자의 역사관이기도 하다. 한국인은 몽골 지역에서 이동해온 北方 기마민족의 후예이면서도 몽골의 역사와 문화를 몽골인의 눈이 아닌 피해자의 시각에서 보아왔다는 얘기다. 많은 고분 발굴품은 통일신라 때까지 우리의 조상들은 기마민족의 야성을 유지하면서 다이내믹한 삶을 살고 있었음을 가르쳐준다. 신라에 의한 3국통일의 원동력도 유목-기마문화의 특징인 야성·개방·관용을 기반으로 한 것이었다.
 
  통일신라 이후 본격화된 유교사상과 중국 제도의 유입은 한국 민족의 의식과 제도를 중국화시켜갔다. 그 과정에서 몽골的 전통, 즉 한국인의 원초적 기질과 단절되었다. 그것은 북방초원 문화가 갖고 있는 두 가지 특성―야성과 개방성의 상실을 의미했다. 1000년 이상 계속된 中華化 과정의 끝은, 自力에 의한 근대화의 실패와 식민지化였다. 해방 후 한국의 발전은 탈중화(脫中華)·탈주자학(脫朱子學)의 의미와 함께 해양 문화에의 편입이란 의미를 지닌다. 해양文化도 야성과 개방을 속성으로 하고 있어 바다의 유목文化라 할 만하다. 中華化에 의하여 야성과 개방성을 상실한 韓民族이 해양화에 의하여 민족의 원형과 본능과 저력을 되찾았다는 것이 세계가 경악하는 한민족의 에너지 대폭발의 본질인 것이다.
  
  1. 
신강·위구르 자치구역-馬上에서
  
   북경공항의 위구르族
  
  

1996년 5월23일 오전 11시에 김포공항을 떠난 아시아나 항공 보잉 767機는 서해를 가로질러 두 시간 뒤 북경공항에 도착했다. 우리 일행 3명(趙甲濟·李明元·大宇그룹 회장비서실 朴在錫 과장)은 입국심사를 끝낸 뒤 공항 청사 2층에 있는 국내선 카운터로 옮겨갔다. 우루무치行(조노목제(鳥魯木齊)로 표기) 카운터 앞은 혼잡스러웠다. 하얀 빵모자를 쓴 위구르 사람들이 이삿짐으로 오인할 만큼 많은 보따리와 가방들을 쌓아놓고 짐 붙이기가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들의 얼굴은 이란 사람을 닮았지만 체구는 한국인 정도였다. 우리가 보기엔 서양인 같고, 서양인이 보면 동양인 같다고 할 것이다. 동양과 서양이 정확하게 50%씩 피를 섞은 종족이란 느낌을 주었다.
  
  위구르 사람들은 중국 기록에는 흉노(匈奴)의 먼 후예로 기록돼 있다. 원래 突厥[돌궐·Turk의 어원(語源). 지금 터키 민족의 선조뻘이 되는 종족으로서 몽골고원을 중심으로 서기 6세기에 유라시아 북방 草原지대에 대제국을 건설했다]의 통치하에 있던 한 부족이었다. 세계 최대의 담수호(湖) 바이칼로 들어가는 몽골의 세렌가江 상류지역에서 유목생활을 하고 있었다. 이 종족은 돌궐 제국이 쇠퇴하자 만리장성 이북(漢北)지역을 통일하여 7세기부터는 유목민족 국가로서 등장한다[회흘국(回紇國)].
  
  서기 8세기 중엽 당(唐)의 현종(玄宗)이 경국지색(傾國之色)인 양귀비(楊貴妃)에 빠져 국정을 돌보지 않고 있을 때 안록산(安祿山)(그는 이란 혹은 투르크系 인물로 알려져 있다)이 반란을 일으켜 수도 長安(지금의 西安)의 인접도시로서 물산(物産)의 집하지인 낙양(洛陽)을 점령했다. 唐은 위구르 군대를 지원받아 반란을 진압할 수 있었다. 그 뒤에는 위구르 군대가 당나라의 심장부 도시들을 약탈하면서 돌아다녔고, 唐은 공주를 위구르의 왕에게 시집보내고 막대한 금품을 주는 방식으로써 그들을 달래야 했다.
  
   유목민의 변종
  
  위구르人들은 몽골고원에서 서남쪽으로 이동하여 天山산맥을 넘어 지금의 신강성 남쪽 타림 분지로 이동했다. 이곳을 지배하던 티벳족을 내쫓고 선주(先主) 백인종과 혼혈하기 시작했다. 지금 신강지역(당시 중국기록에서는 서역西域)에서는 現 우즈베키스탄 쪽에서 넘어온 소그드人(백인종)이 '비단길'을 개척, 무역을 하고 있었다. 유목민인 위구르人은 상업人인 소그드의 문명을 받아들이면서 정착민으로 변해갔다. 이란系인 소그드人들의 마니교와 소그드 文字를 배웠다. 영농기술도 배웠고 유목민족으로서는 최초로 성곽도시를 세웠다. 위구르人들은 위구르제국이 서기 840년에 또 다른 투르크계 부족(키르기스)의 침입에 의해 망한 뒤에도 몽골고원으로 철수하지 않고 지금 신강지역에 남아 유목민족의 전통을 버렸다.
  
  위구르 족은 신강의 오아시스에 토착하여 살고 있던 백인종의 농경민족과 결혼을 통해 동화돼 가면서 그 모습은 脫몽고인化(위구르) 됐던 것이다. 투르크族도 몽골을 근거로 突厥제국을 세웠을 때는 우리와 비슷한 몽골인의 얼굴이었다. 그러나 唐에 쫓겨 서쪽으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이란, 아랍인들과 혼혈하여 서양사람을 더 닮은 지금의 터키 사람들이 되었다. 무역과 전쟁을 통해서 민족이 끊임없이 뒤섞이는 中央아시아는 오랜 민족을 녹이고 새로운 민족을 빚어내는 용광로이기도 한 것이다.
  
   우루무치, 세계에서 가장 깊은 내륙(內陸)
  
  오후 3시에 북경공항을 이륙한 신강민항(新疆民航)(XINJIANG CIVIL AVIATION)의 여객기는 소련제였다. 거의 보잉 747과 비슷한 크기였는데 만원이었다. 여객기는 3시간 30분만에 우루무치 공항에 도착하였다. 왼쪽 창밖으로는 눈덮인 天山산맥이 장엄한 스카이라인을 그리고 있었고, 산자락이 부채살처럼 드리워지는 곳에는 나무 한 포기 없는 회색의 산맥과 드문 드문 초록색의 목초지, 그리고 눈 녹은 물을 담은 호수와 댐이 내려다 보였다.
  
  우루무치는 '아름다운 초원']이란 뜻의 몽골語이다. 해발 900m에 리잡은 이 도시는 신강-위구르 자치성의 수도로서 인구는 약 150만 명이다. 우루무치는 세계기록을 하나 갖고 있다. 바다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도시(2250km). 이 도시 근방의 투르판은 年中 299일이 맑은 날이고, 여름엔 섭씨 78도를 기록하는 등 혹서·혹한·건조한 날씨를 보여주고 있다. 天山산맥은 신강성을 동서로 가로지르고 있는데 우루무치는 그 북쪽 기슭 밑에 자리잡고 있다.
  
  신강성의 넓이는 160만㎢. 중국의 약 6분의 1, 한반도의 약 8배, 프랑스의 약 3배에 이르는 광대한 땅이다. 알래스카와 비슷한 면적이다. 인구는 1600만, 47개 종족으로 구성된 인종종합 전시장이다. 최대종족은 위구르族으로서 720만, 다음이 漢族으로서 570만 명쯤 된다. 아직도 유목생활을 하고 있는 투르크系 카자흐族이 110만 명, 回族이 68만 명, 만주족도 1만8000 명이 살고 있다. 이 만주족은 여진족이 중국을 정복하던 300년 전에 이곳으로 파견된 군대의 후손이다.
  
  우리 일행을 안내하기 위해서 우루무치 공항에 나타난 24세의 젊은이는 고언군(高彦軍)이라는 이름을 가진 回族 출신이었다. 중국신강서역국제여행사(中國新疆西域國際旅行社)(중국제일류여행사(中國第一類旅行社))란 명함을 내민 그는 '回族의 선조들은 원래 이란쪽에 살았는데 唐나라에 대한 지원군으로서 이 지역에 들어와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부족명으로 돌아갈 回자를 쓴 것은 귀향에의 그리움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강성 부근은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려온 지역이다. 중국에선 西域, 유럽 사람들은 '투르크族의 땅'이란 뜻으로 중앙아시아를 투르키스탄(신강성은 東투르키스탄에 속한다)이라고 했다. 장안(長安)에서 시작되는 실크로드(비단길)가 天山산맥 북쪽을 지나가는 것을 천산북로(天山北路), 남쪽으로 지나는 길은 남로(南路)라고 불렀다. 우리가 발을 디딘 우루무치는 天山北路쪽이다. 지난 2000년 동안 이 신강지역을 바람처럼 휩쓸고 지나간 수많은 민족 중에서 주연(主演)급에 속하는 종족은 漢, 몽골(흉노, 돌궐=투르크, 위구르, 징기스칸軍), 그리고 이란-아랍系 종족이다.
  
   고선지(高仙芝)의 탈라스江 결전(決戰)
  
  서쪽의 이슬람·기독교 문화, 북쪽의 몽골 초원 유목문화, 동쪽의 漢族 유교문화, 남쪽의 불교문화가 세계사의 십자로인 중앙아시아에서 부딪쳐 만들어진 파란의 역사 속에는 우리의 귀에 익은 사람들도 등장한다. 신라와 손잡고 백제(百濟)를 멸망시켰던 唐나라 장수 소정방(蘇定方)은 그 전에 이미 당 고종시절이던 서기 656년 신강성(서역) 지역을 지배하던 서돌궐(西突厥)에 대한 원정군을 지휘하여 이곳을 唐에 복속시킨 뒤, 다시 西進하여 지금의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 지역까지 진출했던 장군이었다. 이것은 唐뿐 아니라 漢族이 만든 제국으로서는 가장 멀리 서쪽으로 진출한 경우였다.
  
  唐 현종은 서기 750년 고구려 출신의 용장 高仙芝에게 사라센제국 군대의 서역 침입을 저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高仙芝는 고구려가 망한 후 아버지(사계舍鷄))를 따라 당에 들어가 武人으로 출세, 지금의 인도 북쪽·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티벳·파밀고원 지대를 원정했었다. 룩 콴텐(벨기에人 출신의 미국 역사학자)의 명저(名著) '유목민족제국사'에는 高仙芝가 750년에 타슈켄트를 점령, 약탈하자 지금 우즈베키스탄 지역의 도시국가들이 압바시드 칼리프國에 원조를 요청했다고 쓰고 있다. 신흥 이슬람교(敎)로 무장된 이 아랍人 국가는 對唐연합군을 조직했다. 티벳軍뿐 아니라 突厥(투르크)의 카르룩族도 가담, 지금의 카자흐스탄에 있는 탈라스江 유역에서 高仙芝의 唐軍과 결전했다. 唐軍은 대패했다.
  
  이 탈라스江의 대회전은 唐의 영향력이 天山산맥에서 끝나고 지금의 중앙아시아(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주변)에는 미치지 못하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中國문화의 서쪽 한계를 그은 전투였다. 그 뒤 중앙아시아와 신강지역은 종교적으로는 이슬람敎, 정치적으로는 투르크族의 영향권 안에 들어간다. 이 신강지역이 확실하게 중국의 영토가 된 것은 1884년 청조(淸朝) 때였다. (이슬람)반란군을 쳐부수고 새로 얻은 땅이란 의미로 이때부터 西域 대신 신강(新疆)이라 부르게 되었다. 탈라스江 결전의 또 다른 세계사적 의미는 아랍군대에 포로가 된 唐나라 기술자들에 의해 종이 만드는 기술이 서양으로 전해졌다는 점이다. 高仙芝 장군은 安祿山의 난(亂) 때 한 사건에 연루되어 사형을 당했다.
  
   天山산맥의 天池
  
  5월 24일 오전 8시30분에 우루무치市內 홀리데이 인 호텔을 출발한 우리 일행 4명(回族출신 안내자 高彦軍씨 포함)은 도요타 밴(VAN) 편으로 天池로 향했다. 세 시간의 드라이브는 天山산맥의 기슭에 발달한 草地를 지나가는 것이었다. 길 양쪽의 키 큰 포플러 가로수 때문에 한국의 시골 국도를 달리는 것 같은 분위기였다. 붉은 벽돌로 지은, 성냥갑처럼 납작하고 길죽한 집들이 드문드문 보였다. 낙타와 양떼가 도로 주위를 서성거리다가 재빨리 횡단한다. 4차선 국도에 중앙선도 횡단로도 없어 우리 운전사는 10초에 한번 꼴로 경적을 누르면서 달렸다. 말을 탄 카자흐人들이 자주 나타나기 시작했다. 양떼와 낙타떼를 몰고 가는 카우보이 같은 카자흐人, 그냥 혼자서 자가용 몰듯이 말을 타고 유장하게 길을 가는 이도 보였다.
  
  세 시간 만에 天池에 도착했다. 한계령 같은 산복 도로를 지나 해발 2천m 지점에 다다랐다. 우루무치 동북쪽 약 1백㎞, 짙은 코발트色의 天池가 협곡 사이로 드러나 있었다. 대략 4×2㎞ 크기였다. 그 북쪽 끝은 깎아지른 天山산맥으로서 V자 모양의 협곡이었다. 건조한 바람이 상쾌했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 저 끝엔 천산산맥 제2의 고봉(高峰)인 보고다峰(5천4백45m)이 만년설을 이고 있었다. 히말라야의 눈덮인 연봉(連峰)과 비슷했지만 보다 친숙한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었다. 우리는 좀더 근사한 조망(眺望)을 위해 말을 빌어 타고 산을 올랐다. 말은 조랑말처럼 작았지만 가파른 비탈을 등산하듯이 아주 요령 있게 올라갔다. [신강부강시천지여유접대참(新疆阜康市天池旅遊接待站) 함력극( 力克)]이란 명함을 보여준 24세의 카자흐人 젊은이가 다른 말을 타고 기자의 말을 앞에서 인도하면서 올라갔다. [할리크]( 力克)는 입만 열지 않으면 그대로 한국 사람 행세를 할 수 있을 만한 얼굴이었다.
  
   馬上에서
  
  말을 타 보니 비로소 북방 草原의 몽골인 유목민들에게 동물이 가졌던 의미를 짐작할 수 있었다. 馬上에 앉아 이 세상을 내려다본다는 것은 우월감, 정복욕, 진취성을 북돋운다. 걸을 때보다 약 50㎝ 정도 높아진 시야이지만 세상을 보고 느끼며 생각하는 자세를 달리해 주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말은 정치적 군사적 동물이요, 소는 경제적 동물이다. 소를 몰아 농사 짓는 사람들은 대체로 馬上의 인간들에 의해 통치되었다. 농경민족 對 유목 기마민족, 평민 對 기사로 구분시켜주는 핵심적 상징물이 말과 소였다. 유라시아 북방 초원의 유목민족들이 말을 다룰 줄 알게 된 기원전 10세기부터 그 남쪽에 사는 중국 및 中東의 농경 민족들은 편할 날이 없게 되었다. 그 뒤 아시아 역사 3천년은 북방 초원의 기마민족과 남쪽의 농경민족 사이의 힘 겨루기로 전개되었다. 그 불연속 접촉선이 남북으로 오르내리는 사이에서 전쟁과 무역과 건국·망국이 되풀이되었다.
  
   말이 주는 자신감·진취성
  
  기자는 이날 3백m 높이의 산비탈을, 말을 타고 1시간30분만에 왕복했다. 걸었다면 4시간은 걸렸을 것이다. 아무리 경사가 심해도 인간이 걸어갈 수 있는 곳은 말이 갈 수 있다. 몽골 기마군단이 저 눈덮인 天山산맥을 넘어 풍요한 오아시스 국가로 [쏟아져 내려올 수 있었던 것은 말 때문이겠는데, 말을 타고 산을 넘는 일은 쉽고도 즐거웠을 것이란 생각이 들 정도였다. 馬上에서 느끼는 호연지기(浩然之氣)가 실천으로 나타날 때는 기동력이다. 말의 타력(他力)을 빌어 빨리, 멀리 움직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진 기마민족과 이동에 대해선 공포감을 가진 농경민족의 차이! 우리 민족의 조상들이 수 천년 전 고향인 몽골고원을 지나 동쪽으로 이동을 시작하여, 한반도에 들어와 정착하고 그 일부는 바다를 건너 일본에까지 갈 수 있었던 진취성과 자신감도 말에서 나왔을 것이다.
  
  왼쪽으로는 파란 天池가 내려다보이고 오른쪽 저 멀리로는 운산(雲山)이 거대한 병풍을 이룬 파노라마를 해발 2천5백m의 능선 그리고 馬上에서 조감하면서 기자는 우리 민족이 야성을 잃은 것은 지도층이 기마민족의 전통을 버리고 말에서 내려버린 데 중요한 계기가 있었으리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신라(新羅) 고분의 발굴 현장에 가보면 피장자의 신분이 높을수록 마구(馬具)가 화려하고 다양하다. 천마총(天馬 )의 천마도(天馬圖)는 말의 배를 보호하는 가리개에 그려진 그림이다. 고구려, 백제, 신라의 지배층이 보여준 그 야성과 생동감 넘치던 삶의 모습은, 삼국시대 때 유교가 들어오고 고려를 거치면서 중국文化의 영향권 안에 편입되더니 조선(朝鮮)이 개국하자마자 주자학(朱子學)을 통치이데올로기로 채택하고 이를 절대적 가치체계로 발전시켜 나가면서 사라지게 된다.
  
   말에서 내린 민족의 운명
  
  1894년 한국을 여행한 뒤 [한국과 그 이웃 나라들]이란 名著를 남긴 영국의 지리학자 이사벨라 비숍 여사는 이 책에서 서울시내를 말 타고 가는 양반의 모습을 추하게 묘사했다. 양반이 말에서 떨어지지 않게끔 두 명의 종은 엉덩이를 양쪽에서 밀고, 세 번째 종은 고삐를 잡고 간다는 것이다. 天池에서 기자는 말을 탄 지 30분만에 혼자서 고삐를 잡고 말을 몰면서 갈 수 있었다. 발걸이와 안장을 3각점으로 하여 몸을 안정시키는 요령을 터득하니 馬上이 그렇게 편안하게 느껴질 수가 없었다. 말의 동작과 심리도 전해 왔다. 같은 리듬으로 움직이는 인마(人馬)의 일심동체감(一心同體感)이었다. 삼국시대의 벽화나 고분에서 적나라하게 표현되었던 거칠고도 힘찬 기마 풍습은 어디로 가고 혼자서는 말도 못타는 양반으로 전락했던가. 한국인의 그런 야성 상실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것은 유교, 그 중에서도 朱子學이었다.
  
  주자학은 중국 宋나짜의 주자(朱子)가 기존의 유교분파들을 통합하여 세운 巨大한 사상체계이다. 朱子學은 우주·자연·인간·가족·국가를 관통하는 기본원리로서의 理로 우주·인간의 본질과 작동원리를 설명하고 있다. 그 체계의 거대함과 정교함에 있어서 마르크스 이론과 비교될 수 있다. 마르크스 이론은 유물론, 朱子學은 유심론에 근거함으로써 출발점은 정반대이지만 만나는 곳은 같다. 그 접점은 절대화이다. 朱子學과 마르크시즘은 각각의 이념을 종교적 차원으로까지 끌어올려 반론이나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독선적 요인을 내장하고 있다. 이런 경향의 사상이 한 시대, 한 국가의 정치 이데올로기로 받아들여지면 사회는 경직되고 인간의 생동성은 고갈되며 결국은 쇠망으로 흐르게 된다.
  
  朱字學은 만물의 본질이자 원리인 理가 인간에게 들어오면 성(性)이 된다고 했다(여기서 성리학(性理學)이란, 朱子學의 별칭이 생겼다). 性, 즉 인간이 태어날 때(生) 가지고 나온 마음(心)은 [본연의 性]이라 하여 절대선으로 보았다. 이 절대선의 바탕을 가진 인간이지만 개인적인 기질과 반응하여 [기질의 성]이라는 여러 가지 심리적 특징을 나타내게 된다. 4단(端)7정(情)으로 불리는 이런 성격의 발현은 惡일 수도 善일 수도 있다.
  
  朱子學은 여기서 중요한 방향을 제시한다. 인간은 수양을 통하면 4단7정이란 안개를 뚫고서 본연의 性이 지닌 절대적에 이를 수 있다. 이 수신(修身)의 방법은 무엇인가. 朱子學은 독서와 명상을 방법론으로 제시하고 있다. 여기서 단아하게 의관을 정제하고 조용한 곳에서 중국의 고전을 읽으며 수기(修己)에 임하는 선비의 정형(定型)이 등장한다. 이 수신·수기의 목적은 인간의 도덕적 완성이다. 근대정신은 인간이 도덕적이기 위해서는 이론뿐 아니라 실천을 통하여 그 타당성이 검증되어야 한다는 실증(實證)의 원칙을 가르치고 있다.
  
  그 실천은 보통 사회적 행동, 즉 사회생활과 국가 경영의 형태로 나타난다. 상공업, 전쟁 같은 모습이다. 朱子學은 이런 실천의 學에 대한 별다른 대안의 제시가 없다. 독서와 수양을 최고·최선의 방법론으로 강조함으로써 상업·군사활동을, 문인적(文人的)활동에 비해서 천시하기에 이르렀다. 그것은 사농공상(士農工商)의 신분차별로 나타났다. 이 士는 일본에선 무사(武士)를, 조선조에선 선비를 의미했다. 文武 병존이 아니라 武가 文에 예속되었다. 이로써 朱子學이 뿌리를 깊게 내리는 사회일수록 상무(尙武)정신과 기업정신은 목졸림을 당해 국가의 생산력과 효율성이 고갈될 가능성에 처하게 된다. 조선조가 그런 경우이다. 선비 집단, 즉 사림파(士林派)가 정권의 심장부를, 장악한 선조 때부터 조선조 사회는 국가의 활력과 민족의 야성을 버리고 농경사회 특유의 정체 속으로 빠져들게 되었다. 지배층이 馬上에서 내리게 된 탓이다.
  
   朱子學에서 해방되었다
  
  한국인은 말과 배를 양수겸장으로 두루 이용할 수 있는 지정학적, 인류학적 위치에 있었다. 기마민족으로서의 전통과 3면이 바다라는 지리적 조건이 그것이다. 주자학은 이 두 가지 가능성도 말살했다. 기마로 표현되는 상무정신, 배로 표현되는 어업·무역·상업·개방·국제화 등 해양 정신을 우리는 잃어버렸다. 朱子學的 질서는 일제의 식민통치, 해방, 분단, 6·25 동란을 통해서 그 물질적 기반을 상실하였다. 비로소 朱子學的 이데올로기에서 해방된 한민족은 해양문화권에 편입된 덕도 보면서 잊었던 야성을 되찾아 유라시아 초원을 달리던 기마민족처럼 세계로 뻗어갈 수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의식면에서 朱子學이 완전히 정리된 것은 아니었다. 봉건적 질서의 찌꺼기로서 주자학적인 의식(지나친 명분론, 독선, 위선, 文民 우대, 기업·군대 천시, 사대주의, 권력투쟁)은 현대의 선비·양반 계급인 정치인·검찰·기자·지식인 등 士자 계급의 머리 속에 계속 들어 붙어 있다. 이 성향은 상무·기업·실용정신으로 무장한 대다수 한국인의 활력을 죽이는 방향으로 작동될 가능성도 보여주고 있다. 金泳三 [文民정부]가 명분론을 정치 무기화하고 실(實)의 경험이 없고 허(虛)의 유경험자들을 중용하여, 우리 민족이 모처럼 되찾은 기업·상무정신을 요절내지 않을까 걱정하는 이들이 많다. 권력을 장악한 士자 계급이 주자학적인 찌꺼기의 악취를 계속 뿜어내면서 약진하려는 한국을 뒤로 잡아당기는 현상이 강화되면 21세기의 한국은 어둡다.
  
  반대로 기업·군대·공무원·생활인으로 대표되는 실용파가 수에선 한줌 밖에 되지 않는 관념론자들을 생산적인 방향으로 변화시켜 나갈 수 있을 때 21세기의 한국은 민족의 야성을 더욱 발전·승화시켜 나가면서 통일을, 한국이 세계 강국으로 도약하는 결정적 계기로 만들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럴 수 있으려면 실용파는 한국 사회의 주류(主流)라는 자신감을 가져야 하고 그 자신감을 객관적·보편적 文法으로 설명할 수 있는 논리를 가져야 할 것이다. 기자가 30분만에 말을 부리면서 가파른 산길을 통행할 수 있었던 것은 안장과 발걸이 덕분이었다. 특히 양쪽 발걸이는 말 탄 사람의 자세를 안정시켜 말을 탄 채로 활을 쏠 수 있게 만든다. 3국시대의 큰 고분을 발굴하면 거의 어김없이 발걸이, 즉 등자( 子)가 출토된다. ㅎ모양의 쇠붙이지만 이것은 세계사 흐름을 바꾼 발견이었다.
  
   군사력은, 이동 속도의 제곱에 비례
  
  기원전 7세기 이란 북부 카스피海 근방에서 강대국을 만든 스키타이 유목민(이들은 백인종이다)이 기마술에다가 등자를 실용화하여 기사(騎射)전술을 발전시켰다. 이 전술이 북방 초원의 몽골族에게 전파되면서 그들은 남쪽 농경민족에 대하여 군사적 우위를 확보하게 되었다. 기마병을 기계화사단, 활을 장거리포에 비교한다면 이 두 기능을 결합시킨 유목민은 기갑사단의 파괴력을 지니게 되었던 것이다. 문제는 정치력이었다. 농경정착 사회처럼 권력자가 방대한 인력을 조직·동원할 수 있는가 하는 정치력에서 유목민족은 열세였다. 징기스칸 같은 위대한 지도자가 나타나면 순식간에 거대한 군사 집단으로 뭉치지만 그런 지도력이 사라지면 흩어져 버린다. 말이 기병용으로 이용되면 부대 이동의 속도가 달라진다. 농경민족 군대는 전투병력과 보급병으로 나뉘어진다. 이 군대의 전체 평균 이동속도는 가장 느림보인 보급병에 맞춰져야 한다. 그러하지 않으면 전투병이 홀로 적진 속에 들어갔다가 보급선이 차단돼 장기전을 유지하지 못하고 섬멸된다.
  
  몽골 기마군단은 전투병과 보급병의 구별을 두지 않고 모두 전투병으로 운영되었다. 원정 땐 한 병사가 여러 마리의 말을 몰고 갔다. 이 말은 보급병일 뿐 아니라 잠 잘 때는 그 체온으로 이불·침대가 되어 주었다. 목이 말라 죽기 직전까지 가면 말의 피를 빨았다. 이러니 몽골 기마군단의 진행속도는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 되었다. 전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부대의 이동속도이다. 예상할 수 없는 지점에 예상할 수 없는 시기에 군대가 나타나면 기습이 되고, 예상할 수 없는 수의 병력이 순간적으로 모일 때 집중이 되는 것이다. 승전의 3大 요인인 집중·기동·기습은 부대이동 속도의 다른 표현이다. 물리학 공식으로도 설명할 수 있는데 F(힘)=½M(질량)×V2(속도) 즉 군대의 파괴력은 규모(M)에 정비례하지만 이동속도에는 제곱에 비례한다. 이런 전투의 원리를 극대화한 것이 징기스칸의 몽골 기마군단이었고, 그로 해서 세계의 역사가 바뀌었다.
  
   박물관의 신라지도
  
  天池에서 돌아와 우루무치 시내에 있는 신강자치구 박물관을 찾았다. 당대(唐代)의 세계지도가 붙어 있었다. 고구려와 백제까지 청색으로 표시하여 唐의 영토로 그려놓은 지도였다. 신라만이 독립국임을 뜻하는 백색으로 돼 있었다. 백제와 고구려를 멸망시키는 데 당군(唐軍)이 큰 역할을 했다는 의미로 그런 표시를 한 것 같기도 했다. 지도를 보면 7∼8세기 최전성기의 唐이 복속시키지 못한 東아시아 대륙의 유일한 나라가 신라로 돼 있다. 소정방(蘇定方)은 신라군과 함께 백제를 멸망시킨 뒤 귀국, 고종에게 보고하는 자리에서 고종이
  
  『왜 내친 김에 신라까지 정복해 버리지 그랬느냐}고 따지자 이렇게 대답했다(三國史記).
  {신라는 그 임금이 어질고 백성을 사랑하며, 그 신하가 충성으로 나라를 섬기고 아랫사람은 윗사람 섬기기를 父兄 섬기듯 하니 비록 나라가 작지만 도모할 수가 없었습니다}
  
  즉 官·軍·民·지도자가 일치단결한 것이 신라의 對唐 自主독립의 비결이었다는 교훈이다. 김유신(金庾信)은 또 唐이 백제 점령 후 신라 정복의 야욕을 드러내자, 태종(太宗) 무열왕(武烈王) 김춘추(金春秋)가
  {우리를 도와준 唐과 차마 어떻게 싸우겠느냐}고 머뭇거릴 때 이렇게 말한다(三國史記).
  {개는 주인을 두려워하지만 주인이 다리를 밟으면 뭅니다. 우리가 어려움을 당했는데 어찌 스스로 구하지 않겠습니까}
  
  삼국통일의 주체세력인 무사집단 화랑도의 행동철학을 담은 세속5계에는 [살생유택(殺生有擇)]이 있다. 이것을 지은 원광(圓光)법사는 살생을 금하는 불교의 승려였다. 그런데도 {나는 불교승려이기 이전에 신라인}이라면서 세속5계를 만들었다고 한다. 국적 있는 종교이념은 自主정신의 기반이며, 종교·이념이 朱子學처럼 사대化되면 내분과 외세개입이 발생한다. 우루무치 박물관의 지도를 보면서 기자는 아직도 고구려 정통론에 빠진 金庾信·金春秋 콤비에 의한 삼국통일을, 외세를 업은 통일이라고 비난하고 있는 북한과 국내 좌파 역사학자들을 생각해 보았다.
  
   아름다운 미이라 女人
  
  신강박물관에는 10구의 미이라가 전시돼 있었다. 1970∼80년대에 신강지역 고분에서 발굴된 3천∼4천년 전 미이라였다. 건조한 사막 기후 덕분에 보존돼 있었을 것이다. 1980년 누란(樓蘭)에서 발굴된 신장 1백57㎝(생존 떄 신장 추정)의 여인은 [누란의 미인]으로 불리는데 날씬한 몸매와 작지만 뚜렷한 윤곽의 얼굴이 시체 상태로도 아름다웠다. 갈색 머리에 새 깃털을 장식용으로 꽂은 이 여인의 혈액형은 O형, 생존연대는 약 4천년 전, 인종적으로는 유럽계통의 백인종. 3∼4천년 전 미이라의 대부분은 백인종인데 예외가 하나 있었다. 체모(且末)란 곳에서 발굴된 3천년 전 여자의 미이라는 백인종과 몽고인종의 혼혈로 판정되었다.
  
  신강지역의 원주민은 백인이었는데, 북쪽 초원에서 내려온 몽골인과의 혼혈이 3천년 전부터 이뤄지고 있었다는 얘기다. 몽골족은 흉노·돌궐·징기스칸 제국을 통해서, 이란-아랍계통의 세력은 사라센 등 이슬람 제국을 통해서, 한족은 한·당 제국 때 각각 이 문명의 십자로에서 주도권을 행사하였다. 오늘날 신강지역은 정치적으론 한족, 종교·문화적으로는 위구르·카자흐족을 중심으로 한 이슬람이 지배하고 있는 형국이다. 우루무치의 시장, 음식점, 모스크(이슬람 교회당), 노래, 냄새 그리고 분위기는 이슬람적이다. 시장에 갔더니 10여 년 전 쿠웨이트의 시장에 갔던 때의 기억이 떠오르는 것이었다. 카페트, 칼, 양고기, 독특한 냄새…. 위구르족은 어디에 가도 눈에 뜨이는데 한족, 만주족은 잘 구별이 안된다. 민족의 정체성을 유지시켜주는 가장 중요한 2大 요소는 언어와 종교인 것이다.

[ 2016-04-17, 15:2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중히     2016-04-18 오후 5:24
사학가 전원철 박사의 연구논문엔 "칭기스 칸"이 발해국 대조영의 아우 대야발의 19대 손이라고 나옵니다..
지금 전 세계를 대상으로 교역하며 활약하는 한국인을 볼때
칭기스 칸의 활약상을 떠오르 게 합니다..

그 당시에는 러시아도 식민지배 했었는 데요..
   얼핏보다가     2016-04-17 오후 10:17
한국사람들이 중국/일본사람들은 대부분 구별해도, 몽골사람들은 한국사람들과 헷갈릴 정도로 닮았다는 몽골 ...
어떻게 보면 가장 문명적인 말과 정반대 개념인, 야만적인 대표적인 나라 였으리라.

사회 문명적 구성원이 아닌 / 개개인의 역량이 중시되고, 막무가내식 자기우월성이나,상대방과의 공존이 아닌/ 배타적인 공격성등을 보여주는 북방유목민의 공통점은 오늘의 한국사람들에서 나타나는 것도 우연이 아닐 것.
고구려시대부터 우리민족의 한 구성원이었다는 같은 유목민/돌궐족(=투르크족)의 후예로, 한국과 형제국가로 까지 표현하는 터키사람들과 한국 사람들의 공통점을 발견할 때마다 묘한 감정이 들기도 하고...
   지평선     2016-04-17 오후 7:52
수십년전 부터 동경해온 몽골 ,정말 가보고 싶습니다.
민족의 정체성이 언어와 종교라면 반만년의 역사를 빛내주는 대한민국의 언어는 한글 인데 ,종교는 무엇일가요 ? 불교, 유교, 기독교가 들어온 대한민국 지금은 이도 저도 아니고 , 개인적으로 말법의 법화경 묘법을 주장 하는데요 . 암튼지 지금 우리들의 정서에는 휴식이 필요 해 보입니다.쾌도난마 할일이 너무 많은 지금 ㅠㅠㅠㅠㅠ
기회가 된다면 천산 산맥과 하늘호수의 맑은 물과 비단길(실크로드)을 가보고 싶습니다 .조대표님의 센스가 돗보이는 시기 적절한 글 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