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基文이 가장 빨리 망하는 방법은 朴槿惠 때리기
반기문과 문재인이 大選에서 대결할 때 박근혜 지지층은 潘 후보에게 몰표를 던질 사람들이란 점을 기억해야 한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潘基文 전 유엔 총장은 李承晩 대통령 이후 이 세계를 가장 넓게 본 한국 외교관이다. 그가 10년간 세계 곳곳을 찾아다니면서 頂上들을 만나고 분쟁 해결에 노력한 경험이 한국을 이끄는 데 활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반기문 待望論'의 핵심이다.
  
  오는 週에 그가 귀국하면 일단 지지율이 오를 것이다. 동시에 檢證을 빙자한 공격이 가열될 것이다. 그는 광주와 팽목항을 찾아갈 것이라 한다. 그것이 표가 된다고 판단하는 모양이다. 가더라도 국립현충원을 방문, 李承晩 朴正熙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뒤에 가야 할 것이다.
  
  그는 귀국신고를 해야 한다. 朴槿惠 대통령에게 하는 것이 정답인데 그는 권한이 정지된 상태이다. 그렇다면 黃敎安 권한대행에게 하여야 한다. 朴 대통령을 찾아가 인사를 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전화라도 해야 맞다.
  
  朴 대통령과 가까이 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느끼는 심정과 계산은 일응 이해할 수 있지만 朴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판한다든지 의도적으로 등을 돌리는 건 정치적 자살행위가 될 것이다.
  
  朴 대통령에 대한 동정론이 확산되고 있고, 골수 지지층이 재결집하고 있다. 반기문과 문재인이 大選에서 대결할 때 박근혜 지지층은 반기문 후보에게 몰표를 던질 것이다. 이러한 조건을 무시하고 언론이 매질을 한다고 박근혜를 따라 때리면 '의리 없는 사람'으로 낙인될 것이다. 한국인은 내려앉는 사람의 등에 칼질을 하는 이들을 절대로 용서하지 않는 성격이다. 김무성 계열이 좌파와 손 잡고 박 대통령을 탄핵 소추한 代價는 벌써 비싸게 치러지고 있다. 그들이 무슨 당을 만들어도 경멸의 대상으로 전락할 것이다.
  
  2000년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고어 후보는 전국 득표는 앞섰지만 선거인단에서 근소판 표차로 부시 공화당 후보에게 졌다. 치명적 敗因은 르윈스키 사건으로 코너에 몰렸던 클린턴 대통령의 도움을 거절한 것이라고 한다. 클린턴을 멀리하여 얻은 표보다는 잃은 표가 더 많았다고 한다.
  
  반기문 씨는 박 대통령을 때려서 표를 얻으려 하여선 안 된다. 계산상으로, 그리고 인간적 도리로 옳지 않다.
언론의 난
[ 2017-01-08, 20:17 ] 조회수 : 818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갤뱅이     2017-01-11 오전 3:17
만약 반기문이 바른당에 입당을 하면 ...기름바른당이된다
   naidn     2017-01-10 오후 8:48
首鼠兩端
쥐새끼가 쥐구멍을 나오기 전에 머리를 조금 내밀고 좌우를 재빠르게 살핀다.
首鼠兩端이다.
반기문이 이 녀석은 首鼠兩端하는 자 인데 . . .
사악한 패륜아, 코흘리기 김정은을 찾아뵙겠다고 下廻를 기다린다고 한 자인데 . . .

이 절박한 時局에 조갑제 最高 애국자가 반가 야를 자꾸 거론하는 기 심히 불콰하네.
기회주의자, 회색분자가 앞장서는 것은 우리 청소년들을 가장 빨리 荒廢化 시키는 망가뜨리는, 우리나라를 영원히 未開國으로 가게하는 일이로다.

조갑제 애국자의 再考를 심각하게 기대한다
   smarty     2017-01-09 오후 9:21
참...대한민국에 인물이없네요.
깜이없네요.
사람들이 뭐땜에 반기문반기문하는건지...
제가보기엔 ...물론 혹독한 검증과정을 거쳐야하겠지만...한낱 외교가에서
샴페인이나 즐겨마시던 늙은 행정가에 불과할뿐...
탁월한 정치력도없을뿐더러 유엔 사무총장이된것도 홍석현이 하려다안되 그저 운좋게
아시아출신이 뽑힐차례여서 수월히 선출된거아닌가요.
반씨의 정체성도 문제있어보입니다. 저는 무조건 황교안입니다. 그이유는 적어도 국가안보에
관한한 박근혜 대북정책을 그대로 이어받을것이기때문이죠
   그령초     2017-01-09 오후 6:07
반기문의 별명이 마음에 않드네요. 애착이 가는 별명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냥 장어라 해도 미끄러울 터인데 기름장어 임에랴 더 할 나위 있겠습니까?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 호감을 받을수 있을지 염려됩니다
   헐크     2017-01-09 오후 6:03
반기문은 아니다.
황교안이 답이다
   롸체스터     2017-01-09 오전 11:10
어쩜 제 생각과 이렇게 같은 글인지
반기문이 똑똑한 지 어떤지 두고 볼 참.
   arock     2017-01-09 오전 8:41
허황된 꿈일 뿐이다. 미꾸라지, 장어류의 특징은 보신 8단, 눈치 9단.
화법도 긍정도 부정도 않는 화법을 구사할 것이다. 그리고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본 뒤에 움직이려 할 것이다. 그러다가 영 불리하다 싶으면 아예 대권 꿈을 접을 수도 있다.
소신을 가지고 격랑을 헤쳐나갈 인물과는 거리가 멀다.
   白丁     2017-01-08 오후 11:39
趙甲濟 대표님 助言 반대로 나갈것 같은 예감이 98%...
   멋진사내     2017-01-08 오후 11:07
반기문씨의 하는 행동을 보면 지력이 좀 떨어지는 듯 하다.
누구의 도움을 받는 다는 것은 언론보도로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그런사람들의 의견을
비판의식 없이 수렴한다는 자체가 지력이 떨어지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충청권 대망론? 어림없는 얘기다.
작금의 위중한 안보상황에서 무슨 무슨 대망론 같은 것은 국민들에게 씨알도 안먹힐 얘기다. 그런 어줍잖은 대망론에 기대는 모습이 차라리 반기문씨와 잘 어울린다.
기름장어 이미지...
반기문씨가 만약에 대권을 잡으면 대한민국은 기름장어 신세를 면치 못 할 것이다.
냉혹한 국제정치 무대에서 이도 저도 아닌 무기력한 대한민국의 외교...
안봐도 훤하다.
   stargate     2017-01-08 오후 10:41
반기문씨가 UN 사무총장 재직시 해온 언행을 보면 우리 애국 보수 입장과는 거리가 있는 듯 합니다.
종북 인사로 볼 수는 없겠지만 만약 우파의 도움으로 대통령이 된다해도
이명박 박근혜 보다 더 좌 클릭된 행보를 보일 것으로 예상 됩니다.
지난 보수 10년 동안도 이념적으로 아슬 아슬한 상태로 지내 왔는데 또 그 시간이
계속 되야한다는 것은 우리 에게는 고문과도 같습니다.
차라리 반 총장에게 색깔을 분명히하고 좌고우면 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요구하고
만약 거부하면 과감하게 말을 갈아 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일사 불전의 자세로 임하면 승산이 없는 것도 아니지 않겠습니까?
어렵게 결집된 애국 우파의 세력에 반기문씨가 어정쩡한 색깔로 젓가락을
얹겠다느 것을 받아들일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차라리 안되더라도 이념적으로 확실한 사람을 대표로 하겠다는 것이 애국 우파의
현재 입장이라고 봅니다.
수십년 계속된 이 지긋지긋한 이념전쟁을 이제 종식 시킬 기회가 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삼류작가     2017-01-08 오후 9:59
보수가 완전 코너에 몰리니까 보수를 외면하고 좌파진영에 영합하겠다? 그런데 좌파들 표는 반기문에게 안갑니다. 반기문을 찍을 가능성이 있는 표는 보수와 중도죠. 그런데 보수를 적으로 만들면서 선거전을 시작하겠다? 자신에게 올 가능성이 전혀 없는 좌파진영에는 아부하는 모습을 갖추겠다? 도대체 머리를 어떻게 쓰는걸까요? 머리가 매우 나쁜 사람이든가 공직생활을 오래하면서 달면 삼키고 쓰면 내뱉는 처세술만 익혔든가 둘중 하나인것 같습니다.
   얼핏보다가     2017-01-08 오후 9:53
반기문이 박대통령을 "때려서 안되는 이유"를..."계산상/인간적/의리" 같은 단어로 근거로 내세우시나 ??
다른 이유가 그렇게 없나 ? 이런 글은 보수의 대표라는 조갑제대표의 글로써는 급이 낮은 "저급/저질"이다.
다른 논거가 없으면 차라리 가만히 있는것이 더 나을 듯. ( 이런 정도는 댓글사람들의 몫으로 남겨 두는게 낫다)

조갑제대표 자신도 최근 연단에서, "...언론독재는 군사독재와 같다.."는 말을 하지 않았나? 군사독재보다도 못하는 말도 아니고...군사독재는 누가 했는줄 모르면서 이런 말했나 ? 사실 군사독재보다 못하다는 말보다 군사독재도 다함 깨 좋지 않다는 이런 주장은 오히려 더 설득력이 있다. 마찬가지로, 그것이 박근혜대통령이 되었던 아니던, 잘한 것은 잘한 것/못한 것은 못한 것으로 ( 사안별로 구분하여 )비판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진리에 접근하는 것이며, 이런 진리에 대한 접근은 그것이 언론이든/정치인이든...성공의 근본

보수층의 지푸라기(?)로 인식되는 반기문에 대한 바람은...
진보/보수의 대타협 운운...동서화합운운 같은 식상한(?) 슬로건이 예상되는바, 이런식으로 외교관리에서 흔히 나타나는 관료적/수동적 타협에 익숙한 모습이 아니라, 적어도 한 국가의 대권을 지향한다면, 카리스마...그것도 아주 강력한 카리스마의 모습/ 이념에 대한 분명한 입장 ( 안보를 포함한 몇개의 정책에서 )을 보여준다면, 아마도 폭발적인 지지층을 만들게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면 희망있다. 아직은 글쎄...
   폴라리스     2017-01-08 오후 9:51
글쌔 반기문이 우파대통령 후보가 될지는 미지수이지만
그렇다고 태극기보수우파국민은 반기문을 지지할지 이것도 미지수다.
반기문은 노무현정권때 외교장관을 거친후 유엔에 진출한 사람인데
그사람이 좌파인지 우파인지 구분이 안되는 시점에서 대통령후보운운은 넌센스라고 본다.
그사람의 별명이 왜 기름장어로 불리는지 정확히 알수없지만 정체성이 모호하고
확인되지 않은 많은 부분이 많이있기때문에 우파의 지지를 받지못하고 있다고 본다.
그러므로 우파의 대통령후보로서는 적합하지 않다고 하는것이다.
태극기보수우파국민은 현재 대통령권한대행 업무를 수행중인 황교안총리가
가장 적합한 후보로 생각하는 분들이 너무나 넘쳐나며 여러가지면에서
이미 검정이 되었고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갈 지도자의 자질을 갖추면서
우리대한민국을 잘이끌어갈수있다고 보기 때문에 현재까지는 가장 적합한 후보가 아닌가 생각한다.
   바를정별규     2017-01-08 오후 9:40
제 예상은 황교안과 반기문이 대결할 것 같습니다.
   재규어     2017-01-08 오후 8:48
장어양반이 위의 조언 대로 할거 같지 않습니다. 차라리 박통 때리기를 하고 우리 애국 보수 우파는 황총리를 대선 후보로 적극 밀어줍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