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등 주요 대선주자 8인, 부산 소녀상 "유지해야"
現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도 “재협상” 입장 표명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연속변침 -거꾸로 쓴 세월호 전복·침몰·구조 보고서 名言 속 名言
기사본문 이미지


문재인 前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주요 대선주자들이 부산 일본 총영사관 소녀상 문제와 관련하여 現 정부의 ‘韓日 위안부 합의(12.28합의)’에 대해 재협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선일보>는 9일 문재인 前 민주당 대표, 반기문 前 유엔사무총장,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 안희정 충남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를 상대로 ‘위안부 합의’와 ‘부산 소녀상’ 관련 입장을 묻는 설문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문재인 前 대표, 반기문 前 유엔사무총장,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는 12.28합의와 관련하여 “재협상(반기문 前 UN총장은 ”재협상도 가능“ 주장)”을 주장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전면 재검토”를,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 안희정 충남지사, 박원순 서울시장은 “무효화”를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재협상”을 주장했다. 부산 소녀상에 대해서는 모든 대선주자가 “유지”로 답변했다.

韓日관계 해법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前 대표가 “일본이 더욱 반성”을 주장했고, 반기문 前 유엔총장은 “양자-다자간 대화”를, 이재명 성남시장은 “일본이 한국사정 이해해야”한다고 답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은 “미중 등 다자외교 접근”을, 안희정 충남지사는 “국제사회 문제로 접근”을, 박원순 서울시장은 “밀리지 않는 원칙고수”를,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경제-역사 등 사안별 분리 대응”으로 응답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일본의 전향적 태도변화”를 주장했다.

앞서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는 ‘소녀상을 둘러싼 한일관계 악화를 우려한다’는 제목의 성명에서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을 재설치한 것은 韓日간 합의 정신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엇보다도 不法행위”로 규정하고 “文明국가로서의 國格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법대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행동본부는 이어 “정부는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하고 한미일 동맹 관계를 수복해야 한다”며 “적법한 공권력 행사를 비난한 문재인 씨 등은 한일관계의 파탄으로 안보의 둑이 무너지고 경제의 바탕이 꺼지는 것을 바라는가? 자중자애하라”고 촉구했다. 
  
정리/김필재 spooner1@hanmail.net

언론의 난
[ 2017-01-09, 11:04 ] 조회수 : 113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갤뱅이     2017-01-10 오전 2:08
일본과 대한민국이 친해져서 군사협력을 하지못하도록 그구실로 반일을 내세우는게 좌빨들의 대남전술인데 위안부들은 알고도속고 모르고도 속는다. 문재인은 대통령 되면 개성공단재개 .금강산관광.대규모 대북지원을 공언하였다 이는 중국으로 부터 대북재제를 못하게하려는 구실을 주어서 유엔의 대북압박을 깨부술려는 대남전략의 일부이기때문에 핵과 미사일의 완성단계에 들어선 김정은이 문재인을 닥달하여 대통령을 빨리 탄핵하여 대남적화사업을 앞당기려는 음모가 숨겨져있다
   멋진나라     2017-01-09 오후 6:56
한반도에 대재앙이 가까워 진 모양이다.
바이러스 쥐새끼들이 바쁘게 움직인다.
골대 또 옮긴다고?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