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서방의 미국여행: 소프 레이크(Soap Lake)
워싱턴 주의 보물(State Treasure)로 지정된 이곳은 1907년에 대중에게 개방됐다.

우서방(미국)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사진설명] Horse 철제구조물/I-90 도로에 있는 풍력발전기/Soap Lake Inn/Soap Lake 물 성분.

살다 보면 몸이 아프거나 피로가 쌓여 푹 쉬고 싶을 때가 있다. 병원을 찾을 정도로 아프지는 않고, 그렇다고 무작정 쉰다고 달라지지는 않을 것 같은 상황. 이것 참, 난감하고 답답할 때 꼭 가보라. 어디를? 소프 레이크! 글자 그대로 물이 비눗물처럼 물이 끈적거려서 만들어진 이름이다. 워싱턴 주에 살던 원주민(Native American)들이 치료 또는 정신적 치유(Healing)가 필요할 때 반드시 찾았던 곳이니 따로 설명할 필요가 있을까?!
 
워싱턴 주의 보물(State Treasure)로 지정된 이곳은 1907년에 대중에게 개방됐다. 1940년~50년대에는 바람이 살랑거리는 날이면 비누 거품(Suds)이 3~4인치 높이로 만들어져 17번 도로까지 넘쳐흘렀다고 한다. 이는 이 호수의 물에 23가지 다른 미네랄이 섞여있는 까닭이다. 이중에 염분이 가장 많이 섞여있는데 이것으로 이 지역이 오래 전 깊은 바다(해저)였음을 증명한다.
 
지금은 많이 희석되어 비누 거품이 넘치지는 않으나 호수 주변에 흰색 띠가 둘러져 있는 것으로 호수에 염분이 많이 섞여있음을 볼 수 있다. 이 호수 물과 함께 호수 밑에 깔려있는 진흙은 부드럽고 끈적거려 누구나 온 몸에 바르면 좋다. 여름철 이곳에는 진흙 마시지(Mud Packs)로 손상된 피부를 고치려는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특히 이 호수의 물과 진흙이 천식, 피부 가려움, 종기, 벌레에 물린 곳 등 각종 피부 질환에 좋다는 통계가 있다.
  
그런 까닭에 여름에는 따가운 햇살과 더운 날씨로 호수에서 수영을 하는 사람들로 붐빈다. 주변의 캠핑장, 낚시터, 그리고 15마일 거리에 그랜드캐년의 한 부분을 옮겨 놓은 것 같은 드라이 폴스(Dry Falls)도 있다. 이곳은 빙하기에 거대한 폭포였던 자리가 남아있다.

소프 레이크를 출발하여 드라이 폴스(Dry Falls)를 거쳐 워싱턴 주에서 가장 큰 수력 발전소가 있는 그랜쿨리 댐(Grand Coulee Dam)으로 가는 길에서 지층의 변화를 보여주는 단층이 보인다. 창조과학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은 이것을 통해 지구의 변화를 과학적으로 설명한다.

특히 기독교 신앙을 가진 분들은 성경(Bible)에 나오는 노아의 홍수 이후 엄청난 물이 빠지면서 마치 쓰나미 처럼 지나간 자리에 남은 흔적으로 남은 자리를 보게 된다. 즉, 그랜드캐년의 축소판이라 부를 정도로 움푹 파인 자국이 수백 마일로 연결되는 드라이 폴스(Dry Falls) 전망대에 오르면 실감하게 된다.
 
▲가는 길: I-90 Exit 151 로 내려 소프 레이크 싸인을 따라 28일 마일을 가면 나온다. 시애틀에서 출발하면 3시간, 숙소가 많지 않아 반드시 예약해야 한다.
 
▲호숫가에 있고 쟈쿠지(Jacuzzi)도 있는 숙소 두 곳을 소개한다. △ Inn at Soap Lake (509) 246-1132 돌로 지은 건물이 특징 △ Notaras Lodge (509)246-0462 통나무로 지은 건물이 있다. 재미있는 것은 이들 숙소에는 수도꼭지가 4개 있다는 것. 사용법을 모르면 미끄러져 다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호텔이나 모텔은 뜨거운 물과 찬물이 나오는 수도꼭지를 합쳐 2개다.그런데 이곳에는 소프레이크 물을 직접 받는 차가운 물과 소프레이크 물을 덥힌 뜨거운 물 수도꼭지 2개를 추가하여 모두 4개인 것이다. 욕조에 물을 받을 때 △ Soap Lake RV Resort (509) 246-0413 와 Sun Valley  에는 RV, Camper, Cabins, 수영장, 클럽하우스, 사우나, 골프코스, 놀이터가 있다.

우서방은 매년 4-5 차례 가족 또는 친지들과 이곳을 찾는다. 시애틀에서 편도 3시간 거리이고, 비가 오지 않는 곳이니 좋다. 여름철에는 반드시 슬리퍼와 선크림, 썬그라스를 준비해야 한다. 맨발로 다니기에는 바닥이 뜨겁다. (우서방)

언론의 난
[ 2017-03-16, 09:57 ] 조회수 : 1202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