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현준 청와대 행정관 "'가짜뉴스' 넘쳐나지만 誤報인정하는 언론사 없어"
“(언론은) 주장에 앞서 팩트를 살피고, 진실에 기초한 정의를 추구해야”

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허헌준(사진)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16일 독일처럼 우리도 소셜미디어 기업이나 언론사의 “‘가짜뉴스’ 방치에 강력한 책임을 묻는 입법”의 필요성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기사본문 이미지

허 행정관은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하여 그동안 언론이 제기한 “굿판, 밀회, 불법 줄기세포 시술, 섹스 테이프, 마약 투약, 무속설 등 대통령님을 비정상적인 여성, 몸치장만하는 무뇌녀, 사악한 마녀로 만든 언론과 수많은 곡학아세 글쟁이와 말쟁이들의 ‘가짜뉴스’가 넘쳐났지만 오보를 인정하고 깊히 참회 선언하는 언론사 단 한 곳도, 한 명의 기자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허 행정관은 “주장에 앞서 팩트를 살피고, 진실에 기초한 정의를 추구해야 할 언론과 양심적 지식인들은 이 땅에서 진정 사라져야 하는 것이냐”면서 아래와 같이 언급했다.

《저에 대한 악의적 보도와 평론가들의 사악한 말장난도 도를 넘어섰군요. 제가 전경련에 보수단체 지원 요청한 것은 인정하고, 다만 강요나 협박은 터무니없는 허위보도라고 페이스북 등 공개적으로 알렸음에도 저를 파렴치범으로 몰고, 3월2일 XXX 의원은 CBS라디오 방송에 출연하여 저에 대해 거짓발언을 하였는데, 이것에 대해 X 의원실 측에 알리고(팩스, 이메일, 통화 등) 후속조치를 요구했으나 2주가 지난 지금까지 연락도, 단 한마디 사과도 없습니다. 이외에도 저에 대한 언론과 좌파인사들의 거짓보도 또는 발언은 조금 넘칩니다.》

그러면서 허 행정관은 “광화문 광장에서 날리던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현수막 문구가 생각납니다. 쓴 웃음과 함께”라며 “'가짜 뉴스'를 제압하는 법이 우리에게도 있다면 우리 언론사 중 남아있는 곳 어딜까요?”라고 반문했다.

북한인권운동가 출신의 허 행정관은 김기춘 前 비서실장과 조윤선 前 정무수석의 지시를 받아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 관련 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허 행정관은 최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해산된) 통진당이나 反정부 단체에 국고가 지원되도록 방치하는 것이 오히려 통치권자의 직무유기”가 될 수 있다며 “진보-보수의 균형 유지를 위해 (블랙리스트)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허 행정관은 블랙리스트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중범죄가 아니냐’는 질문에 “특정 세력의 시각”이라면서 “대통령의 정당한 통치행위로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언론의 난
[ 2017-03-17, 17:04 ] 조회수 : 3587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祖國近代化     2017-03-18 오후 12:38
존경합니다.
   참좋은세상     2017-03-17 오후 7:12
뱅모박성현님이 한대담에서 거짓과 진실을 자신의 이익관계보다 우선하여 바르게 말하는 것이 유럽 민주주의 역사에서도 300년이 걸렸다고 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박대통령이 집권전후 초기에 최순실에게 연설문을 보여준 사실을 인정한 것은 대단한 민주적이고 정직한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비록 선의를 악랄한 거짓과 선동의 재료로 오용된 것이 한스러울 뿐입니다만 정의로운 사회를 위한 큰 발자취가 될것이라고 봅니다.
이를 계기로 거짓을 말하거나 행하는 범죄에 대해서는 징벌적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