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System of Truth and Confidence is Crumbling!
Right now in Korea, lies are being turned into the truth, while the truth is being covered by darkness. The nation is falling victim to the kind of insanity seen in North Korea. This is why I cannot stop contributing my writings to Chogabje.com.

Kim Pyung-woo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by Kim Pyung-woo (Attorney and Former Head of Korea Bar Association)

I was asked by an interviewer on a recent radio program, “You wrote a piece for Chogabje.com recently that President Park was not guilty of any violations of the Constitution. Is that right?” I said, “Yes.” And the next question was, “Then did the National Assembly make a mistake?” Again I said, “Yes.” Then the interviewer commented, “You are the first and only person who has claimed that the president did not violate the Constitution.” The interviewer was not asking me, but simply confirming a point. I said, “I’m not sure, but I think so.” The interviewer could not believe my view and implied that I was wrong. No the interviewer sounded confident that I was wrong.
 
I had no choice but to argue my case. The argument I used was the theory of legal systems. To the lay person, the law may appear to consist of tens of thousands of disjointed pieces of regulations, but they all comprise a large pyramid-shaped system and understanding this system makes it easy to understand the concept of law. In other words, hundreds and thousands of laws stem from these set principles and countless rulings are made by courts based on them. Under this theory, all of the laws converge under the constitution.
 
This is the so-called “Pure Theory of Law” proposed by Austrian jurist and legal philosopher, Hans Kelsen. Any student of constitutional law should know Kelsen. He is the legal equivalent of Pythagoras to Geometry.
 
Let's take a traffic ticket, for example. Traffic rules, such as signal violations or speed violations, appear to be based only on traffic rules when a police officer issues a ticket. However, traffic rules are based on the laws drawn up by the National Assembly, which is called the Traffic Safety Act, and this traffic safety law is based on the constitutional principle of the rule of law. If the traffic rules violate the traffic safety law, the traffic rules become null and void. In addition, if the traffic safety law violates the principle of the rule of law of the Constitution, it becomes null and void as well. The same is true for criminal law. The criminal law that punishes public officials for bribery is also based on the principle that the civil servant serves the public (otherwise, ludicrous sophistry may be used, viewing a bribe as a form of private contract). Thus, all dispositions, rules, and laws are ultimately based on the Constitution.
 
Let's take an example. The president received a speeding ticket from the police officer and she gave her busy schedule as an excuse for driving too fast. And let’s assume that the president gave another W100,000 on top of her speeding fine. And let’s assume that the traffic cop apologized for failing to recognize the president and received the W100,000, since he did not dare turn down the president’s offer. (Such episodes actually occurred in foreign countries.)
 
According to the logic of the National Assembly which submitted the impeachment proposal, the president has been accused of major violations, including coercion, abuse of authority and bribery as well as abuses of the constitutional principles of sovereignty, the constitutional principles of the rule of law, the equality provisions of the constitution, and the constitutional principles governing public servants simply for a mere speeding violation. Opposition lawmakers claim that there is enough reason to impeach the president.
 
I am not exaggerating anything. Take a look at the impeachment bill submitted by the National Assembly to the Constitutional Court on December 9, 2016. The president is guilty of 12 constitutional violations, including rule of law and equal rights. Most of the constitutional violations involve conspiring with Choi Soon-sil to allegedly commit illegal acts. It is unclear which legal violations constitute violations of the Constitution. In short, the National Assembly is completely confused about the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and the law. If the rationale for impeachment are legal offenses that overlap with violations of the Constitution, there would be no need to distinguish between legal and constitutional violations as stipulated in Article 65 of the Constitution.
 
I repeat that constitutional and legal violations are not the same. Violations of the Constitution refer to the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al system, which is an unconstitutional act that attacks and denies the constitutional principle or system itself. Let’s assume for example, the claim being made by some of the opposition parties that the impeachment trial at the Constitutional Court is not necessary, because the nation is now undergoing a revolution. Let’s also assume that they demanded the president to step down immediately. If a person who is making such allegations is a civil servant, such as a president or a minister subject to impeachment, the comment would be a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by denying or attacking the impeachment system of the Constitution that the Constitutional Court is entitled to handle. Therefore, such comments would be a reason for impeachment.
 
A good example is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His comments claiming he cannot do his job or calling for a referendum on his leadership, which is not stipulated in the Constitution, can be construed as either a denial or attack against the very Constitution the president is supposed to protect and uphold and would constitute grounds for impeachment. And that is why he faced impeachment. And the Constitutional Court actually recognized Roh’s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although the impeachment bill was rejected on the grounds that the violations were not grave enough to warrant impeachment).
 
I am not just trying to explain the difference between a legal and constitutional violation. I am trying to explain that the basic credibility of our national system has collapsed.  The general public mistakenly perceives lawmakers as legal experts or believes that lawmakers at least understand the Constitution, because they deal with the law every day. I believe that the National Assembly could not forcibly impeach the president by erroneously insisting that a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has occurred, because the impeachment is accompanied by a thorough review by legal experts. I believe that the major daily newspapers, which were founded a century ago (except for JoongAngIlbo) or state-run broadcaster KBS would support impeachment for a valid reason. And that is why 80% of the public did not read the impeachment proposal prepared by the National Assembly yet supported and approved the measure.
 
A close acquaintance told me that if more than two thirds of the National Assembly supported impeaching the president, there must have been a valid reason. Moreover, he said there must be a really good reason if a large number of lawmakers in the president’s political party supported impeachment.
 
That would make sense in a normal country. In fact, 90 percent of the public believes the National Assembly would not be capable of making such a ludicrous error. And this trust allows our society and nation to function. If not, everyone would take their money out of bank deposits and stash them away at home. But this system is flawed in an abnormal country. Good examples are North Korea, the former Soviet Union and Nazi Germany.
 
Let’s take a look at North Korea. There is no truth in the North. The only truth comes from Kim Jong-eun. If Kim says 'Our country is the happiest paradise on earth,' then all of the North's state-run media echo his sentiments and scholars try to use all kinds of statistics and theories to prove that claim. North Korean media features interviews of abducted foreigners and make them say that the North is the happiest country in the world and that they intend to stay in the reclusive state. No North Korean dares voice skepticism over what the abductees are saying as can be seen by the confident expressions seen on the faces of the state-run TV announcers, scholars and other officials.
 
There is no individual powerful enough to defeat the deceptive state-run propaganda machine. Nobody dares say anything countering the official state line due to fear of death. That is how a blatant lie becomes the absolute truth in an abnormal country like North Korea. Anything view contrary to the official line is buried underground. Even skeptics end up becoming believers if they are told the same lies over and over again on the news. One person's ardent belief becomes the belief of hundreds and thousands of people and the intensity of that conviction gains momentum as it spreads, growing stronger and stronger. And finally, the conviction of the masses becomes as solid as steel. Nobody can shatter it any longer, unless an outside force intervenes and exposes the bare truth.
 
Unfortunately, this is what is happening in South Korea. More than two thirds of lawmakers took just one day to pass the presidential impeachment bill, under the flawed belief that the Constitution had been violated by our leader, even though no such thing ever happened. The major dailies -- ChosunIlbo, JoongAngIlbo and Dong-A Ilbo -- and major broadcasters all report that the Constitution had been violated. Civic groups, including lawyers' groups, issue statements supporting the impeachment. And after this continues for months, 90 percent of the public ends up believing it. It is clear that none of these people bothered to closely read the impeachment bill the National Assembly submitted to the Constitutional Court. They probably did not read any of my writings. Only a small handful of news media, including Chogabje.com and social media of a few individuals dare to tell the truth.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gather in downtown Seoul every Saturday waving flags and opposing the impeachment. But this is completely overlooked by the biased leftwing news media and 90 percent of the public does not know about it.
 
It is so sad. The mechanism of delivering the truth in Korea is breaking down. Lies become truth, while the truth ends up getting buried. The system of confidence and trust based on the truth is being destroyed. Our society is becoming abnormal like North Korea. This is why I cannot stop writing for Chogabje.com
 
Jan. 15, 2017


한국의 정보·진실·신뢰 시스템이 무너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거짓이 진실로 되고, 진실은 숨어 어둠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북한 같은 비정상 국가, 미친 사회로 바뀌고 있다. 내가 조갑제닷컴에 글쓰기를 멈출 수 없는 이유이다.


얼마 전 어느 라디오 방송국에서 인터뷰가 있었는데 인터뷰하시는 분이 나에게 물었다. ‘당신은 이번에 국회가 朴 대통령을 상대로 헌법재판소에 낸 탄핵소추장에 쓴 헌법위반에 대하여, 朴 대통령은 헌법 위반한 것이 하나도 없다는 내용의 글을 조갑제닷컴에 쓰셨다는데 맞습니까?’ 그래서 ‘그렇다’고 대답했더니 바로 이어지는 질문이 ‘그러면 대한민국의 국회가 틀렸나요’라고 물었다. ‘그렇다’고 했다. 그러자 이 분은,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朴 대통령은 헌법 위반한 것이 하나도 없다고 주장하는 분은 선생님이 처음이고 유일하시죠?’라고 재차 묻는다. 질문이 아니라 확인이다. 그래서 ‘모르긴 하지만 그런 것 같다’고 했다. 도저히 내 말을 믿을 수 없다는 태도이다. 내 의견이 틀렸을 것이라는 뉘앙스이다. 아니 확신이다.

나는 할 수 없이 내가 주장하는 것이 옳다는 이론적 근거를 댔다. 바로 ‘法(법)단계설’이다. 法단계설은 별 것 아니다. 우리가 말하는 법은 얼핏 보면 수천 수만 개의 무질서한 법률 조각들로 보이지만 사실은 하나의 피라미드 체계를 이루고 있어 그 원리를 알면 이해하기가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었다. 즉, 헌법 몇 개의 원리 원칙을 근거로 하여 수백 수천 개의 법률이 나오고, 이 수천 개의 법률을 근거로 수만 개의 명령이 나오고, 다시 이 명령에서 수십, 수백만의 규칙·처분·판결이 나온다는 설명이었다. 이 세상의 모든 법은 궁극적으로는 헌법이라는 하나의 법으로 모인다는 이론이다.

이 이론이 바로 한스 켈젠(Hans-Kelsen)이라는 법률가가 말한 ‘法단계설’이다. 대한민국에서 헌법을 공부한 사람이면 누구나 다 아는 헌법 이론 내지 헌법 상식이다. 마치 기하학에서 말하는 ‘피타고라스 정리’와 같은 것이다.

예를 들어 교통 티켓을 보자. 교통규칙 즉 신호위반이나, 스피드 위반을 하면 경찰관이 떼는 티켓은 얼핏 보면 근거법이 단순히 교통규칙만 있는 것 같다. 그러나 교통규칙은 교통안전법이라는 국회의 법률에 근거가 있고, 이 교통안전법은 법치주의라는 헌법원칙에 근거를 둔다. 만일 교통규칙이 교통안전법에 위반되면 교통규칙은 무효가 된다. 또 교통안전법이 헌법의 법치주의 원리에 어긋나면 違憲(위헌)으로 무효가 된다. 형법도 마찬가지이다. 공무원의 뇌물죄를 처벌하는 형법규정도 공무원은 국민에게 봉사하는 主權在民(주권재민)의 원칙 및 직업공무원 제도에 근거를 둔다(안 그러면 뇌물도 일종의 사사로운 계약이니까 적법하다는 궤변이 나올 것이다). 이렇게, 모든 처분·규칙·법률은 궁극적으로는 헌법으로 귀결된다.

예를 들어보자. 朴 대통령이 운전하다가 과속으로 경찰관으로부터 과속티켓을 받았는데, ‘수고하십니다. 나 대통령 박근혜예요. 바빠서 그만 과속을 했네요’라며 교통벌금에다 얼마 더 보태 돈 10만 원을 주었다고 치자. 그 교통경찰이 당황하여 ‘아, 죄송합니다. 몰라보았습니다’ 하며 거절을 못해 10만 원을 받았다고 하자(실제로 이런 에피소드가 외국에는 종종 있다).

朴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제출한 국회의 논리대로 하면, 지극히 간단한 일 하나 가지고 朴 대통령에게 교통규칙의 위반에 이어 교통안전법 위반, 거기에 덧붙여 강요죄, 직권남용죄, 뇌물죄의 법률위반은 물론, 한 걸음 더 나아가 주권재민의 헌법원리, 법치주의의 헌법원칙, 헌법의 평등권 조항, 직업공무원 제도의 헌법원칙을 모두 위반한 것으로 된다. 따라서 충분히 탄핵사유가 된다는 논리이다.

내 말이 우스개나 과장이 아니다. 실제로 국회의 탄핵소추장을 한번 읽어 보라. 지금 이 나라의 국회가 2016년 12월9일 朴 대통령을 상대로 헌법재판소에 낸 탄핵소추장을 보면 朴 대통령에게는 법치주의, 평등권 등 12개의 헌법위반 사항이 있다. 그 내용을 보면 대부분 최순실과 함께 공모하여 무슨 무슨 違法(위법)을 저질렀기 때문에 헌법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어떤 법률위반을 통한 헌법위반인지 모호하다. 한 마디로 국회가 헌법위반과 법률위반을 완전히 혼동하고 있는 것이다. 만일 국회의 논리대로 헌법위반과 법률위반이 겹치는 탄핵사유라면, 헌법 제65조에서 탄핵사유를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때’라고 兩者(양자)를 구별할 리가 있겠는가.

다시 한 번 말하지만 헌법위반과 법률위반은 대상이 다른 것이다. 헌법위반이란 헌법의 원리나 제도 그 자체를 공격하고 부정하여 뒤집으려는 反헌법적인 행위, 즉 헌정체제의 위반행위를 말한다. 예컨대 야권 일각에서 나오는 주장처럼, ‘지금은 혁명 시기이므로 헌법재판소의 탄핵 재판은 필요 없다. 대통령은 바로 下野해야 한다’고 했다고 치자. 만일 그런 주장을 한 사람이 대통령이나 장관 같은 탄핵대상의 공무원이라면 이는 탄핵심판은 헌법재판소가 한다는 헌법의 탄핵심판제도 그 자체를 부정·공격하는 것이므로 헌법위반에 해당한다. 따라서 탄핵사유가 될 것이다.

盧武鉉(노무현) 대통령이 좋은 예이다. ‘대통령직 못해 먹겠다’, ‘국민투표 하자’ 등 헌법에도 없는 국민투표로 대통령의 進退(진퇴)를 결정하자고 하면 이는 선거와 임기로 대통령의 진퇴를 결정하도록 한 現行 헌법을 수호할 책임이 있는 대통령으로서 헌법을 무시하는 헌법위반 행동이 될 수 있다. 그래서 탄핵소추가 된 것이다. 헌재 역시 盧 대통령의 헌법위반을 인정했다(다만, 탄핵하기에 충분한 위법이 아니라는 이유로 기각했다).

오늘 내가 말하려는 건 헌법위반과 법률위반의 차이가 무엇이냐 하는 法理(법리) 설명에 있지 않다. 나라의 신뢰 시스템이 무너졌다는 점이다. 일반 국민들은 국회의원들이 매일 법을 다루니까 법률 전문가쯤으로 誤認(오인)하거나 적어도 헌법을 잘 아는 줄 안다. 대한민국 국회가 대통령을 탄핵소추하는 이런 엄청난 역사적 일을 할 때는, 법률 전문가의 검토를 거쳐서 하는 것이므로 헌법위반이 안 되는 것을 헌법위반이 된다고 억지로 탄핵소추할 리 없다고 믿는다. 대한민국의 언론 특히, 朝中東 같이 100년의 역사(중앙일보는 제외)를 자랑하는 전통적인 신문이나 KBS 같은 공영[國營]방송이 탄핵을 지지할 때에는 다 근거가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 국민의 80%가 국회의 탄핵소추장을 읽어보지도 않고 탄핵을 지지·찬성하는 것이다.

평소 잘 아는 분이 나보고 말한다. 국회의원 정원의 3분의 2가 훌쩍 넘는 절대 다수가 탄핵을 찬성할 때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지 않겠느냐고. 더 나아가 朴 대통령과 함께 당을 한 국회의원들 중에서도 상당수가 탄핵을 찬성할 때에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고.

그렇다. 상식적으로는 맞는 말이다. 정상적인 국가라면 당연히 맞는 말이다. 국민의 90%는 국회나 主流(주류)언론이 허황된 실수나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믿는다. 바로 이 신뢰 때문에 우리 사회가 움직이고 나라가 움직이는 것이다. 안 그렇다면 모두가 은행에 가서 돈을 찾아 자기 금고에 넣어둘 것이다. 그런데, 비정상적인 국가에서는 이 시스템이 고장나 있다. 단적인 예가 북한과 舊소련, 과거 독일의 나치이다.

북한을 보자. 북한에는 진실이 없다. 김정은이 하는 말이 진실이다. 김정은이 ‘우리 북한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파라다이스이다’라고 하면 모든 언론이 ‘북한은 파라다이스’라고 매일 같이 되풀이한다. 학자들은 온갖 학설·통계를 내세워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라는 것을 증명한다. 언론은 세계 각국에서 속아서 또는 납치를 당해서 북한에 억류된 외국인들을 신문이나 텔레비전에 불러서 북한은 자기 나라나 미국 등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하더라도 가장 행복하게 잘 사는 나라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나도 귀국하지 않고 북한에서 산다’고 干證(간증)시킨다. 국민은 누구도 확신과 신념에 가득찬 진지한 표정의 북한 아나운서, 학자들, 증인들의 뉴스보도, 학설, 통계, 干證이 거짓말, 조작이며 공포(또는 자기 이해관계)에서 나온 거짓인 것을 모른다.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거짓 프로파간다를 이길 개인은 이 세상에 거의 없다. 있어도 공포 때문에 말을 못 한다. 그래서 북한이라는 비정상 사회·미친 나라에는 객관적으로 명명백백한 거짓말, 즉 북한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라는 거짓말이 진실이 된다. 어떤 반대 사실도 어둠 속에서 숨 쉬지 못해 죽는다. 처음에는 반신반의하던 회색인들도 똑같은 뉴스나 보도가 열 번, 스무 번, 몇 달 계속하여 반복되면 이제는 믿게 된다. 한 사람의 확신이 열 사람, 백 사람, 천 사람으로 확대되면서 믿음의 純度(순도), 확신의 剛度(강도)가 자꾸 加重(가중)된다. 重力(중력)의 가속도의 원리가 그대로 적용된다. 어느 시간이 흐르면 대중의 믿음, 확신은 바위처럼, 강철처럼 강해진다. 누구도 부술 수 없다. 외부에서 武力(무력)으로 쳐들어가 강철의 거짓 시스템을 깨부수기 전에는.

불행히도 지금 한국이 그렇다. 3분의 2를 훌쩍 넘는 국회의원들이 단 하루 만에 표결을 끝내 헌법위반 사항이 아닌 것을 헌법위반이라고 탄핵소추했다. 朝中東, KBS 등 거의 모든 언론이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위반의 탄핵사유가 있다고 보도한다. 변호사단체 등 거의 모든 사회단체가 탄핵을 지지하는 성명서를 낸다. 이렇게 서너 달을 계속 해대니 90%의 국민이 그렇게 믿을 수밖에 없다. 그들 중 어느 누구도 국회가 낸 탄핵소추장을 읽어 보지 않았을 게 분명하다. 나의 글도 읽어 보지 못했을 것이다. SNS나 조갑제닷컴 같은 극소수 언론이 아니라고 말한다. 토요일마다 서울에서 수만 명의 시민이 태극기를 흔들며 탄핵반대 시위를 한다. 그러나 이런 사실은 主流언론에서 철저히 무시되기에 90%의 국민들에게는 이 진실이 전달되지 않는다.

아, 슬프다. 한국의 ‘진실 전달 시스템’이 무너지고 있다. 거짓이 진실로 되고 진실은 숨어서 어둠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진실을 바탕으로 한 신뢰시스템이 망가지고 있다. 북한 같은 비정상 국가, 미친 사회로 바뀌고 있다. 내가 조갑제닷컴에 글쓰기를 멈출 수 없는 이유이다.

(2017.1.15)

언론의 난
출처 : Translated by Simon Lim
[ 2017-03-20, 15:20 ] 조회수 : 811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토마스     2017-03-20 오후 4:12
아, 대한민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