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빅데이터는 선거여론조사 아니다" 주의 당부
빅데이터 분석결과 보도 시 '빅데이터 여론조사 분석', '빅데이터를 통한 후보자별 지지율 추이' 등의 표현을 사용해 유권자가 오인하게 할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될 수 있어.

정리/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중앙선관위는 19일 최근 대선 후보자들의 호감도나 지지도 등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과 언론에 보도되는 과정에서 ‘선거여론조사로 오인될 우려가 있다’면서 각 언론사에 빅데이터 분석 결과 보도와 관련하여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보도할 것을 요청했다. 

이날 중앙선관위는 “선거에 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는 선거여론조사에 해당하지 않아 공표·보도에 제한이 없기 때문에 조작이나 왜곡의 가능성이 있고 마치 선거여론조사처럼 오인될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각 언론사가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보도하면서 ‘빅데이터 여론조사 분석’, ‘빅데이터를 통한 후보자별 지지율 추이’ 등의 표현을 사용해 선거여론조사결과로 오인하게 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될 수 있음을 안내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언론기관이 정당이나 후보자에 대해 보도할 때는 공정하게 해야 한다. 언론기관은 선거에 관해 사실을 왜곡해 보도하거나 객관적 자료를 제시하지 않고 선거결과를 예측하여 보도할 수 없다(‘아이뉴스 24’ 인용).

중앙선관위는 “이번 선거가 짧은 기간에 치러져 후보자의 정책이나 공약을 검증하고 판단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잘못된 여론조사나 불공정한 선거보도가 유권자에게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사회적 공기(公器)로서 언론의 적극적인 역할과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는 포털사이트나 SNS 등 제한적인 대상에서 수집해 표본의 대표성에 한계가 있다”며 “유권자들도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여론조사결과로 오인하는 일이 없도록 유의해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선관위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대선 후보자의 선거 벽보를 유권자의 통행이 잦은 장소의 건물이나 외벽 등 전국 8만7천600여 곳에 게시하고, 25일까지 후보자의 재산·병역·납세·전과 등 정보공개자료가 게재된 책자형 선거공보를 각 가정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선거 벽보에는 후보자의 사진·성명·기호, 학력·경력·정견 등이 담긴다. 경력·학력 등에 대해 거짓이 있다면, 누구든지 선관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고, 거짓이라고 판명되면 그 사실을 공고한다. 아울러 정당한 사유 없이 선거 벽보를 찢거나, 낙서·철거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언론의 난
[ 2017-04-19, 15:10 ] 조회수 : 627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