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고려…다른 방식 관여 압박"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것을 포함해 모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과거와 다른 조건에서 미국과 관여하도록 압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대북 압박 수단의 일환으로 설명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We’re reviewing all of the status of North Korea, both in terms of state sponsorship of terrorism as well as all the other ways in which we can bring pressure to bear on the regime in Pyongyang to reengage…”
  
  틸러슨 장관은 19일 국무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미국은 북한이 미국과의 관여에 나서도록 압박하는 모든 수단과 함께 테러지원국 재지정 등 북한에 부과할 모든 지위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앞으로 이뤄질 관여의 성격을 “북한이 과거 진행된 대화와 다른 상태에서 관여하는 것”으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but reengage with us on a different footing than the past talks have been held. So yes, we are evaluating all of those options.”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모든 옵션을 평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지난 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테러지원국 지정은 해당 국가가 테러지원국 지정의 법적 요건을 충족하는지 판가름할 모든 가용한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뒤 이뤄지는 절차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SST designations are made after careful review of all available evidence to determine if a country meets the statutory criteria for designation.”
  
  이어 북한은 테러지원국에 지정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이미 세계에서 가장 제재를 많이 받고 있는 나라 중 하나라며, 핵실험, 탄도미사일 활동, 확산, 인권 유린, 공산주의 국가로서의 지위 등으로 인해 광범위한 독자 제재 대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 하원은 지난 3일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법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습니다. 북한을 9년 만에 다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이번 법안은 지난 1월 12일 발의 이후 발생한 김정남 씨 암살 사건을 재지정 사유로 새롭게 추가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사건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지만 2008년 영변 핵 시설 냉각탑을 폭파하고 핵 검증에 합의하면서 명단에서 제외됐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
  
언론의 난
[ 2017-04-20, 13:47 ] 조회수 : 568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