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포 명령도 헬기 기총 소사도 없었다!
발포 명령자와 헬기 사격은 없었다는 사실도 의문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증명되었다. 그런데 또 조사를 하겠다고 한다. 정권이 바뀐다고 진실이 달라질 수 있나?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광주사태 37주년 기념사에서 발포 및 헬기 사격설에 대한 진상 조사를 사실상 지시하였다.
  그는 "여전히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다"며 "정부는 진상 규명에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고 했다. 그는 "완전한 진상규명은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했다.
  
  광주사태는 여러 번 국가적 조사와 재판이 있었던 사건이다. 쟁점이 되는 사안은 거의 규명되었다. 발포 명령자와 헬기 사격은 없었다는 사실도 의문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증명되었다. 그런데 또 조사를 하겠다고 한다. 정권이 바뀐다고 진실이 달라질 수 있나? 正義는 진실 위에 세워야지 정의 위에 진실을 세우겠다고 한다면 사실을 왜곡, 조작하게 된다. 아래 자료를 청와대에서 읽는다면 무리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권력자가 원하는 답을 미리 정해놓고 조사를 하게 되면 공정한 조사도 힘들고 발표해도 믿지 않는다.
  
  ..........................................................................
  
  "계획적 발포, 지휘권 二元化 없었다."
  1995년 서울지방검찰청과 국방부 검찰부의 5.18 광주 사건 관련 수사보고서에서 인용.
  
  "13시경부터 시위대가 장갑차 등으로 공수부대에 돌진 공격해 오고 兵士 1명이 장갑차에 깔려 死亡하자 이에 대응하여 첫 發砲가 있었다. 다시 시위대가 장갑차와 버스 등 차량 돌진을 계속하자 공수부대 將校들이 집단적으로 발포하였다."
  
  
   의문점에 대한 수사결과
  
   (1) 發砲 경위
  
   사전계획에 따른 의도적 발포는 아니었다.
  
   고소·고발인들은 공수부대의 발포는 5월20일 23시경 광주역 앞에서 示威群衆에 발포하면서 계속되었는데, 5월21일 13시경 도청 앞에서의 집단 발포의 형태를 보면, 이는 시위대의 차량 돌진을 저지하기 위한 自衛 목적의 우발적 사격이 아니라, 광주시민들의 公憤을 고조시키기 위하여 별도로 사전에 계획된 명령에 따라 행하여진 의도적인 발포였을 가능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수사결과 광주에서의 최초의 발포는 5월19일 17시경 광주고등학교 부근에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5월19일 17시경 사직공원을 搜索하고 복귀하던 11공수여단 63대대 配屬 장갑차가 광주고등학교 부근에 이르렀을 때 시위대가 장갑차를 포위 공격하면서 불붙은 짚단을 던져 장갑차에 불을 붙이려 했다. 장갑차에 타고 있던 한 장교가 장갑차 문을 열고 空砲를 쏘고 다시 威脅 射擊하는 과정에서 주위에 있던 고등학생 1명이 총격을 받아 부상한 것이었다.
   또 5월20일 23시경 3공수여단이 광주역 일대에서 시위대와 공방을 벌이던 중 트럭·버스 등 시위대의 차량 돌진 공격으로 死傷者가 발생하는 등 守勢에 몰렸다.
   3공수여단장은 경계용 실탄을 예하 대대에 전달하고, 대대장은 이를 將校 위주로 분배하여 이들이 돌진하는 차량을 항하여 發砲했다. 광주역으로 實彈을 전달하러 가던 특공지원조가 시위대와 마주쳐 진로가 막히자 위협 사격을 했다.
   5월21일 다시 전남대 앞에서 장갑차, 경찰 가스차 등 시위대의 차량 돌진 공격에 대응하여 돌진하는 차량에 發砲했고, 그 와중에서 死傷者가 발생한 것이다. 이와 같은 발포 경위에 비추어 위 발포가 광주시민들의 公憤을 고조시킬 목적으로 사전에 계획된, 의도적인 발포였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5월21일 전남도청 앞에서의 발포는 그동안 國會 聽聞會 등에서는 그 경위에 관하여, 시위대의 1차 장갑차 공격 후 도청에서 撤收하던 31사단 병력으로부터 공수부대가 小量의 실탄을 인수하여 將校들에게 분배한 상태에서 다시 시위대가 차량 공격을 해오자 장교들이 自衛的 次元에서 발포한 것이라고 주장되어 왔다.
   수사 결과 11공수여단 61·62대대는 도청 앞·금남로에서 시위대로부터 차량 공격을 받은 후 示威가 소강상태에 들어간 5월20일 24시경 대대장 지프차 등에 통합 보관하고 있던 경계용 실탄을 대대장의 명령에 따라 危急時에만 사용하라는 지시와 함께 중대장 이상 將校들에게 1탄창(15발)씩 분배했다.
   63대대는 5월21일 10시30분경 실탄을 분배함으로써, 같은 날 13시경 시위대의 차량 공격이 있기 이전에 이미 將校들 위주로 실탄이 분배되어 있었던 사실이 확인되었다.
   13시경부터 시위대가 장갑차 등으로 공수부대에 돌진 공격해 오고 兵士 1명이 장갑차에 깔려 死亡하자 이에 대응하여 첫 發砲가 있었다. 다시 시위대가 장갑차와 버스 등 차량 돌진을 계속하자 공수부대 將校들이 집단적으로 발포하였다.
   그 무렵 7공수여단 35대대도 撤收하던 31사단 병력으로부터 실탄을 인계받아 이를 將校들에게 분배하였다. 돌진하는 차량을 피해 人道와 인근 건물에 산개하였던 공수부대원들 중 일부가 도청 및 주변 건물 屋上에 올라가 경계를 하고 있다가 접근하는 시위대를 향하여 발포한 사실이 확인되었다.
  
   당시, 사격통제에 상당한 문제점 노출 확인
  
   다만, 고소·고발인들의 주장과 같이 위와 같은 발포가 대대장이나 여단장 이상의 上級 指揮官이나 별도의 指揮系統에 있는 특정인의 구체적인 발포 명령에 따라 행하여진 것이거나 또는 광주시민들의 公憤을 고조시키기 위하여 사전 계획에 따라 의도적으로 행해진 것으로 인정할 수 있는 자료는 없다.
   결국 전남도청 앞에서의 發砲는 현장 지휘관인 공수부대 대대장들이 차량 돌진 등 위협적인 공격을 해오는 시위대에 대응하여 경계용 실탄을 분배함으로써, 이를 분배받은 공수부대 將校들이 대대장이나 지역대장의 통제없이 장갑차 등의 돌진에 대응하여 自衛 目的에서 발포한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그 이후 계속된 발포 중에는 비록 시위대가 武裝을 하였다고 하더라도, 도로에 나와 단순히 口號를 외치거나 차량으로 도로를 진행하거나 총상자들을 救護 또는 護送하려 하거나, 심지어는 총기 발사나 차량 돌진 등 軍에 대하여 直接的 威脅을 가하고 있지 아니한 상태에까지 발포가 이루어진 사실을 인정할 수 있어 당시 實彈 및 射擊 統制에 상당한 문제점이 있었음이 확인되었다.
  
  
   (2) 광주 파견부대 指揮權의 二元化 여부
  
   공수여단 시위진압 투입은 적법절차 거친 것
  
   고소·고발인들은 광주에 투입된 공수부대는 上級 指揮官인 계엄사령관·2군사령관·전교사령관·31사단장의 정상적인 지휘계통하에 있지 않고, 별도 세력의 事前 計劃에 의해 지휘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즉 7공수여단과 11공수여단이 투입될 당시의 광주 상황이 공수부대의 投入이 필요할 정도가 아니었고 현지의 31사단장이나 전교사령관이 요청한 사실이 없음에도 공수부대와 학생들의 최초 충돌 이전 시간에 특전사령관이 벌써 11공수여단의 추가 투입을 지시했다.
   계엄사령관이 自衛權 보유를 최초로 천명한 것은 5월21일 19시30분이고 2군사령부가 自衛權 행사를 지시한 것이 5월22일 10시30분임에도 하급부대인 7공수여단은 5월21일 18시에, 戰敎司는 같은 날 20시30분에 미리 自衛權 발동 명령을 내렸다. 심지어는 5월20일 23시경 이미 3공수여단이 광주역에서 發砲를 했다.
   5월24일 호남고속도로 광주인터체인지 부근과 효천역 부근에서 두 차례나 군부대 간에 誤認 射擊이 발생한 사실 등에 비추어 별도의 指揮體系가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7공수여단 2개 대대를 전남대 등 3개 대학에 배치한 것은 소요 예방과 진압을 이유로 陸本이 전국 92개 대학에 戒嚴軍을 배치하는 措置의 일환으로 취해진 것이다. 이때 이미 軍 兵力의 시위 진압 투입은 전제되어 있었다고 할 수 있다.
   5월18일 오후 7공수여단 2개 대대가 광주시내 시위 진압에 나선 것은 계엄 확대 선포 후 전국에서 유일하게 광주시내에서 시위가 벌어졌고, 경찰이 軍의 투입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에서 계엄사령관-2군사령관-전교사령관-31사단장의 계통에서 軍兵力 투입을 결정한 사실이 인정된다.
   11공수여단의 추가 투입이 광주시내에서 공수부대원들과 학생들이 충돌하기 전인 5월18일 14시경 결정된 것은 사실이다. 이는 광주 시위 상황을 보고받은 육본에서 군 병력의 增援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다만 공수여단 중 적절한 파견부대의 결정을 위하여 특전사령관의 의견을 들어 11공수여단을 增援하기로 결정하였던 것이다.
  
   지휘권 2원화 증거 없다
  
   초기에 7공수여단을 시위 진압에 투입한 후 5월18일 야간에 공수부대를 광주시내에 거점 배치하고, 5월19일 11공수여단의 추가 작전통제에 따라 責任地域을 구분하여 시위 진압에 투입하고, 5월20일 3공수여단의 추가 투입에 따라 다시 책임지역을 구분하여 시위 진압에 투입하고, 5월21일 공수부대를 시 외곽으로 철수시키는 등의 일련의 部隊 運用에 관한 지휘를 실제 31사단장과 전교사령관이 행한 사실이 인정된다.
   계엄사령관의 自衛權 보유 천명 시간과 각 부대의 自衛權 발동 지시 시간이 軍資料上 先後가 맞지 않는 듯한 것은 사실이다. 이는 自衛權 발동이 결정된 마당에 계엄사령관의 방송을 통한 발표 이전에 自衛權 발동 사실이 下級 部隊에 통보될 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도 尹輿禎 전교사령관은 5월21일 16시경 李熺性 계엄사령관으로부터 계엄군 외곽 철수와 함께 自衛權 발동 승인을 받은 사실 등에 비추어 그와 같은 지시들이 발령, 전파되는 과정에서 先後가 다르다고 하여 指揮官이 二元化되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
   5월21일 16시경 31사단장의 2개 공수여단에 대한 작전지휘권이 전교사령관에게 전환된 후에는 각 공수여단이 책임지역에서 外廓 封鎖 임무만을 수행하다가 광주 재진입 작전에 투입된 것이다. 광주 재진입 작전은 전교사령관이 계엄사령관의 지휘를 받아 특전사령관 등의 자문과 助言을 참고하여 그의 책임하에 수행한 것이 인정된다.
   또 군부대 간의 오인 사격은 戰敎司 예하 각 부대 간에 상호 상황 전파 및 통제 미숙, 단위 부대 지휘관들의 상황 판단 미숙과 침착성 부족 등에 기인하여 발생한 것이다. 이를 두고 指揮權 二元化의 결과라고 할 수는 없다.
   물론 광주에 파견된 3개 공수여단이 전교사령관이나 31사단장의 작전 통제하에 있었음에도 31사단 등과는 無電 交信 체계가 상이한 상태에서 특전사 일부 장교들이 전교사에서 전용 무선 발수신 장치를 설치하여 각 공수여단과 별도로 交信하면서 상황을 파악했다. 특전사령관이 11공수여단과 3공수여단의 增援결정 의견을 제시하고, 수시 광주를 방문하면서 공수여단 지휘관들을 격려하고, 광주 재진입 작전인 상무충정작전을 수행함에 있어 특공부대를 선정하는 데 관여한 사실 등이 인정된다. 이를 가지고 당시 공수여단에 대한 指揮權이 二元化되었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3) 무기 피탈 고의 방치 여부
  
   5월20일 23시경 광주세무서에서 카빈 17점 탈취
  
   고소·고발인들은 事前에 계획된 虐殺 蠻行의 시나리오에 따라 광주시민들로 하여금 무기고를 습격, 武裝을 하도록 상황을 유도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광주시민들이 광주 외곽 지역에서 武器庫를 습격하고 武器를 탈취하여 광주까지 돌아오는 동안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고 武器가 광주에 반입된 후에 외곽 도로가 봉쇄된 점 등을 들었다.
   광주에서는 시위대에 의한 무기 탈취는 5월19일 15시15분경 시위대가 기독교 방송국을 점거하는 과정에서 31사단 경계병력으로부터 M16 小銃 1정을 탈취한 것이 처음으로, 이 小銃은 곧 회수되었다.
   그 후 5월20일 23시경 광주세무서 放火·점거시 지하실 武器庫에서 카빈 17정을 탈취했고, 5월21일 13시경 광산 하남파출소에서 카빈 9정이 탈취되었다. 시위대가 본격적으로 武器 탈취에 나선 것은 5월21일 13시경 전남도청 앞에서 공수부대의 發砲가 있은 후다. 시위대는 광주 인근 지역으로 진출하여 화순, 나주 등 지방의 支·派出所와 화순광업소, 한국화약 등 방위산업체 등에서 대량으로 銃器와 實彈을 탈취했던 것이다.
   당시 軍이나 警察이 광주 외곽 지역의 일선 支·派出所와 방위산업체 등에 산재해 있는 무기·실탄·탄약류를 조기에 회수하여 통합 보관하는 등 실효성 있게 統制하지 못하고 경찰관이나 향토사단인 31사단 防衛兵 1~3명이 경계병력으로 배치되어 있다가 무기를 탈취당한 것은 사실이다.
   광주지역의 시위가 확산되자 두 차례에 걸쳐 광주 시내 예비군 무기고에 있는 小銃과 彈藥을 회수하여 군부대에 보관시킨 것 또한 사실이다.
   다만 軍의 조기진압 의지와는 달리 시위가 급격히 확산됨으로써 警察과 軍兵力이 광주시내 시위에 대처하는 데만도 급급해한 상태였다. 지방 경찰 병력도 대부분 광주시내로 차출되어 인근 지방으로까지 진출하여 무기를 탈취하는 시위대를 사전에 막기는 어려웠던 상황이었다.
   특히 5월21일에는 전남대에서 3공수여단이, 전남도청 앞에서는 7공수여단과 11공수여단이 시위대와 치열한 공방전 끝에 결국은 전남도청 등을 포기하고 시 외곽으로 철수하는 형편이었다. 軍이나 警察이 병력 운용에 여유가 있는 상태에서 의도적으로 무기고 습격을 방치했다고는 보기 어렵다. 달리 軍이 시위대의 무기 탈취를 의도적으로 방치했음을 인정할 아무런 자료를 발견할 수 없다.
  
  
   (4) 헬기 기총 소사여부
  
   헬기사격 피해자 洪蘭·鄭樂平씨는
   일반 총상으로 밝혀져
  
   광주에서 武裝 헬기의 공중 사격으로 많은 人名 被害가 야기되었다는 주장이 일부에서 제기되었고, 조비오 신부·이광영 승려·아놀드 피터슨 목사 등이 헬기 기총 소사를 목격하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하여 당시 육군항공단 근무 관계자들은 헬기 기총 사격은 엄청난 人的·物的 被害를 야기하는 것으로 그러한 射擊을 실시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군 관계자료상으로는 5월21일 2군사령부가 戰敎司에 수송용 헬기인 UH-1H 10대, 무장헬기 AH-1J(코브라) 4대를 지원하고, 事態 기간중 헬기가 총 48시간 동안 武力示威를 했다는 기재 외에, 실제 공중 사격 실시 여부에 대하여는 아무런 기재를 발견할 수 없었다.
   먼저 목격자들의 진술을 살펴보면, 위 이광영은 5월21일 14시경 헬기사격으로 15~16세의 女學生이 어깨 부위를 被擊당하는 것을 목격하고 그를 적십자병원으로 후송했다고 진술했다. 적십자병원의 당시 진료기록부와 응급실 관계자의 진술에 의하더라도 그 당시 헬기 사격 피해자가 來院했음을 확인할 수 없었다.
   조비오 神父가 5월27일 헬기 사격의 피해자라고 지목한 洪蘭은 檢察조사에서 건물 屋上에 있던 戒嚴軍의 小銃 사격에 의해 다쳤다고 진술했다.
   鄭樂平은 5월21일 14시경 광주경찰서 상공에서 기종 미상의 헬기가 기관총 사격하는 것을 목격했으며, 부근 진주다방의 종업원이 屋上에서 헬기가 쏜 기관총을 맞고 죽었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진주다방 종업원인 심동선(남·30세)에 대한 檢屍調書에 의하면 死因이 M16 소총에 의한 관통총상(射入口 1×1cm)이고, 당시 빌딩 屋上에 있던 공수부대원의 射擊에 의한 被擊이라는 취지의 증언(광주오월항쟁사료전집 714쪽)도 있다.
   아놀드 피터슨 牧師는 헬기가 旅回하고 上空에서 총소리가 들려 헬기에서 기총 사격을 한 것으로 믿고 있으나 헬기 사격 자체를 목격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그가 사격 장면을 촬영한 것으로 檢察에 제출한 사진상의 헬기 하단 불빛은 기관총 사격시 발생되는 섬광이 아니라 헬기에 부착된 충돌방지등 불빛임이 확인되었다.
   그밖의 목격자들도 막연하게 헬기에서 사격하는 것을 보았다는 것일 뿐, 달리 구체적으로 피해사실을 진술하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내 적십자병원·기독병원·전남대학병원의 각 당시 진료기록부와 응급실 관계자들의 진술을 검토해 보아도 그 당시 각 병원에서 헬기 총격에 의한 피해자가 來院했거나 入院·치료를 받은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다.
   광주시위 관련 死亡者 165명에 대한 광주지방검찰청 死體檢屍記錄에서도 특별히 헬기 기총 사격에 의한 死亡이라고 인정할 수 있는 근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
   또한 AH-1J 헬기의 장착 武器인 토우 미사일, 2.75인치 로켓, 20밀리 발칸포(분당 750발 발사)나 500MD 헬기의 장착 武器인 2.75인치 로켓, 7.62밀리 6열 기관총 (분당 2000~4000발 발사)에 의한 標的 射擊의 경우 나타나는 대규모의 人命 被害와 뚜렷한 피탄 흔적, 파편 등이 확인되지 않았다.
   전교사 교훈집의 「油類 및 彈藥의 높은 소모율」이라는 기재는 교훈집 작성시 헬기 사용의 일반적 敎理상의 문제를 육군 항공운용교범에서 그대로 인용하여 적시해 놓은 것이다. 실제 다른 사례에 비해 광주지역에서 油類나 彈藥을 많이 소모했다는 것이 아닌 점 등에 비추어 헬기 장착 무기에 의한 사격으로 人命被害를 야기한 사실은 인정할 수 없었다.
  
  
   (5) 대검 및 화염방사기 사용 여부
  
   공수부대 대검 살상 사실 확인
  
   ▲대검 사용여부
   軍 관계자들은 대부분 시위대를 진압하면서 대검을 사용한 일이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着劍 상태에서 트럭을 타고 武力示威를 하던 중 시위대로부터 投石공격을 당하자 일부 부대원이 착검 상태에서 下車하여 시위대를 추격, 체포하였던 사실이 인정된다. 그 과정에서 대검 부분으로 피해가 발생하였을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하헌남·최승기·김인윤·이인선·최미자 등이 당시 刺傷을 입었고, 사망자 손옥례·권근립·윤개원·김평용·박종길·민병렬·허봉·김경환 등의 死體에서 刺傷이 발견된 점을 종합하면, 지휘관의 의사와 무관하게 공수부대원들에 의하여 시위 진압현장에서 대검이 사용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 <편집자 注: 鄭海直 교사(보성 노동국교 광곡분교) 증언에 의하면 5월19일 16시30분경 광주소방서 바리케이드 앞에서 공수부대원이 체포한 젊은이 세 명을 대검으로 찔렀다고 한다. 또 金容完씨(당시 고3)는 20일 밤 광주 신역 부근에서 공수부대원에게 뒤통수를 곤봉으로 얻어맞고 대검으로 정강이 아래를 찔리는 부상을 당했다. 이 밖에도 대검에 찔린 증언은 상당수에 달한다. 「月刊朝鮮」 1988년 3월호 「내가 겪은 80년 5월의 光州」 참조>
  
   ▲화염방사기 사용여부
   군 관계자들은 화염방사기는 토치카 또는 장갑차 공격용으로서 人體에 火焰을 방사했다면 전신 중화상으로 대부분 死亡하고 말았을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광주에서 화염방사기로 火焰을 방사한 적이 없고, 당시 火焰用 藥品 자체가 지원된 일이 없다. 다만 소요진압용 작용제(CS분말)나 소요 군중 식별용 유색수를 넣어 이를 살포하는 데 화염방사기를 사용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달리 화염방사기로 火焰을 방사하거나 화염방사에 의한 火傷 死亡 사실을 인정할 자료를 발견하지 못했다.
   다만, 최강식(남·35세)이 5월21일 광주시청 앞에서 시위대 장갑차를 몰고 가다가 화염방사기 공격을 받고 火傷을 입었고 (1987년 7월15일 악성 섬유성 조직구암으로 사망), 崔炳玉(남·21세)이 5월21일 전남대 앞에서 시위중 화염방사로 顔面에 火傷을 입었으며, 최충용(남·29세)이 5월19일 광주소방서 앞에서 계엄군이 화염방사기를 위협용으로 수직으로 쏘는 것을 목격했다고 각 주장(광주민중항쟁사료전집 1007~1013쪽)했다.
   최강식에 관한 보상금 지급결정 관련 서류에 의하면 이 사람은 5월21일 장갑차를 몰다가 체포된 것이 아니다. 그는 중흥동 건축 현장에서 戒嚴軍에 체포되어, 전남대·광주교도소·상무대를 거치면서 全身을 구타당하고 火傷을 입었으나 그것이 화염방사기에 의한 火焰인지는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이 사람에 관한 보상금 지급결정 관련 서류에 의하면, 동인은 5월20일 16시경 전남대 앞 굴다리에서 계엄군에 체포되어 교도소로 호송될 때 공수부대원이 車輛 안에 최루탄을 집어넣어 火傷을 입었다고 진술서를 작성했다. 같은 내용의 강길성의 목격 진술서도 첨부되어 있으며, 달리 위 주장이 사실임을 확인할 수 없었다.
  
  
   (6) 광주 外廓地域 피해 관련 眞相
  
   오인사격으로 다수 시민 사망
  
   5월21일 공수부대가 전남대와 전남도청 앞에서 광주시 외곽으로 철수하여 5월27일 재진입 작전을 할 때까지 시 외곽 봉쇄 및 도로 차단 등과 관련하여 여러 건의 民間人 被害 사례가 주장되어 왔다.
   그 중 앞에서 본 수사결과에 상세히 적시한 바와 같이 3공수여단 5개 대대가 5월21일 광주교도소로 撤收하는 과정에서 그 동안 連行한 시위대 수십 명을 천막 등으로 덮은 트럭에 실어 호송하면서 더운 날씨에 차량 안으로 과다한 인원을 탑승시키고 최루탄을 터뜨려 火傷환자를 발생시켰다. 교도소 도착 후에도 진압봉 등으로 구타했으며, 교도소 도착 당시 차량에는 窒息死 등으로 사망한 5~6구의 死體가 있었음이 확인되었다.
   3공수여단은 5월24일까지의 광주교도소 방호 기간중 수차례 무장시위대와 交戰한 외에, 5월22일 10시경 교도소 부근을 통과하던 김성수 일가를 시위대로 오인 銃擊을 가하여 일가 3명이 총상을 입고 그중 처 김춘아가 후유증으로 死亡한 사실이 있다.
   위와 같이 철수 과정에서 발생한 사체 및 교전 과정 또는 부상자 치료과정에서 사망한 사체 등 모두 12구의 사체를 교도소 부근에 假埋葬한 사실이 확인되었다.
   광주-목포간 도로를 차단하기 위해 효천역 부근에 배치된 20사단 61연대 병력에 의해서도 5월22일 05시40분경 및 09시경 2회에 걸쳐 시위대 차량으로 오인한 銃擊으로 왕태경 등 민간인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한 것이 확인되었다.
   5월22일 17시경 20사단 62연대 2대대에 의한 광주통합병원 확보 작전 시 무장시위대와 民家를 두고 벌인 交戰 과정에서 인근 화정동·쌍촌동·내방동 등에 거주하는 이매실·함광수 등 주민들이 총상을 입고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었음이 확인되었다.
   해남에 주둔하고 있던 31사단 93연대 2대대도 5월23일 2회에 걸쳐 시위대와 交戰했고 그 과정에서 박영철 등 2명이 사망했음이 확인되었다.
   5월23일 10시경 11공수여단 62대대가 매복하고 있는 주남마을 앞 광주-화순간 國道에서 미니버스가 정지신호를 무시하고 질주하다가 총격을 받아 박현숙 등 10여 명이 사망했다. 남자 중상자 2명이 後送도중 다시 총격을 받아 사망했음이 확인되었다.
   5월24일 13시30분경 11공수여단이 주남마을에서 송정리비행장으로 이동하면서 송암동 부근에서 시위대 10여명과 총격전이 벌어지자 주변을 향해 亂射하여 전재수 등 어린이 2명이 사망했다.
   전교사 보병학교 교도대 병력으로부터 오인 사격을 받아 63대대 병력 9명이 사망하자 이에 격분하여 부근 일대를 搜索, 시위대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무장시위대원 1명과 권근립 등 마을청년 3명, 마을주민 1명이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실 등이 확인되었다.
  
  
   (7) 死亡者 數
  
   193+47명 이외의 사망자 수 확정은 불가능
  
   현재까지 정부의 관련 資料에 의하여 확인된 광주시위 관련 死亡者는 군인 23명·경찰 4명·민간인 166명 등 모두 193명이고 광주 시위 관련 행방불명자로 인정되어 補償金이 지급된 사람은 47명이다.
   이 死亡者數는 당시 死體로 확인된 숫자이나, 死體중에는 身元이나 사망 경위가 일체 불상인 경우가 많다. 한편 목격자의 진술 등에 의하여 死亡者가 있음은 확인되면서도 당시 死體가 발견·확인되었는지 여부나 신원불상인 死體와의 동일성 여부 등에 대한 판단이 현재로서는 곤란하여 당시의 실제 死亡者 數를 지금 다시 확정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편집자 注: 계엄사가 80년 6월에 발표한 사망자 명단과 死因을 보면 시민측 사망자 164명 중 27명이 타박상·두부 손상·자상으로 숨진 것으로 돼 있다. 또 34명이 19세 이하이고, 14세 이하 사망자도 5명이나 된다. 두부손상 사망자 중엔 65세 노인도 있다. 광주부상회 회원 131명 중 12.2%인 16명이 구타에 의한 부상이고 약 80%가 허리 위에 총격을 받아 다쳤다. 광주에서 얼마나 죽었느냐도 문제지만 어떻게 죽었느냐의 문제도 중요하다. 「月刊朝鮮」 1985년 7월호 「191명이냐 2000명이냐」 참조).
  
  ''''''''''''''''''''''''
  
  이희성 당시 계엄사령관, "'1996년 재판 당시 광주 현지까지 내려가 조사를 벌였으나 발포 명령을 내린 지휘관이 없었어요.'(2016년 5월 조갑제닷컴)
  
   [(편집자 注)광주 5·18 사건 36주년을 앞두고 崔普植 조선일보 기자가 진압작전의 최종 지휘자였던 당시 계엄사령관 겸 육군참모총장 李熺性(이희성) 씨를 인터뷰하였다. 월요일마다 조선일보에 실리던 '최보식이 만난 사람'은 어제 나오지 않았다. 이희성 씨는, 당시 신군부의 실력자였던 全斗煥 합동수사본부장 겸 중앙정보부장이 광주 진압 작전에 개입한 적이 없었다고 했다. 李 씨는 '병사들이 혼란 속에서 위험을 느껴 쏜 것일 뿐, 발포 명령도 없었다'면서, '광주 사태가 불처럼 他지역으로 번져 전국에서 民亂이 일어나면 나라가 어떻게 될까, 그때 우리 군에서는 그런 국가 위기 상황을 걱정했고, 절실했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인터넷을 통하여 알려진 인터뷰 全文은 다음과 같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5·18에 대한 유감 표명과 광주 망월동 묘역 참배설(說)이 보도됐을 때, 그쪽 관계자는 이렇게 해명했다.
  
   '광주 방문은 와전된 것이다. 5·18에 본인 책임이 있다는 뜻도 아니다. 당시 희생자가 있었고 대통령이 된 뒤로 충분히 수습을 못 한 데 대해 아쉽다는 표현이다. 지금까지 그는 광주의 가해자로 잘못 인식돼왔다. 이는 사실관계에서 명백히 틀린 것이다. 본인이 가장 억울해하는 대목이다.'
  
   세상 사람들이 다 아는 '광주 학살 주범'인데, 반성 없이 억울해하니 그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도 판단과 해석 문제가 아니라, 사실관계 문제라면 기자(記者)로서 한번 확인해볼 필요성은 느꼈다. 1980년 당시 정국을 관장한 李熺性(92) 전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을 만난 것은 이 때문이었다.
  
   첫인상이 단아했다.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의 전원주택에 살고 있는 그는 방문객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게 무엇이 궁금하오? 하나하나 질문하면 답변드리지. 늙어서 생각이 잘 날지는 모르겠소.'
  
   나는 곧바로 본질로 들어갔다.
  
  ―당시 계엄사령관이라면 5·18 상황을 전체적으로 가장 잘 알 수 있는 위치라고 할 수 있습니까?
  
  '그렇소. 전국 계엄 상황이었으니, 국방장관과 대통령께 주요 사안은 보고했지만 내가 全權을 쥐고 통괄했다고 할 수 있소.'
  
  ―1996년 '역사 바로 세우기' 재판에서 5·18과 관련돼 징역 7년형을 선고받았지요?
  
  '그렇소. 계엄사령관이었기에 책임을 진 거요. 5·18을 어떻게 보느냐를 떠나 결과적으로 피해가 크지 않았소. 희생자와 유족이 많이 생기지 않았소. 국가적으로 이를 추스르는 차원에서 이들의 요구와 주장을 감안해야 하는 거요. 내가 높은 자리에 있었기에 그걸 피할 수는 없는 거요. 도의적 책임을 진 거요(8개월 복역하고 특별사면됨).'
  
  ―당시 국정 수반인 최규하 대통령도 도의적 책임이 있습니까?
  
  '그건 아니오. 군의 작전 상황이니 계엄사령관과 국방장관에게 있지, 군을 잘 모르는 대통령께서야 책임질 일이 아니오.'
  
  ―도의적 책임은 그렇고, 실제적인 책임은 누구에게 있습니까? 5·18 당시부터 대학가에서는 '광주 학살 주범'으로 전두환을 특정했습니다.
  
  '그건 군의 작전 지휘 계통을 정말 모르고 하는 소리요. 전두환 보안사령관은 5·18과는 무관하오. 그는 12·12(1979년 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건 수사를 이유로 정승화 육참총장을 강제 연행한 사건)와는 상관있지만 5·18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소.'
  
  ―계엄군 출동과 발포 명령을 그가 배후 조종했다는 게 통설입니다.
  
  '법정에서도 '지휘 체계가 이원화됐다'는 말들이 있었소.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나 몰래 따로 보고받고 지시했다는 소리인데, 그건 범죄요. 그러면 내가 그냥 두고 볼 것 같소. 내가 있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오.'
  
  ―계엄사령관이 위계상 높지만 당시 모든 힘이 전두환에게 쏠리지 않았습니까?
  
  '전두환은 새카만 후배였고 내게 '형님, 형님' 하며 어려워했소. 나를 뛰어넘어 감히 월권해? 내 성격을 알고 이런 관계만 알아도, 그런 소리가 안 나옵니다. 전두환은 밝은 사람이지, 음습하지 않아요. 몰래 그렇게 하는 스타일이 아니오. 내 단호히 얘기하오. 광주에 관한 한 전두환 책임은 없소.'
  
  ―그렇다면 5·18에 전두환을 지목하는 것은 무엇 때문이라고 봅니까?
  
  '광주가 수습되고 3개월 뒤 그가 대통령이 됐기 때문이오. 대통령만 안 됐으면 전두환 이름이 그 뒤로 나오지 않았을 거요.'
  
  ―전두환이 아니라면, 누가 5·18에 대해 책임이 있는 겁니까?
  
  '지휘 계통의 최고위에 있는 계엄사령관인 나와 국방장관(周永福)이오. 그래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았소. 전두환에 대해 과대평가하고 있어요. 그는 보안사령관이었고, 내 참모에 불과했소. 참모로서 내게 건의할 수는 있었겠지만, 작전 지휘 체계에 있지 않았소. 진압 작전에 개입할 수 없었소. 그는 광주에도 내려간 적이 없소.'
  
  ―적극적인 스타일인 전두환이라면 광주에서 그런 사태가 벌어졌으니 오히려 한번 내려갈 만하지 않았습니까?
  
  '현지 보안 부대를 통해 보고가 올라오니까 그도 광주 상황을 알고 있었소. 내려가 본들 뭘 하겠소. 부대장에게 격려금이나 건네주는 게 고작이잖소. 당시 정호용 특전사령관은 내게 보고하고 광주에 내려간 적 있소. 광주 현지 부대에 배속시킨 공수여단 격려차 간 것이오.'
  
  ―전두환이 육사 동기생 정호용을 통해 작전 지시를 했다는 설도 있었습니다.
  
  '재판에서 그런 말이 나왔는데, 정말 군대 체계를 모르고 하는 소리요. 특전사령관도 광주에 파견된 자기 부하들을 지휘할 수가 없소. 작전 책임과 지휘권은 배속된 부대 지휘관에게 있소. 조언은 할 수 있겠지만, 이래라저래라 작전 지휘를 하는 것은 군법에 어긋나는 거요.'
  
  ―'역사 바로 세우기' 재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나와 '1980년 5월 21일 '자위권(自衛權) 보유 천명' 담화를 발표할 때 보안사 참모가 초안을 건네줬다'고 진술하지 않았습니까? 이를 전두환의 5·18 개입 증거로 볼 수 있지 않습니까?
  
  '내가 검찰 조사를 서너 번 받았어요. 꼭 밤중에 잠 안 재우고 심문을 했어요. 졸려서 정신이 몽롱해질 새벽에 진술서 서명을 받아요. 검찰이 신사인 줄 알았는데 그런 트릭을 써요. 그래서 보안사 참모인지 계엄사 참모인지 헷갈렸던 거요. 계엄사 참모였다고 하더군요. 설령 보안사 참모라고 해도 그런 건의를 해올 수 있는 거요. 결정은 내가 하는 것이오. 애초에 담화 발표 구상은 나 혼자서 한 거요.'
  
  ―왜 그런 구상을 했습니까?
  
  '계엄군이 일방적으로 공격당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오. 다만 담화 내용에 대해 신경을 썼어요. 장차 법적으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봤으니까. 그래서 참모들을 불러 문안을 검토한 뒤 발표했소.'
  
  ―장차 법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뜻은 무엇입니까? '자위권 보유 천명'이 '발포 명령'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걸 그때 예상했다는 건가요?
  
  '재판 과정에서 '사정을 모르는 병사들은 자위권을 발포 명령으로 알았을 것'이라는 말이 나왔소. 그런 해석은 오버요. 공격을 받아 신변의 위협을 느낄 때 개인마다 정당방위 차원의 '자위권'이 있다는 것이오. 피동적인 것이오. 발포 명령과는 다르오. 더욱이 담화문에서 '자위권이 있다'고 한 게 아니라 '자위권이 있음을 경고한다'고 했소. 예방 목적이지, 자위권을 적극적으로 발동하겠다는 뜻이 아니었소.'
  
  ―자위권을 천명한 담화 발표 뒤 계엄군에게 실탄이 지급됐습니까?
  
  '실탄 지급은 일선 부대 지휘관 차원에서 이뤄지는 거지, 계엄사령관이 이래라저래라 할 사안이 아니오.'
  
  관련 재판 기록을 보면 '자위권 담화'가 있기 전에 실탄 발사가 이미 있었다. 5월 19일 시위대에게 포위된 계엄군 장교가 위협사격을 한 게 첫 발포였다. 20일 밤 광주역에서는 실탄 사격으로 4명이 숨졌고, 21일 담화 발표가 있기 전에도 총격전이 벌어졌다.
  
  ―누가 발포 명령을 한 겁니까?
  
  '1996년 재판 당시 광주 현지까지 내려가 조사를 벌였으나 발포 명령을 내린 지휘관이 없었어요.'
  
  ―총 맞은 시민들이 있는데 발포 명령자가 없다는 게 과연 말이 됩니까?
  
  '전투라는 게 우발적이고 부화뇌동해서 일어날 수도 있소. 겁에 질려 있는 사병들이 막 쏘고, 어디서 날아온 총알에 누가 맞았는지도 가릴 수 없었소. 한밤중에 아군끼리 교전도 있었소. 다만 5월 27일 전남도청 재진입 작전은 적극적이었소. 도청 지하실에 TNT와 수류탄 등 무기가 있었고 무장한 주동 세력이 있었기 때문이오. 당시 북에서 이를 이용 안 할 리가 있었겠소.'
  
  ―당시 담화문에 '상당수의 다른 지역 불순 인물 및 고정간첩들이 사태를 극한적인 상태로 유도하기 위해 광주에 잠입해…'라는 내용이 나오는데, 근거가 있는 겁니까?
  
  '첩보는 있었지만 확증을 잡지 못했소. 확증이 없는데 어떻게 얘기하겠소. 다만 무기고를 털고 시위대를 조직적으로 이끄는 등 민간인이 할 수 없는 행동이 있었소.'
  
  ―광주가 수습된 뒤 왜 조사를 하지 않았습니까?
  
  '그때는 뒤처리와 민심 위무(慰撫)가 시급해 그런 조사에 착수할 수 없었소.'
  
  ―공수부대를 투입해 초기에 과잉 진압을 함으로써 사태를 악화시켰다는 주장이 있었는데요?
  
  '당시 공수부대는 소요 진압 임무가 있었소. 5월 18일 아침 휴교령이 내려져 있는데 학생들이 들어가겠다며 전남대 정문에서 군인들과 충돌한 게 발단이었소. 학생들은 가방에 넣어온 돌을 던졌고 군인들이 무방비로 맞은 거요. 그 뒤 시내에서 학생들이 집결하자 군인들이 뒤쫓아가며 진압봉으로 두들겨 팼소. 이를 본 시민들은 공수부대원들이 무자비하다고 흥분한 거요. 어떤 세력이 '경상도 공수부대가 전라도 사람 씨를 말리러 왔다'며 악성 루머를 퍼뜨렸소.'
  
  ―광주가 수습된 뒤인 6월 초 정부 합동조사단이 현장 조사를 마치고 '초기 진압 작전의 과오 책임을 물어 당시 현장 지휘관을 군법회의에 회부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올린 게 맞습니까?
  
  '그건 맞소. 하지만 내가 반대했소. 현장 지휘관은 잘못한 것이 없는데…. 결과적으로 많은 피해자가 생겼으나 그건 앞서 말한 대로 불가피한 상황도 없지 않았소. 나는 지금도 작전 실패는 아니라고 봐요.'
  
  ―숱한 사상자를 낳은 국가적 비극을 초래했는데?
  
  '한 사건을 이쪽·저쪽, 위·아래 어느 쪽에서 보느냐에 따라 다르오. 광주 사태가 불처럼 타 지역으로 번져 전국에서 민란이 일어나면 나라가 어떻게 될까, 그때 우리 군에서는 그런 국가 위기 상황을 걱정했고, 절실했습니다.'
  
  ―1996년 '역사 바로 세우기' 재판에서 그 나름대로 진실 규명이 이뤄졌다고 봅니까?
  
  '내 입장에서 보면 허무하게 진행됐소. 공판 과정에서 내게는 질문이 거의 없었소. 오직 전두환에게만 하고. 당시 정국을 총괄한 계엄사령관에게는 별로 질문할 것이 없었던 모양이오.'●
  
  
  
  
언론의 난
[ 2017-05-18, 14:11 ] 조회수 : 5584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백운산산실령     2017-05-22 오후 10:27
37년 동안 왜,이랬으면 이런 비극이 없었을텐데 하는 생각을 지금도 견지하고 있습니다.
당시 광주시민들이 인도 독립의 영웅, 간디의 무저항주의로 대응을 하였더라면 또한 역사는 어떻게 서술되었을런지, 피흘리는 희생도 줄일 수 있었지 않았나는 단상을 해 봅니다.혹 당신은 역사의 현장에 없었지 않얐냐고 힐책한다면 달게 받겠습니다.
무저항(비폭력)이 준엄한, 지고한 저항이었을 수 있다는 사례들이 있습니다.
만약 그러했더라면, 소위 진압군(공수여단,향토사단 등)들은 머슥하게 부끄럽게 돌아 가지 않았겠나라는 졸견을 달아봅니다.
   도토리키재기     2017-05-19 오전 9:22
조선생님.인용한. 글 잘 읽었읍니다.
1.조선생님.1980년5.18을 기준으로. 주위를 맴돌며.현장 취재를 하셨다고 하셨지요.
2.본인도 7일간 가까이 장갑차차부대.5인1조의. 얼굴이 홍조가 된. 착검한 M16의 공수부대 앞으로
전진 또 전진. 그 현장에.
3. 채류가스에. 견디어 내도록 코에 치약을 덧칠하고. 삼복서점 소로길에서 연좌대모 현장에서
4.전대병원 응급실로 옮겨가는 그 현장에.
5.전대병웨 계단에 무장군인의 사격 준비. 중인 현장에
6.카빈총 수거 도청앞 현장에.또한
7내가 자주 찾아 운동했던 상무관 유도장에세.총 맞아 죽어간. 시체의. 장래식 현장에서 애국가를 제창하는 현장에
7.보안사 요원의 검문.검색 현장에 있었다.
또한 "임을 위한 행진곡"은 80kg의 거구가 48kg으로 줄어들 정도로 고문과 구타로
만신 창이가 된 백기완이. 감옥에 "비나리"라는 제목으로 씌여진 단시가 오늘의 임을위한행진곡의
단조의 노래로 탄생 한 것이다
조갑제 닷컴 회원 여러분 사실을 왜곡 하지 말고.정확한 사실에. 입각 해서 판단 하시기 바랍니다.
1.임을 위한 행진곡은 북한 찬양곡도.북한의 노래가 아닌.5.18에 희생된 윤상원.박기순 영혼 결호식에서 5.18에 희생된 자들의 추모곡으로 또한 살아있는 자들에게 오일팔을 알리는 곡이란 것을
2.또한 헬기 기총사 여부는 현재 전일빌딩 옥내 현장에 남아 있는 총탄 흔적을 국과수에서 조사 하고있으니 그 진실이 밝혀질 것 입니다.
여러분 잘못된 정보에. 귀를 속이지 말고 정확한 사실에 귀를 기울이 시기 바랍니다.
   우전독조     2017-05-18 오후 11:02
지금은 거의 없어진 풍경이다.
불과 얼마 전, 저녁 무렵 가정집 굴뚝에 연기가 나오면 밥 때가 왔다는 것을 누구나 알수 있었다. 불과 얼마 후, 얼마 전에 굴뚝 연기와 비슷한 징조가 있었다는 것을 한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으리.
징조는 징조에 불과할 수 있다. 논리적으로 따져 앞날의 결과를 알 수 있으면 누가 점쟁이에게 앞날을 물어 보겠는가. 공자도 괘를 뽑아 보고 앞길을 판단한 사실이 있었고, 복음서에 점성술사들도 별을 보고 예수를 보려 왔다고 기록한 이유는 무엇일가.
잘 났다고 하는 놈들이 설치는 세상이 오고 있으니 연기야 나겠지. 징조로서만 끝이 나면 얼마나 좋으리
   미래현자     2017-05-18 오후 6:03
5.18 폭동은 지만원 박사님이 15년간 목숨을 걸고 연구하여 북한군 소행임을 다밝혔습니다. 5.18에 대한 지만원박사 연구를 보지 않는것은 삼국사기를 50살에 읽고 후회를 또다시 하게 될것입니다.
4.[지만원] 5.18 북한특수군 얼굴공개/기자회견1편 (2015.6.2)
https://www.youtube.com/watch?v=nlg69FMO4I0
   죄형법정주의     2017-05-18 오후 5:43
조갑제가자님 자세한 글 잘 읽었습니다.

37년전에 죽은 사람들 시신은 장사지낸지 오래되고, 발포 명령자 못찾아서 직접 명령한 사람없는 것으로 결론 난지도 오랜 옛날이다. 헬기 기총소사를 하였다면 건물벽이나 어딘가에는 깊은 탄흔이 남았을텐데 그것을 발견한 기록도 없고, 헬기 기총소사로 죽은 시신은 단 한구 기록도 없고, 목격자 증언뿐인데 이 사람들 실제로 헬기기총소사시 어떻게 보이는지 평생 한번이라도 본 적이 있는 사람인지?
37년 지나서 또 재조사하라는 대통령은 립서비스인지 아니면 실제로 재조사하여 새로운 진실을 만들겠다는 것인지? 재조사에는 국민 세금들어가지 정치인 본인 돈 들어가는 것 아니라고 혈세를 막 써도 되는 것인지?
참 피곤한 나라다.
   정중히     2017-05-18 오후 5:04
현대사에서 5.18이 큰 전환점이 되었고, 그 발단은 10.26에 있었다는 것은 다 인정한다.
그러나 이 논란거리인 5.18이 정권에 따라 극단적인 해석으로 뒤바뀌었고,
또 보수라는 사람들끼리도 북한의 개입을 두고 나뉘어졌다.

현재 정권을 잡은 사람들 대부분은 5.18에 뿌리를 두고 있고, 다시 상기하지만 이는
10.26이라는 대사건이 단초를 제공한 것이다.

이 논란거리인 사건을 제대로 해석할 역사적 사실적 증인과 학자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 되었다고 본다.. 그 전제로 보수내에서의 의견차이부터
먼저 해결하고 이 해석을 공론화 했으면 한다..

그리고 대한민국을 건국하고 10대 강국으로 키워난 자랑스런 보수국민들이
왜 이런 지경이 되었는 지..
이제 더 이상 누구의 눈치도 핑계도 대지 말고 이 나라를 이 토록 이끌어 온 큰 인물에 대하여 부끄러워하지 말고 토론의 장으로 이끌어 내야 할 것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