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美 특사에 과거 '利敵단체' 출신 포함… 백악관에 '항의 청원'
"박 씨의 전적을 볼 때 한미 양국의 안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인물로 판단" 지적

블루투데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기사본문 이미지

<주> 아래 기사의 출처는 블루투데이 입니다.


최근 문재인 정부 대미 특사로 파견된 인사 가운데 과거 이적단체 출신 인사가 포함됐다며 이에 대한 면밀한 사전 조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미국 백악관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한 시민은 16일 백악관 청원글에서 “이번 문재인 정권 미국 특사단원 중에 이적단체 출신 인물 박선원 씨가 있음을 확인하였고, 이를 조속히 알리고자 청원서를 올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씨는 이적단체 삼민투위(민족통일·민주쟁취·민중해방 투쟁위원회)의 출신으로 1985년 서울 美문화원 점거사건의 배후 인물로 활동한 반미운동 1세대”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당시 사건과 관련하여 징역형을 선고받은바 있습니다. 또한 민주당에서 ‘천안함 특위’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줄곧 천안함 폭침의 북한 소행을 부인했다”며 “박 씨의 전적을 볼 때 한미 양국의 안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인물로 판단되어 면밀한 사전 조사와 검토를 요청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영주 기자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언론의 난
[ 2017-05-19, 23:37 ] 조회수 : 1303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17-05-20 오후 5:12
자구상에서 공산주의자들을 섬멸하자.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