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같은 韓美관계
북한의 급변사태(急變事態)와 그로 인한 한국정치의 리셋을 기다리는 절박한 이유가 여기 있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모래시계를 보는 느낌이다. 70년 한반도 안전판 역할을 해 온 한미동맹이 서서히 균열(龜裂)을 향한다. 10일에는 미(美) 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콘서트가 파행됐다. 대부분의 초대가수가 공연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시민단체들이 미선이·효순이 15주기를 사흘 앞두고 콘서트 개최에 강하게 문제를 삼았고, 대다수 초대가수가 공연장에 오지도 못한 탓이다.

성주에 배치된 사드(THAAD) 포대는 제대로 작동 되지 않는다. 반대 시위로 기름 수송로가 막혀 발전기를 돌리지 못하고 레이더 작동이 제대로 되지 않는 이유다. 주한 미군은 발전기 가동용 유류 수송을 위해 지난 4월 30일과 5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유조차 2대를 사드 기지로 진입시키려 했으나 사드 반대 시위대에 막혀 무산됐다. 이후 주한 미군은 수송용 헬기로 유류를 공수(空輸)한다. 하지만 헬기로 수송할 수 있는 유류의 양이 많지 않아 자주 유류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달 21일 북한이 북극성 2형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당시엔 유류 공급이 일시적으로 끊겨 사드 레이더 작동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7일 기존 사드 발사대 2기를 철거하지 않지만 나머지 발사대 4기 배치 작업을 환경영향평가 때까지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환경영향평가 완료 시점에 대해 “시간은 (검토를) 해봐야 알 수 있다”며 “미국 괌에서 사드 배치를 할 때 환경영향평가에 23개월이 걸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23개 월’ 후에는 사드 배치가 될 지도 알 수 없다. 반미(反美)는 이른바 진보적 시민운동의 이념적 좌표다. 제주 해군기지·평택 미군기지·광주 송정리 기지 앞에서 격렬한 시위가 끊이지 않았다. 인천에 세워진 맥아더 동상을 부숴야 한다며 죽창을 들었던 게 한국의 시민단체다. 자칫 환경영향평가 기간 내내 성주는 전(全) 세계 反美의 성지가 될지도 모른다.

미국은 한국의 입장과 다르다. 언제까지 첨단화될 북한의 핵무기·미사일 앞에 20만 명에 달하는 미군과 미국인, 자본을 한국에 내버려 둘 수 없다. 더빈 미 상원의원이 밝힌 대로 미국은 한국의 태도에 의문을 품는다. 21세기 ‘애치슨라인’을 그어 한국에서 손을 털고 일본으로 빠지자는 목소리도 높아진다. 트럼프 역시 자신에 대한 탄핵 위기를 사드 철회로 돌파할 수 있다. 국익을 위해선 기존의 동맹과 협상을 우습게 여기는 그다.

자칫 미군은 떠나고 자본도 빠지고 북한과 그 뒤의 중국에 빨려갈 내일이 한반도 운명이 될지도 모른다. 남미(南美)식 쇠락과 음일(淫佚)한 기풍에 온 백성이 헤매게 될 수도 있다. 북한의 급변사태(急變事態)와 그로 인한 한국정치의 리셋을 기다리는 절박한 이유가 여기 있다.

리버티헤럴드(http://libertyherald.co.kr) 김성욱

언론의 난
[ 2017-06-11, 21:47 ] 조회수 : 883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미래현자     2017-06-12 오후 6:42
실리 외교로 전쟁을 막던 광해군을 꿀어내고 인조가 반정을 한 후 정묘호란, 병자호란으로 국가는 박살나고 국민은 60만명이상 노예로 끌려가고, 수십만 죽었지만, 인조는 멀쩡하고, 반정세력은 조선 멸망때까지 호강햇다. 반역좌파는 대한민국 망하면 고려연방제 남조선 총독되고 자손대대로 호강한다. 대한민국 안망하면 5년후 권력빼앗기고 감방가고 자살해야 한다. 어떤 선택을 할까요?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