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웜비어 의식불명 정말 끔찍한 일”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미국 NBC방송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NBC 웹사이트 캡쳐
앵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던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가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데 대해 첫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나와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이 유능한 관리들과 함께 오토 웜비어를 그의 부모에게 되돌려줄 수 있어서 기쁘다”며 “웜비어에게 일어난 일들은 정말 끔찍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적어도 웜비어를 사랑했던 사람들은 그의 곁에 머물면서 그를 돌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쿠바 정책 서명식에서 나왔습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민들의 진심 어린 마음과 기도를 통해 웜비어의 가족들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웜비어 씨는 북한 주장과 달리 식중독인 보툴리누스 중독증에 걸리지 않고 심각한 뇌 손상을 입어 식물인간 상태인 것으로 판정됐다고 미국 의료진이 밝혔습니다.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대 병원 의료진은 15일 기자회견에서 웜비어 씨가 사실상 식물인간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의료진은 “웜비어가 반사적으로 눈을 깜빡이긴 하지만 말을 못 하고, 듣더라도 반응이 없으며 의식적으로 행동하지 못한다”며 “광범위한 뇌조직 손상으로 인한 ‘깨어 있지만 반응하지 않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일본에서 1977년 납치됐다 북한이 2005년 보낸 ‘가짜 유골’로 돌아온 요코다 메구미 씨의 어머니는 16일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가장 신뢰할 수 없는 국가”라며 “메구미가 시간이 오래 걸린 것과 달리 웜비어가 집에 돌아올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혔습니다.
  
  
언론의 난
[ 2017-06-17, 08:06 ] 조회수 : 841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