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국경 철조망에 고압전기 투입…탈북·밀수는 거의 불가능
“요즘 국경에는 개미 한 마리도 얼씬 못 한다. 철조망에 전기가 투입돼 감전되는 사람이 많은데 죽은 사람도 있다고 한다."

강지원(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중국 측에서는 절벽에까지 철조망이 설치됐다. 2012년 8월 촬영 남정학(아시아프레스)

북한 북중 국경지역에서 불법전화 등 위법 행위에 대한 단속, 통제가 전례없이 강화되는 가운데 최근에는 두만강과 압록강 국경선에 설치된 철조망에 전기까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와 양강도에 사는 취재 협력자가 전했다. (강지원)

7월 4일 양강도 국경지역에 사는 취재 협력자는 아시아프레스와의 통화에서 “요즘 국경에는 개미 한 마리도 얼씬 못 한다. 철조망에 전기가 투입돼 전기에 감전되는 사람이 많은데 죽은 사람도 있다고 한다. 최근 위연동에서는 여자 하나가 감전돼 고막이 파열됐다고 한다”라고 현지의 삼엄한 국경 상황을 전했다.

6일 함경북도 국경지역에 사는 취재 협력자도 최근에 철조망에 전기가 투입됐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두만강 연선도 철조망에 전기가 투입돼 철조망 1미터 안에 접근해도 전기에 붙는다고 해요. 주민에게 전기 주지 못해도 철조망에는 전기를 보낸대요. 전기가 남아도는 것도 아닌데…”

압록강 기슭을 따라 철조망 설치를 위한 기둥이 세워져 있다. 2014년 양강도 혜산시 인근을 중국측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압록강과 두만강의 중국 측에는 이미 2012~2014년에 철조망이 완성됐으나 복수의 취재협력자에 따르면 북한 측은 2016년 가을에 설치 공사가 끝나 최근에 들어 고압전기가 투입됐다고 한다. 다만 북중국경은 길이 1400 킬로미터에 달하며 그 전역에 고압전기가 통하고 있는지는 불분명하다.

전력난을 겪는 북한이 긴 국경선의 철조망에 어떻게 전력을 투입하고 있을까? 이에 대해 양강도의 취재협력자는  “작년에 완공된 백암군의 백두산 선군청년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국경연선 철조망에 투입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참고로 함경북도 회령시의 주민은 “요즘 하루에 전기가 오는 것은 3~4시간 정도다”라고 말했다.

‘철조망에 전기 투입으로 탈북과 밀수는 거의 불가능하게 됐다’라는 것이 복수 협력자의 설명이다.


언론의 난
[ 2017-07-16, 08:32 ] 조회수 : 690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kmok     2017-07-16 오전 9:24
고압 전압만 가압되어있고 전류가 흐르지 않으면 전력소모는 없음.
탈북을 막기 위한 김정은의 야만행위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