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에게 '위원장'이란 직함 붙이는 방안 검토 중
〈조선일보〉 보도… 靑 관계자, '김정은도 대화 주체로 인정해야 하는 만큼 '위원장' 호칭 사용할지 논의 중'

정리/趙成豪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청와대가 北 김정은에게 '위원장'이란 직함을 붙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자 <조선일보>는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北 도발엔 강경 대처하되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선 북한과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 이번 정부 기조'라며 '김정은도 대화 주체로 인정해야 하는 만큼 외교·통일부 등 정부 부처에서 '위원장' 호칭을 사용할지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해외 순방에서 김정은에 대해 위원장 호칭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文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美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연설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했고, 지난 6일 독일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에서도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고 했었다.

<조선일보>는, 박근혜 정부도 초반엔 김정은에게 당시 직함(제1비서, 국방위원장)을 붙였지만 지난해 1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기류가 바뀌었다고 전했다. 朴 前 대통령은 같은 해 2월 청와대 회의에서 '김정은이 남한에 대해 사이버테러 역량을 결집하라고 지시했다'며 직함을 생략했다. 외교부와 국방부도 브리핑 등 공식 석상에서 '김정은'이라고 호칭했다. 朴 前 대통령은 지난해 9월 北의 5차 핵실험 이후엔 '김정은의 정신 상태는 통제 불능'이란 발언도 했었다는 게 신문의 설명이다.

과거 국내 대다수 언론이 북한 김정일에게 '국방위원장'이란 직함을 붙이는 것을 두고, 趙甲濟 기자는 '김정일은 대한민국의 국방을 파괴한 자'라며 아래와 같이 지적한 바 있다.

<그(注: 김정일) 를 '국방위원장'이라고 부르는 것은 우선 사실과 어긋난다. 한반도에서 나라 國자를 쓸 자격이 있는 조직은 대한민국뿐이다. 대한민국 헌법은 대한민국만이 合法국가임을 선언함으로써 북한정권을 反국가단체로 규정하였다. 따라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사실과 헌법에 맞지 않는 호칭이다.>●

언론의 난
[ 2017-07-17, 12:39 ] 조회수 : 646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갤뱅이     2017-07-18 오전 4:10
정부에서 연쇄 살인마에게 위원장이라 존칭을 사용하면 연쇄살인범 유영철도 위원장이라고 불려야할듯,,,,,
   stargate     2017-07-17 오후 7:36
문재인 정부가 만약 기사 대로하면 나중에 언젠가라도 국가 보안법 위반으로 반드시 처벌하겠다는 성명을 애국세력에서 발표하는 것은 어떨까?
   골든타임즈     2017-07-17 오후 1:26
각본대로 해 보겠다는데.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