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탈북자 강제송환은 살인 방조”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 등 남한의 북한 인권 단체들, 駐韓 중국 대사관 인근에서 탈북자 강제北送 중지 요구하는 집회 열어.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김태훈 ‘한변’ 대표(왼쪽)와 김일주 ‘올인통’ 공동대표가 9일 주한 중국 대사관 우편함에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서한을 넣는 모습.
김태훈 ‘한변’ 대표(왼쪽)와 김일주 ‘올인통’ 공동대표가 9일 주한 중국 대사관 우편함에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서한을 넣는 모습.
RFA PHOTO/목용재

앵커: 지난달 한국행을 시도하던 탈북자 가족이 중국 공안에 체포되자 강제북송을 두려워해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주한 중국 대사관 인근에 ‘강제 북송 결사반대’, ‘우리 가족을 풀어 달라’는 글이 적힌 피켓, 즉 구호판을 든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이들은 남한 내 북한 인권 단체 구성원들로 “탈북자 강제 북송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호소문을 중국 측에 전달하기 위해 9일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의 김태훈 대표는 “지난 1일 주한 중국 대사에게 탈북자 강제 북송과 관련한 면담을 요청했지만 이에 대한 응답이 없어 규탄 시위를 하게 됐다”면서 “중국은 국제인권 규범이 규정한 강제송환 금지 원칙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탈북자 강제 송환은 살인 방조”라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김태훈 ‘한변’ 대표: 한국행을 시도한 탈북자들을 북송하면 즉시 처형되거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는 사실은 중국 정부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중국 정부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유엔 인권 이사회 이사국의 지위에 걸맞게 가족들의 호소에 귀 기울여 구금자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중국 공안 당국에 의해 가족이 억류된 탈북자들도 “가족들을 돌려보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 탈북자는 호소문을 통해 “인권이 존재하지 않는 생지옥인 북한에 우리 가족을 내치지 말아 달라고 중국 당국에 요청한다”면서 “우리도 사람인데 사람답게 살다 죽게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주한 중국대사관 인근에 모인 ‘한변’과 ‘올바른 북한인권법과 통일을 위한 시민모임’, ‘물망초’, ‘나우’ 등 북한인권 단체원 20여 명은 집회 직후 탈북자 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호소문을 주한 중국 대사관 측에 전달했습니다. 이어 이들은 탈북자를 북송하는 중국 당국을 규탄한다는 취지로 주한 중국 대사관에서 광화문 정부 서울 청사 인근까지 행진했습니다.

언론의 난
[ 2017-08-10, 03:55 ] 조회수 : 204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