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왕따 인증? 평양 국제탁구대회에 이란·시리아만 출전
지난해 출전했던 중국, 독일, 일본, 러시아, 대만, 시에라리온 선수들이 모두 불참.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앵커:국제탁구연맹(ITTF)이 주관하는 탁구대회가 지난 주말까지 평양에서 열렸지만 전년도보다 출전국 수가 급감했고 지난 대회 출전했던 수준급 선수들의 모습도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에서 열린 국제탁구대회의 참가국 수가 지난해의 4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국제탁구연맹은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평양 오픈’ 대회가 열렸다고 인터넷 홈페이지에 소개했습니다.
  
  국제탁구연맹이 공인하는 국제 ‘첼린지’ 대회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외국인 선수의 참가가 극히 저조했습니다. 2017 ‘평양 오픈’에 참가국은 북한을 제외하면 이란과 시리아가 전부입니다. 전체 59명의 참가자 중 85%가 북한 선수였습니다. 경기장에서 북한 운동복을 입지 않은 선수는 이란 선수 3명, 시리아 선수 6명이 전부였습니다.
  
  지난해 출전했던 중국, 독일, 일본, 러시아, 대만, 시에라리온 선수들이 모두 불참해서 대회 규모가 절반의 절반으로 줄었고 참가 선수의 수준도 크게 떨어졌습니다.
  
  지난해 평양 대회에는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독일의 드미트리 오브차로프 선수와 일본의 미즈타니 준 등 세계 순위 10위권 선수들이 참가했지만 올해 대회는 세계 순위 20권의 선수는 북한 김송 선수밖에 없었습니다. 외국 선수 9명의 순위는 이란의 남녀 선수가 각각 세계 순위 420위권과 660위권이며 나머지 7명은 순위권 밖이었습니다.
  
  국제탁구연맹이 주관해 세계 각지에서 매달 한두 차례씩 열리는 국제대회는 참가 선수 규모와 수준에 따라 슈퍼, 메이저, 챌린지 순으로 3등급으로 나뉘어집니다. 이번에 평양에서 열린 대회는 가장 등급이 낮은 챌린저대회로 매년 7월 말이나 8월 초에 평양 청춘거리 탁구경기관에서 열립니다.
  
언론의 난
[ 2017-08-12, 05:25 ] 조회수 : 968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