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타나 보고관 “北, 적법절차 없는 非인도적 구금 우려”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토마스 오헤야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외국인들이 적법한 절차 없이 억류돼 비인도적 상태에서 구금된다는 보고에 대해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1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31개월 간 북한에 억류되었던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인도적 차원에서 석방된 것을 환영하는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아직도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세 명과 한국인 6명의 상태에 대해 긴밀하게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억류 외국인들에게 영사접근권과 통역을 제공할 의무가 있는데 북한이 이같은 당연한 권리를 보장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난 6월 북한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석방돼 일주일이 채 못돼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와 같은 일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입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미국과 북한이 직접적인 군사 충돌 위협을 주고 받으며 역내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임 목사가 석방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이같은 위협은 절대적 우선 순위로 다뤄야 하는 평범한 북한 주민들의 생존과 보호의 필요성에서 다른 곳으로 관심을 돌리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를 위해서는 최근 일고 있는 대화에 대한 요구는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언론의 난
[ 2017-08-12, 09:48 ] 조회수 : 429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