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천안함 爆沈 부정하는 利敵단체 출신 고위 공무원 임명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밀양송전탑 공사 반대 등 反정부 불법시위 주도한 정현곤 씨 시민사회비서관에 임명

李知映(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정부 국무총리실(총리 이낙연)이 이적단체 출신에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두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인사를 비밀리에 고위 공무원에 임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金鍾奭·국회 정무위 소속)에 따르면, 국무총리실은 7월31일 시민사회비서관에 정형곤 씨를 임명하고도 두 달 반이 다 되도록 임명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총리실은 7월 당시 공보실장·정무실장 등 고위공무원 인사를 모두 공개했고 이후의 비서관 인사도 모두 보도자료로 냈다. 정 씨의 임명을 공개하지 않은 데 대해 총리실은 “(정 비서관만 빠진 것은) 외부 보도자료를 실무적인 착오로 놓친 부분”이라는 입장이다.
 
정현곤 비서관은 1987년 3월 건국대 점거농성 사건을 주도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2년 2개월간 복역했다. 1997년 6월에는 이적단체인 ‘참세상을 여는 노동자연대’(이하 참여노련)의 대중사업국장을 지내다 국보법 위반 혐의로 복역했다. 참여노련은 북한사회주의헌법 23조 내용을 내규에 담았다.

정 씨는 ‘자민투 위원장’ ‘참여노연 대중사업국장’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정책위의장’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사무처장’ 등으로 활동했으며, 2001년, 2003년 두 차례 방북했다. 천안함 폭침(爆沈)을 부정하는 책(‘천안함을 묻는다’)을 공동저술하고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밀양송전탑 공사 반대 등 反정부 불법 시위를 주도해왔다.

현재 국무총리 산하 시민사회비서관실은 정부의 강정마을 반대 시민단체들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관할하고 있는데, 이를 반대해온 단체의 대표가 해당 업무를 맡은 것이다.

김종석 의원은 “이적단체 출신 인사를 임명한 것은 시민사회와 균형잡힌 소통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며 “현 정부가 지난 정부에 대해 보수 단체 지원을 모두 '적폐'로 규정하고 사정 칼날을 들이대면서, 이렇게 특정 이념과 단체에 편향된 인사를 총리실 비서관에 앉힌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李知映(조갑제닷컴)


언론의 난
[ 2017-10-12, 16:29 ] 조회수 : 1568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17-10-14 오전 1:45
전혀 놀랍지 않은 뉴스. 훨씬 더 높은 집에도 숱할텐데 왜 이것 하나만 찍어서 호들갑인가...
   강바람1     2017-10-12 오후 11:11
한 마디로 또라이들 세상 아닌가요?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