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엄 상원의원 "북한 선제공격 가능성 커져…시간 별로 없어"
CBS 인터뷰 "더 이상 주한미군의 가족을 한국에 보내지 않도록 국방부에 요청할 것, 이제 미군 가족들을 한국에서 옮겨와야 할 때"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가능성이 커져가고 있다고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경고했습니다. 북한의 미국 타격 능력을 억제하는 게 아니라, 아예 인정하지 않겠다는 게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이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미국이 북한과의 군사적 충돌에 가까워져 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린지 그레이엄 의원] “We're getting close to a military conflict because North Korea's marching toward marrying up the technology of an I.C.B.M. with a nuclear weapon on top that cannot only get to America but deliver the weapon.”
  
  그레이엄 의원은 3일 ‘CBS’ 방송 ‘페이스더네이션’에 출연해 북한이 핵무기와 운반 수단을 결합해 대륙간탄도미사일 기술을 완성해 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군사적 충돌이 가까워졌다는 게 무슨 뜻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북한의 기술이 진전됨에 따라 대북 선제공격 가능성이 커져가고 있다는 뜻이라고 답했습니다.
  
  [린지 그레이엄 의원] “That preemption is becoming more likely as their technology matures.”
  
  특히 선제공격을 옵션으로 거론한 이유로는, 북한이 핵미사일로 미국을 타격할 능력을 갖추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게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라는 점을 들었습니다.
  
  [린지 그레이엄 의원] “The policy of the Trump administration is to deny North Korea the capability to hit America with a nuclear-tipped missile. Not to contain it. Denial means preemptive war as a last resort.”
  
  북한의 미 본토 타격 능력을 억제하는 게 아니라 허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며, 이는 최후의 수단으로서 선제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설명입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북한의 모든 지하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은 두 기술의 결합 가능성이 더욱 커진 것을 의미한다며, 시간이 정말 얼마 남지 않았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중국이 이와 관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비효율적으로 그렇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북한이 지하 핵실험을 한다면 미국은 매우 심각한 대응을 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린지 그레이엄 의원] “If there's an underground nuclear test, then you need to get ready for a very serious response by the United States.”
  
  그레이엄 의원은 대통령이 미국 본토를 보호하기 위해 북한을 타격할 수 있는 고유의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의회에서 관련 논의가 일어나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린지 그레이엄 의원] “I think the president, as inherent authority as commander-in-chief has the ability to strike North Korea to protect the American homeland. But this discussion needs to happen among ourselves.”
  
  그레이엄 의원은 또 주한미군의 가족동반 근무제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고려할 때 한국에 배우자와 자녀를 동반해 미군을 보내는 건 “미친 짓”이라는 겁니다.
  
  [린지 그레이엄 의원] “South Korea should be an unaccompanied tour. It's crazy to send spouses and children to South Korea, given the provocation of North Korea.”
  
  그레이엄 의원은 더 이상 주한미군의 가족을 한국에 보내지 않도록 국방부에 요청할 것이라며, 이제 미군 가족들을 한국에서 옮겨와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
  
언론의 난
[ 2017-12-04, 09:17 ] 조회수 : 969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