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北 대사관 개설 가능성에 “계획 없어”
르몽드紙 보도에 대한 프랑스 정부의 공식 입장.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프랑스 정부는 11일 북한과 양국 간 대사관 개설 가능성과 관련해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프랑스 외무부를 대리해 미국 워싱턴 DC 주재 프랑스 대사관의 임마누엘 라코우세(Emmanuelle Lachaussée) 대변인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프랑스는 현재 북한과의 어떠한 외교관계도 수립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평양 주재 프랑스 대사관이나 파리 주재 북한 대사관을 개설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France does not have any diplomatic relationships with North Korea therefore there is no project to open an Embassy either for France in Pyongyang or for NK in Paris.)
  
  워싱턴DC 주재 프랑스 대사관은 최근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가 조성됨에 따라 프랑스가 북한과의 국교 수립 가능성이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한 자유아시아방송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10일 "이제 북한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평양에 프랑스 대사관을 설치할 시기가 되지 않았나 하는 문제가 다시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오래 전부터 프랑스와 국교를 맺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는 최근 발간한 자서전에서 “프랑스는 북한과 매우 특수한 관계를 가져 온 나라”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프랑스와 수교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태 공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기에 최수헌 북한 외무상 부상이 외교관계 수립을 협의하기 위해 프랑스에 갔다 빈손으로 돌아와, 김 국방위원장이 당시 강석주 외무상을 질책했다는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아울러 태 공사는 북한에서 불치병으로 진단되면 프랑스로 가는 것이 상식이자 통례였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프랑스 에어버스의 중고 비행기를 구입하려다 실패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처형한 고모부 장성택과 김 위원장의 고모 김경희의 딸인 장금송도 지난 2006년 프랑스 파리에서 유학하던 중 자살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그의 유해는 프랑스 관계 당국의 협조 아래 극비리에 평양으로 향했습니다.
  
  
[ 2018-07-12, 05:15 ] 조회수 : 229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