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해찬이 수구 반동 세력인가?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해찬이 수구세력인 이유
  
  1. 일부 국민을 궤멸 대상으로 설정하는 것은 계급독재 정권의 행태이다. 이는 역사의
  쓰레기통으로 들어간 수구반동 이념이다.
  2. 수사가 진행중인데 쿠데타라고 규정하는 것은 법치무시이다. 삼권분립 위반이다.
  3. 북한인권을 외면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와 진보의 핵심 가치인 자유, 인권, 평등을 무시하는 反인도적 행태이다.
  4. 계급적 증오심을 품고 막말을 하는 권력자는 교양이 의심스럽다.
  5. 그는 인권, 자유, 법치로 나아가는 세계사의 흐름을 逆流하는 수구 반동 세력임이 분명하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로 나선 이해찬 의원은 5일 충남·대전에서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야권을 '수구 세력'으로 규정했다. 이 의원은 "수구 세력이 반전의 계기를 찾고 있다"며 "적폐의 표준인 기무사는 촛불 혁명 뒤편에서 군사 쿠데타를 버젓이 모의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는 19일 "지난 10년간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성장잠재력이 매우 낮아져서 그 결과 (일자리 문제)가 지금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근본적인 해결책은 인적자원과 기술개발을 통해 성장잠재력을 높이는 등 시간을 갖고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우리는 사회정책이 약한 나라로서 기본적으로 사회보장이 안 돼 고용이나 임금에만 의존하려는 경향이 강한데 종합적으로 문제를 판단해야 한다"며 "고용 하나만으로는 안 되고 사회를 종합적으로 보고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최근 고용악화 원인 중 하나로 거론되는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1만원 공약과 관련해서는 "경제가 좀 더 좋아지면 (정부가 약속한 다음 해인) 2021년까지는 가능하다고 본다"며 "2019년이 8350원이니까 2년 사이에 1650원을 더 올리면 되는데 그 정도는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이 후보는 "(야당과의) 협치는 불가피하나 원칙 있는 협치를 해야지 야당 따라다니는 협치는 안 된다"며 "(일부 야당이) 종전협정이 이뤄져도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을 안 해주겠다고 했는데 그런 사람들하고 어떻게 (협치를) 하느냐"고 했다.>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은 2017년 4월30일 문 후보의 충남 공주 유세에서 연단에 올라 "우리나라 대통령 중 구속된 사람이 박근혜·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등 3명인데 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관련된 사람들"이라며 "극우 보수 세력을 완전히 궤멸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저런 사람들이 이 나라를 농단하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궤멸시켜야 한다"면서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다음에는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같은 사람들이 이어서 쭉 장기 집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여론조사를 보니 이제 선거는 끝났다"며 "그러나 방심해선 안 된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도 했다.>
  
  *<2012년 6월4일 李 위원장은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북한인권법 제정 문제와 관련해 “북한인권법을 가지고 우리가 그렇게 논란을 할 필요는 없다. 다른 나라의 국내 정치 문제에 깊이 주장하거나 개입하는 건 외교적 결례다”라며 “국가 간에 서로 내정에 관계된 걸 간섭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李 위원장은 ‘외교적 결례’에 대한 이유로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건) 우리 헌법에서나 그런 거지 전 세계적으로 보면 (북한은) UN의 가입국이다. 국가로 인정을 하니까 미국, 중국, 일본이 협상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주장대로라면 UN과 국제 사회가 리비아, 시리아의 인권 탄압에 개입한 것, 남아공의 인종차별에 개입한 것도 내정간섭이 된다. 히틀러의 유태인 학살을 비판하는 것도 안 된다.>
  
  
  
[ 2018-08-06, 10:47 ] 조회수 : 1077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