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창사 이래 최대 규모 투자·고용
3년간 180조 투자, 4만 명 고용, 7000억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펀드 조성

李知映(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삼성전자가 8일 향후 3년간 180조 원을 투자하고 4만 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만난 지 이틀만이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3년간 투자 규모를 180조원으로 확대하고 특히 국내에 130조원(연 평균 43조원)에 달하는 투자를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반도체와 AI, 5G분야에 공격적인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며 바이오시밀러(제약), CMO(의약품 위탁생산) 등에도 투자를 강화한다.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 기조에 적극 동참하는 채용도 대폭 늘릴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 4만 명을 직접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삼성전자의 3년간 고용 규모는 2만~2만 5000명 수준이다. 삼성은, 이에 더해 국내에 투자하는 130조원이 약 70만 명의 고용 유발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도 기존 1~2차 협력사 중심에서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기 위해 7000억 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펀드(상생펀드 및 물대지원펀드)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협력사의 시설 투자와 R&D 자금을 지원하는 ‘상생펀드’에 4000억 원, 물대 현금 결제를 위한 ‘물대지원펀드’에 3000억 원을 조성한다고 한다.

삼성전자의 공격적인 투자·채용 계획에 대해, 재계(財界)는 경제성장의 발판이 될 것이란 기대와 함께 염려도 내비치고 있다. 반도체 업계는 삼성의 180조 원의 투자 중 상당 부분이 반도체 설비에 할당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과잉 투자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삼성이 지난 해 이미 평택공장 설립 등에 27조원에 달하는 투자를 단행한 상태기 때문이다. 더구나 해마다 인건비 상승률 때문에 고민하고 있는 삼성 입장에서 이번 채용 규모 확대 역시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삼성의 이번 대규모 투자 채용에는 정부의 압력이 작용했다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달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국내 투자와 채용을 주문하고, 김동연 부총리와 만난 5대그룹이 일제히 투자와 고용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김 부총리에게 ‘정부가 재벌에 투자·고용을 구걸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사를 전달하면서 ‘투자 구걸’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이례적으로 “(청와대 입장이) 국민이 바라는 혁신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김 부총리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반박했었다.


[ 2018-08-08, 18:32 ] 조회수 : 306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18-08-09 오전 12:16
팔비틀었슈?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